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꽃대가리

오후 다섯 시의 로르카 도서관

문학작품은 사랑 아니면 전쟁에 대한 이야기

기획의 말 ①알지 못했던 세계에서 ②레트로토피아, 혹은 세트장으로서의 ‘과거’ ③어느 시대에 살고 싶은데요? ④시인 소호씨의 일일(一日)1)

실패한 사람

국가적 기억상실을 거부한다

튀는 퀴어, 나는 퀴어

“꽃은 지더라도 또 새로운 봄이 올 터이지”

그런 때가 있었다

나를 소설가로 만든 요소들

『칼라 명작 - 소년소녀 세계문학』을 읽는 매혹의 시간

김사량, 사선을 넘어 태항산에 들다

꽃 진 자리에 잎 피었다 너에게 쓰고 잎 진 자리에 새가 앉았다 너에게 쓴다

1969년 베트남 어느 산기슭에서

가장 독창적인 동아시아의 도원도

그들의 땅, 거기에 깃들기

백화점에서 쇠스랑 닮은 포크로 먹는 ‘난찌’

①20 02 02 14,소녀 가장 ②실물,형식

①우리는 어디까지 알까? ②새 식구

흰 눈은 어떻게 해서 생겨났을까

①『논어』 읽고 듣기 ②아바나 항구에서 ③양파를 까는 마음

①새롭고 대담한 질문을 향하여 ②바이러스 갱단의 유쾌한 언어 사전

‘알아서 기지 않는 문학’

‘지혜가 있는 폰’이 일으킨 시장혁명 그리고 새로운 문명

동화가 된 소설, 영화가 될 수 없는 소설

신화의 땅에서 일어난 민족 수난사

사랑을 담아줘

대하소설을 외국어로 번역한다는 것

전후 한국문학 대표작의 사변성과 사회성을 읽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2020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문학과 미술의 만남

꽃대가리

꽃대가리

톡톡
두드려보았다.

숲 속에서
자라난 꽃대가리.

맑은 아침
오래도
마셨으리.

- 신동엽 시 「꽃대가리」 중


신동엽
시인. 1930~1969년
시집 『삼월(三月)』 『발』 『껍데기는 가라』 『4월은 갈아엎는 달』 『주린땅의 지도원리(指導原理)』 『우리가 본 하늘』 등

그림
장현주
화가. 1964년생
이화여자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개인전 9회(아트비트갤러리, 트렁크갤러리, 갤러리담, 갤러리조선, 목인갤러리 등) 및 단체 및 초대전(One Breath-Infinite Vision/뉴욕 한국문화원, Art Terms 개관전/갤러리 BK, 독도미학/세종문화회관, 전남 국제수묵비엔날레/신안군 수협, 한국 수묵 해외 순회전/주상하이한국문화원, 웅얼거림/트렁크갤러리) 등 다수

장현주 / 꽃대가리 / 장지에 아크릴릭 / 38X45.5cm /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