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꽃대가리

오후 다섯 시의 로르카 도서관

문학작품은 사랑 아니면 전쟁에 대한 이야기

기획의 말 ①알지 못했던 세계에서 ②레트로토피아, 혹은 세트장으로서의 ‘과거’ ③어느 시대에 살고 싶은데요? ④시인 소호씨의 일일(一日)1)

실패한 사람

국가적 기억상실을 거부한다

튀는 퀴어, 나는 퀴어

“꽃은 지더라도 또 새로운 봄이 올 터이지”

그런 때가 있었다

나를 소설가로 만든 요소들

『칼라 명작 - 소년소녀 세계문학』을 읽는 매혹의 시간

김사량, 사선을 넘어 태항산에 들다

꽃 진 자리에 잎 피었다 너에게 쓰고 잎 진 자리에 새가 앉았다 너에게 쓴다

1969년 베트남 어느 산기슭에서

가장 독창적인 동아시아의 도원도

그들의 땅, 거기에 깃들기

백화점에서 쇠스랑 닮은 포크로 먹는 ‘난찌’

①20 02 02 14,소녀 가장 ②실물,형식

①우리는 어디까지 알까? ②새 식구

흰 눈은 어떻게 해서 생겨났을까

①『논어』 읽고 듣기 ②아바나 항구에서 ③양파를 까는 마음

①새롭고 대담한 질문을 향하여 ②바이러스 갱단의 유쾌한 언어 사전

‘알아서 기지 않는 문학’

‘지혜가 있는 폰’이 일으킨 시장혁명 그리고 새로운 문명

동화가 된 소설, 영화가 될 수 없는 소설

신화의 땅에서 일어난 민족 수난사

사랑을 담아줘

대하소설을 외국어로 번역한다는 것

전후 한국문학 대표작의 사변성과 사회성을 읽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2020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기획특집

기획의 말

오형엽|평론가,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계간 『대산문화』 편집자문위원, 1965년생
평론집 『신체와 문체』 『주름과 기억』 『환상과 실재』, 저서 『문학과 수사학』 『한국 모더니즘 시의 반복과 변주』 『현대문학의 구조와 계보』 등

기획특집① 레트로 뉴트로 1990


기획의 말



  최근 몇 년 전부터 우리나라에서 그리고 전 세계적으로 사회적·문화적 현상으로서 ‘레트로(retro)’가 유행하고 있다. “과거의 모양, 정치, 사상, 제도, 풍습 따위로 돌아가거나 그것을 본보기로 삼아 그대로 좇아 하려는 것을 통틀어 이르는 말”(네이버 국어사전)이라는 사전적 정의를 가지는 이 말은 ‘회상’, ‘향수’, ‘회귀’, ‘복고’ 등의 단어로도 통용되고 있다. 그런데 ‘복고풍이 유행한다’라는 말에는 묘한 양극적 충돌과 엇갈림이 내재한다. 발터 벤야민은 그의 대표적인 저서 『아케이드 프로젝트』에서 ‘유행’에 대해 이렇게 썼다. “대중을 선도하는 것은 매번 최신의 것이지만, 그것이 대중을 선도할 수 있는 것은 실제로는 가장 오래된 것, 이미 존재했던 것, 가장 친숙한 것의 매개를 통해 나타나는 경우에 한해서이다.” 그리고 『역사철학테제』에서는 “프랑스 혁명은 고대의 로마를, 마치 유행이 지나간 의상을 기억에 떠올리는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기억하고 회상시켰다”라고 썼다. 벤야민은 최신 유행의 내면에 오래된 과거의 흔적이 숨어 있다는 점을 정확히 인지하고 있다. 바꿔 말하자면, ‘레트로’의 내면에 최신의 새로운 얼굴이나 표정이 스며들어 있다고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레트로’는 그 자체가 ‘뉴트로’인 셈이다.
  한 걸음 더 나아가 발터 벤야민의 『역사철학테제』에 등장하는 다음 구절을 인용해 보자. “우리들이 품고 있는 행복의 이미지라는 것은, 우리들 자신의 현재적 삶의 진행과정을 한때 규정하였던 과거의 시간에 의해 채색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벤야민의 사유에서 행복의 이미지 속에는 구원의 이미지가 불가분의 관계를 맺고 있는데, 역사가 주로 관심을 가지는 과거의 이미지도 이와 동일한 양상을 하고 있으며, 과거는 구원을 기다리고 있는 어떤 은밀한 목록을 함께 간직하고 있다. 간단히 요약하자면, 과거의 사건과 현재의 사건 사이에 우리가 기대하는 구원에 대한 은밀한 묵계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벤야민의 역사철학적 인식을 과거와 현재 사이에서 벌어지는 시간의 변증법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관점 하에서 본지는 1990년대를 회상하는 최근 우리 문화 현상의 내적 속성을 검토하기 위해서 ‘레트로 뉴트로 1990’라는 특집을 기획한다. 이 기획은 최신 유행의 내면에 오래된 과거의 흔적이 숨어 있고, 복고적 문화의 내면에 새로운 얼굴이나 표정이 스며들어 있다는 사실을 1990년대를 복구하는 최근 우리 문화 현상을 통해 점검하려는 의도를 가진다. 박민정 소설가는 1989년부터 2000년까지 진행된 경험의 세부를 기억하면서 ‘1990년대 레트로 뉴트로’ 현상을 조명하고, 이영재 씨는 영화 「기생충」과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나타나는 복고 현상을 레트로토피아(retrotopia)적 상상력으로 검토한다. 백민석 소설가는 다양한 대중문화의 목록들 및 관련 저서들을 거론하면서 ‘레트로 뉴트로 1990’을 논의한다. 이소호 시인은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一日)」을 패러디하는 「시인 소호씨의 일일(一日)」을 통해 일상 속에 깃든 1990년대 문화의 흔적을 기록한다. 이 기획 특집이 최근 우리 문화 현상으로 등장하는 ‘레트로 뉴트로 1990’의 내적 속성을 규명하는 데 조금이나마 기여하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