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꽃대가리

오후 다섯 시의 로르카 도서관

문학작품은 사랑 아니면 전쟁에 대한 이야기

기획의 말 ①알지 못했던 세계에서 ②레트로토피아, 혹은 세트장으로서의 ‘과거’ ③어느 시대에 살고 싶은데요? ④시인 소호씨의 일일(一日)1)

실패한 사람

국가적 기억상실을 거부한다

튀는 퀴어, 나는 퀴어

“꽃은 지더라도 또 새로운 봄이 올 터이지”

그런 때가 있었다

나를 소설가로 만든 요소들

『칼라 명작 - 소년소녀 세계문학』을 읽는 매혹의 시간

김사량, 사선을 넘어 태항산에 들다

꽃 진 자리에 잎 피었다 너에게 쓰고 잎 진 자리에 새가 앉았다 너에게 쓴다

1969년 베트남 어느 산기슭에서

가장 독창적인 동아시아의 도원도

그들의 땅, 거기에 깃들기

백화점에서 쇠스랑 닮은 포크로 먹는 ‘난찌’

①20 02 02 14,소녀 가장 ②실물,형식

①우리는 어디까지 알까? ②새 식구

흰 눈은 어떻게 해서 생겨났을까

①『논어』 읽고 듣기 ②아바나 항구에서 ③양파를 까는 마음

①새롭고 대담한 질문을 향하여 ②바이러스 갱단의 유쾌한 언어 사전

‘알아서 기지 않는 문학’

‘지혜가 있는 폰’이 일으킨 시장혁명 그리고 새로운 문명

동화가 된 소설, 영화가 될 수 없는 소설

신화의 땅에서 일어난 민족 수난사

사랑을 담아줘

대하소설을 외국어로 번역한다는 것

전후 한국문학 대표작의 사변성과 사회성을 읽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2020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문학현장

①새롭고 대담한 질문을 향하여

- 제18회 대산대학문학상 수상자 선정

정리) 유혜리
대산문화재단 사업팀

①문학현장

새롭고 대담한 질문을 향하여
- 제18회 대산대학문학상 수상자 선정

  올해로 18회를 맞은 대산대학문학상이 한국문학을 이끌어나갈 새로운 얼굴들을 선정하였다.
교보생명의 후원을 받아 재단이 창비와 함께 시행하는 대산대학문학상은 대학생 특유의 패기와 실험정신이 돋보이는 작품들을 매년 발굴하여 우리 문학계에 신선한 활력을 꾸준히 공급하고 있다.
  수상자 선정을 위해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2019년 9월부터 11월 중순까지 시, 소설, 희곡, 평론, 동화 부문에서 작품을 접수하였고 총 858명이 응모하였다. 부문별 1~3명의 문인을 심사위원으로 위촉하여 심사를 진행하였고 현재의 완성도보다 앞으로의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대산대학문학상만의 심사 기준을 바탕으로 심사를 진행하였다.
  다양한 소재와 실험성 있는 작품들이 다수 응모되어 문학청년들의 열정을 가늠할 수 있었던 제18회 대산대학문학상은 소설을 제외한 시·소설·희곡·평론·동화 부문에서 수상자 1명씩을 선정하고 수상자들에게 등단 자격 및 상금 700만 원 그리고 해외문학기행의 기회를 수여하였다.

 

  수상작으로 ▲시 부문은 일상의 익숙한 것에서 생경함과 특정할 수 없는 긴장을 꺼내어 읽는 이를 시 속으로 잡아당기는 힘을 지닌 이자켓(이규민)의 「축구를 사랑해서」외 4편 ▲소설 무문은 끊임없이 무엇이 진실인지 질문하며 손에 잡히지 않는 모호함을 통해 새롭고 대담하게 자신만의 낯선 세계를 그리고 있는 남의현의 「오래된 청소년 길미와 선생님들」 ▲희곡 부문은 자의적인 전개를 통해 본인의 개성을 발산함과 동시에 탄탄한 겹구조 이야기 방식과 구성력을 보여준 이재빈의 「주리」 ▲평론 부문은 우려하고 집중적인 작품 해석, 차분한 논거 제시를 통해 최은영의 소설과 안희연의 시를 장르를 횡단하며 섬세하게 해석한 박하빈의 「이제는 남겨진 당신의 얼굴을 마주할 때」 ▲동화 부문은 높은 구성력과 따뜻한 시선으로 자신의 애착물건을 얻기 위해 최장순 할머니를 찾아가는 과정을 밝고 재미있게 그려낸 김소휘의 「최장순 할머니 찾아요!」외 1편이 각각 선정되었다. 수상작과 수상소감은 『창작과비평』(동화는 『창비어린이』) 2020년 봄호에 수록되었다. 1월 9일(목) 광화문 교보빌딩 23층 세미나실에서 개최된 시상식에는 1백여 명의 하객이 참석하여 작가로서의 첫걸음을 뗀 수상자들을 축하해 주었다. 전경린 소설가는 심사위원을 대표하여 심사 총평과 함께 이제 본격적으로 문학의 길에 들어선 후배들을 환영하였고 한기욱 평론가는 격려사를 통해 앞으로 문인으로서 가져야 할 자세에 대해 당부하였다. 17회 대산대학문학상 시 부문 수상자인 김연덕 시인은 자신과 같은 경로로 등단하게 된 수상자들에게 축사로서 축하의 마음을 전달하였다.
  부상으로 제공된 해외문학기행은 2020년 1월 30일부터 2월 7일까지 개최되었다. 수상자들은 프랑스 파리와 몽생미셸 등을 방문하였으며 프랑스 망명 소설가이자 영화감독인 아틱 라히미와의 간담회, 파리 한국문화원 세종학당 학생들과의 교류 등 특별한 문학적 체험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대산대학문학상 심사위원은 다음과 같다(가나다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