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꽃대가리

오후 다섯 시의 로르카 도서관

문학작품은 사랑 아니면 전쟁에 대한 이야기

기획의 말 ①알지 못했던 세계에서 ②레트로토피아, 혹은 세트장으로서의 ‘과거’ ③어느 시대에 살고 싶은데요? ④시인 소호씨의 일일(一日)1)

실패한 사람

국가적 기억상실을 거부한다

튀는 퀴어, 나는 퀴어

“꽃은 지더라도 또 새로운 봄이 올 터이지”

그런 때가 있었다

나를 소설가로 만든 요소들

『칼라 명작 - 소년소녀 세계문학』을 읽는 매혹의 시간

김사량, 사선을 넘어 태항산에 들다

꽃 진 자리에 잎 피었다 너에게 쓰고 잎 진 자리에 새가 앉았다 너에게 쓴다

1969년 베트남 어느 산기슭에서

가장 독창적인 동아시아의 도원도

그들의 땅, 거기에 깃들기

백화점에서 쇠스랑 닮은 포크로 먹는 ‘난찌’

①20 02 02 14,소녀 가장 ②실물,형식

①우리는 어디까지 알까? ②새 식구

흰 눈은 어떻게 해서 생겨났을까

①『논어』 읽고 듣기 ②아바나 항구에서 ③양파를 까는 마음

①새롭고 대담한 질문을 향하여 ②바이러스 갱단의 유쾌한 언어 사전

‘알아서 기지 않는 문학’

‘지혜가 있는 폰’이 일으킨 시장혁명 그리고 새로운 문명

동화가 된 소설, 영화가 될 수 없는 소설

신화의 땅에서 일어난 민족 수난사

사랑을 담아줘

대하소설을 외국어로 번역한다는 것

전후 한국문학 대표작의 사변성과 사회성을 읽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2020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번역 후기

대하소설을 외국어로 번역한다는 것

요시카와 나기|번역가
일역서 『土地(토지)』(박경리) 『殺人者の記憶法(살인자의 기억법)』(김영하), 한역서 『사과에 대한 고집』(다니카와

대하소설을 외국어로 번역한다는 것

일역 박경리 대하소설 『토지』


 

 

박경리의 대하소설 『토지』 (마로니에북스판, 전 20권)를 일본어로 번역해서 출판하자고 제안한 사람은 도쿄에서 한국문학전문출판사 쿠온(cuon)을 차린 김승복 사장이다. 2015년경이었을 것이다. 일본에서는 5부까지 있는 『토지』의 1부(전 8권, 안우식, 鎌田光登 역, 福武書店, 1983)가 번역돼서 나온 적이 있으며, 청소년판 『토지』(전5권, 김용권 역, 講談社ビーシー, 2011)도 나왔지만 완역판은 없었다. 전체가 다 번역된 적은 어느 나라말로도 아직 없었으니, 『토지』 완역은 신흥출판사 쿠온이 사운을 건 일대 프로젝트였으며 그만큼 번역자에게도 큰 일임에 틀림없었다.
의논 끝에 전체적으로는 공역으로 하되 각 번역자가 한 권씩 따로따로 담당하기로 결정하고, 1권을 내가, 2권은 시미즈 지사코(清水知佐子) 씨가 번역을 맡으면서 작업이 시작되었다. 편집은 후지이 히사코(藤井久子) 씨가 처음부터 끝까지 담당하기로 하였다. 나는 번역문에 쓰이는 용어가 흐트러지지 않게 하기 위해 역어, 표기법, 등장인물의 이름 등을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원노트>로 적어서 작업하는 사람들이 언제든지 볼 수 있게 만들었다.
번역에 관해서는 몇 가지 원칙을 세웠다. 첫째, 방언으로 된 대사를 번역할 때도 일본의 특정 지방의 방언을 사용하지 않는다. 방언을 쓰지 않는 데에는 이견이 있겠지만 한국어 방언은 한국어로만 맛볼 수 있는 것이다. 특히 『토지』는 경상도, 전라도 사투리만이 아니라 이북의 사투리까지 나온다. 이것을 번역으로 구별해 봤자 혼란스러울 뿐이다.
둘째, 번역문은 되도록 간결한 글로 한다. 『토지』의 원문은 현대의 표준적인 문법에서 벗어나는 부분이 적지 않지만 일본어는 정연한 문법으로 쓰고 있다. 작품에 나오는 인명, 지명, 습관, 복장, 음식, 주거환경, 역사 등은 외국독자들에게는 낯선 것들이다. 그 마이너스를, 읽기 쉬운 문장으로 다소나마 상쇄하고 싶었다. 일본 독자들에게 가장 어려운 것은 인명인데 이 작품은 등장인물이 너무 많고 비슷한 이름들도 적지 않다. 그래서 혼동하기 쉬운 이름은 표기법을 달리 해서 다른 인상을 주려고 하고 있다. 예를 들면 ‘두리’는 가타카나로 쓰고, 두만, 두매, 두수는 한자 斗萬, 杜楳, 頭洙로 쓴다. 두수는 원문에 한자가 없지만, 두만이나 두수와 다른 ‘두’자를 찾아서 만든 것이다.
대하소설을 읽는다는 것은 독자의 입장에서도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읽기 힘들면 누가 잘 모르는 외국소설 스무 권을 다 사 보겠는가. 소설 읽기는 고행이 아니라 재미가 되지 않으면 안 된다. 다행이 일본어판 『토지』는 열성적인 독자를 가지고 있다. 빨리 보고 싶은데 다음은 언제 나오느냐고 출판사에 전화하는 사람이 있고 내가 살아 있는 동안에 완성해 달라고 당부하는 노인도 있다.
최근 몇 년 동안에 악화된 한일관계가 이 사업에 미치는 악영향에 관해서 말하면 신기하게도 전혀 없다. 2014년에 박민규의 『카스테라』의 번역서(현제훈, 사이토 마리코 역)가 일본번역대상을 받고 조남주의 『82년생 김지영』(사이토 마리코 역)이 베스트셀러가 된 것이 계기가 돼서 한국문학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쿠온이 <새로운 한국문학 시리즈>를 내기 시작한 것은 2011년의 일이지만 그 후에 비슷한 시리즈를 내는 출판사가 늘어났다. 2019년 봄에 시작한 제2회 출판사 합동 한국문학 페어에는 11개 출판사와 134개 서점이 참가했다. 이럴 때일수록 양질의 한국작품을 더 소개해야 한다는 게 관계자들의 공통된 인식이다.
일본어판 『토지』 1권은 2016년 11월에 나왔다. 대산문화재단의 지원을 받은 2부(5-8권)는 2017년 11월부터 2018년 12월에 걸쳐 간행되었다. 올해 안으로 3부(9-12권)를 내고 4부 작업에 들어간다. 앞으로 1년에 2권씩 내면 3, 4년 이내로 완결될 것이다. 안우식 씨가 『토지』 번역을 중간에 포기한 것은, 번역문에 관해서 저자와 의견이 충돌했기 때문이라고 전해지는데, 박경리 선생이 쿠온판 『토지』를 보셨더라면 어떤 말씀을 하셨을까? 알 수 없는 일이지만, “뭐, 그런대로 괜찮네”라는 말을 들을 수 있게끔 앞으로도 충실하게 일하고 싶다.

 

※ 일역 『토지 土地』 2부는 재단의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을 받아 필자와 시미즈 지사코의 공역으로 2017~2018년 일본 쿠온(Cuon)출판사에서 출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