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꽃대가리

오후 다섯 시의 로르카 도서관

문학작품은 사랑 아니면 전쟁에 대한 이야기

기획의 말 ①알지 못했던 세계에서 ②레트로토피아, 혹은 세트장으로서의 ‘과거’ ③어느 시대에 살고 싶은데요? ④시인 소호씨의 일일(一日)1)

실패한 사람

국가적 기억상실을 거부한다

튀는 퀴어, 나는 퀴어

“꽃은 지더라도 또 새로운 봄이 올 터이지”

그런 때가 있었다

나를 소설가로 만든 요소들

『칼라 명작 - 소년소녀 세계문학』을 읽는 매혹의 시간

김사량, 사선을 넘어 태항산에 들다

꽃 진 자리에 잎 피었다 너에게 쓰고 잎 진 자리에 새가 앉았다 너에게 쓴다

1969년 베트남 어느 산기슭에서

가장 독창적인 동아시아의 도원도

그들의 땅, 거기에 깃들기

백화점에서 쇠스랑 닮은 포크로 먹는 ‘난찌’

①20 02 02 14,소녀 가장 ②실물,형식

①우리는 어디까지 알까? ②새 식구

흰 눈은 어떻게 해서 생겨났을까

①『논어』 읽고 듣기 ②아바나 항구에서 ③양파를 까는 마음

①새롭고 대담한 질문을 향하여 ②바이러스 갱단의 유쾌한 언어 사전

‘알아서 기지 않는 문학’

‘지혜가 있는 폰’이 일으킨 시장혁명 그리고 새로운 문명

동화가 된 소설, 영화가 될 수 없는 소설

신화의 땅에서 일어난 민족 수난사

사랑을 담아줘

대하소설을 외국어로 번역한다는 것

전후 한국문학 대표작의 사변성과 사회성을 읽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2020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새로 나온 책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대산창작기금

사랑을 위한 되풀이
황인찬 지음, 창비 펴냄

기존의 시적 전통을 일거에 허무는 개성적인 발성으로 평단은 물론이고 수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황인찬 시인의 세 번째 시집이 발간되었다. 4년 만에 펴낸 이번 시집은 일상의 사건들을 소재로 하면서 평범한 일상어를 날것 그대로 시어로 삼고 있다. 김동명, 김소월, 윤동주, 황지우의 시와 대중가요, 동요 등을 패러디한 작품들을 통해 시 속에 숨어 있는 시구나 노랫말을 찾아 읽는 색다를 재미를 느끼게 해준다. 더불어 치밀하게 짜인 단어와 구의 반복적 표현, 대화체의 적절한 구사 또한 흥미를 끈다. “예측할 수 없어서 자꾸 따라 읽게 되고 그러다 보면 이어지는 새로운 말들에 재미를 느끼게 된다”는 평을 받으며 2019년 수혜작으로 선정되었다.

안녕을 묻는 방식
양경언 지음, 창비 펴냄

여러 문학 현장에서 누구보다 활발하게 활동해온 양경언 평론가의 첫 번째 평론집 『안녕을 묻는 방식』이 출간되었다. 이번 평론집의 제목은 2010년대 초반 대학가를 중심으로 퍼져나갔던 ‘안녕 대자보’ 현상과 젊은 시인들의 시에서 드러나는 언어의 특징을 연결해서 살핀 「작은 것들의 정치성」에서 쓴 표현으로 삶에서든 문학에서든 누군가의 곁으로 다가가 안부를 묻는 일이 여전히 중요하다는 생각해서 비롯되었다. “비평의 윤리에 대한 숙고와 사회적 의제에 대한 도발적 문제 제기가 돋보이는 작품”이라는 평을 받으며 2016년 수혜작으로 선정되었다.


대산청소년문학상

 

기억이 부푸는 속도
김민지·이인서 외 지음, 민음사 펴냄

2020년 제28회 대산청소년문학상 수상 작품집 『기억이 부푸는 속도』가 발간되었다. 올해로 28회를 맞이한 대산청소년문학상은 우리나라 청소년 문학의 발전에 큰 기여를 하고 있는 국내 최고의 청소년문학상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이번 작품집에는 세상을 틀에 박힌 관점이 아니라 자기만의 시각으로 그려 내려는 청소년들의 고군분투가 담겨 있다. 시 부문 대상을 받은 김민지의 「집시의 마음」과 소설 부문 대상을 받은 이인서의 「난 네게 엄지손가락을 누를게」를 비롯하여 수상작 시 16편, 소설 15편이 실려 있다.


외국문학 번역지원

 

찬란한 길
(대산세계문학총서 156)
마거릿 드래블 지음, 가주연 옮김, 문학과지성사 펴냄

현대 영국 문단을 대표하는 작가인 동시에 가장 보편적인 가치를 다루는 작가로 불리는 마거릿 드래블의 장편소설 『찬란한 길』이 출간되었다. 중산층 지식인의 눈으로 대처의 집권 이후 1980년대 영국을 기록한 이 소설은 케임브리지에서 신입생으로 처음 만난 세 여성이 이후 서로 다른 인생 곡선을 그리며 각기 다른 방향과 목표를 지니고 살아가는 모습을 담고 있다. 이상과 현실, 진보와 보수의 대립, 계급 갈등, 변절 그리고 결혼의 내면이 담긴 이 작품은 세 여성의 성장소설이자 1980년대 문화적 쇠퇴를 증언한 사회 진단 소설이라는 평을 받는다.


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

 

전후 휴머니즘의 발견, 자존과 구원
고형진·이지엽 외 지음, 민음사 펴냄

한국 근대 문인들의 문학적 업적과 생애를 재조명하고 우리 근대문학 100년을 축하하며 앞으로 나아갈 길을 모색해 온 <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의 2019년도 논문집 『전후 휴머니즘의 발견, 자존과 구원』이 발간되었다. 이번 논문집에는 구상, 권오순, 김성한, 김종문, 박홍근, 정관용, 정완영, 정태용 등 1919년생 작가 8명에 대한 심포지엄 발제문, 토론문, 작가 연보가 묶여져 있다. 1919년생 작가들은 개인적인 삶의 이력과 역사의 파란으로 상대적으로 늦은 시기인 1950~1960년대 문단에서 본격적으로 문학 활동을 펼치게 되었고, 이에 따라 전후 신세대 작가의 운명을 짊어진 채 한국문학사를 새롭게 개척해야 할 상황을 맞게 되었다. 그들은 역사의 비극을 온몸으로 겪고도 휴머니즘 정신을 잃지 않으며 인간 삶의 내면을 탐색해 들어갔고 인간의 자유와 정의에 대한 본질적인 물음을 제기했으며, 그것들을 문학적으로 형상화할 수 있는 최적의 방법을 모색했다. 이번 논문집은 그들이 남긴 전후 휴머니즘을 발견하고 이를 통해 그들이 추구한 자존과 구원을 반추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