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꽃대가리

오후 다섯 시의 로르카 도서관

문학작품은 사랑 아니면 전쟁에 대한 이야기

기획의 말 ①알지 못했던 세계에서 ②레트로토피아, 혹은 세트장으로서의 ‘과거’ ③어느 시대에 살고 싶은데요? ④시인 소호씨의 일일(一日)1)

실패한 사람

국가적 기억상실을 거부한다

튀는 퀴어, 나는 퀴어

“꽃은 지더라도 또 새로운 봄이 올 터이지”

그런 때가 있었다

나를 소설가로 만든 요소들

『칼라 명작 - 소년소녀 세계문학』을 읽는 매혹의 시간

김사량, 사선을 넘어 태항산에 들다

꽃 진 자리에 잎 피었다 너에게 쓰고 잎 진 자리에 새가 앉았다 너에게 쓴다

1969년 베트남 어느 산기슭에서

가장 독창적인 동아시아의 도원도

그들의 땅, 거기에 깃들기

백화점에서 쇠스랑 닮은 포크로 먹는 ‘난찌’

①20 02 02 14,소녀 가장 ②실물,형식

①우리는 어디까지 알까? ②새 식구

흰 눈은 어떻게 해서 생겨났을까

①『논어』 읽고 듣기 ②아바나 항구에서 ③양파를 까는 마음

①새롭고 대담한 질문을 향하여 ②바이러스 갱단의 유쾌한 언어 사전

‘알아서 기지 않는 문학’

‘지혜가 있는 폰’이 일으킨 시장혁명 그리고 새로운 문명

동화가 된 소설, 영화가 될 수 없는 소설

신화의 땅에서 일어난 민족 수난사

사랑을 담아줘

대하소설을 외국어로 번역한다는 것

전후 한국문학 대표작의 사변성과 사회성을 읽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2020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재단 소식

2020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2020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재단은 국내 문학계의 창작 여건을 개선하고 역량 있는 문인들을 발굴하기 위한 ‘대산창작기금’ 및 우수한 한국문학 작품이 세계인의 서가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사업의 지원신청을 2월 17일(월)~5월 29일(금)까지 접수한다. 미등단 신인 및 등단 10년 이하의 문인들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대산창작기금은 시·시조, 소설, 희곡, 평론, 아동문학 등 4개 부문에 걸쳐 작품을 공모하여 총 9명에게 각 1천만 원의 창작기금을 지급한다. 저작권 등 모든 권리는 작가에게 주어진다. 우리 문화의 선양과 한국문학의 세계화를 위해 전 세계 언어를 대상으로 시행하는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은 우리 문학 작품을 외국어로 번역, 연구하고 해당 어권에서 출판, 보급하는 사업이다. 지원금은 어권별 기준에 맞춰 지원한다. 자세한 안내 및 신청 서식은 재단 홈페이지(www.daesan.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선정 결과는 8월 중 발표할 예정이다.

교보생명과 함께하는 제28회 대산청소년문학상 공모
청소년 문사들의 문학 축제 ‘대산청소년문학상’이 스물일곱 번째 대회를 개최한다. 3월 2일(월)부터 5월 29일(금)까지 작품을 접수하며 전국 중·고교 재학생 또는 해당 연령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응모 가능하다. 작품은 시(시조)와 소설을 대상으로 하며 소속 학교(단체장)의 추천서와 함께 제출하여야 한다. 접수된 작품들을 심사하여 선발된 80명의 수상후보자들은 여름 방학 중 충남 천안 소재 교보생명 연수원인 계성원에서 개최되는 문예캠프에 2박 3일간 참가하게 된다. 캠프 기간 동안 문학수업, 개별 작품지도, 작가와의 대화, 영화감상, 체육대회, 토크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관련 경비는 모두 재단이 부담한다. 최종 수상자는 캠프 2일차에 실시하는 백일장을 통해 선정, 시상하며 금상에 1백50만 원, 은상에 70만 원, 동상에 50만 원의 장학금과 상장을 수여한다. 수상작품은 연말에 작품집으로 출간되며 문예캠프 참가자 중 등단자에게는 문예창작장학금을 지원한다.

2020 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 개최
곽하신, 김상옥, 김태길, 김형석, 안병욱, 이동주, 이범선, 조연현, 조지훈, 한하운 등 1920년생 문인 대상 <심포지엄> <문학의 밤> <작가별 학술대회> 등 개최 예정
대산문화재단과 한국작가회의가 공동주최하는 의 기획위원들은 올해 대상작가로 곽하신, 김상옥, 김태길, 김형석, 안병욱, 이동주, 이범선, 조연현, 조지훈, 한하운 등을 선정하였다. 정치, 이념의 차이를 넘어 한국 근대문학사 속 위치를 기준으로 작가를 선정하고 그 업적과 생애를 기려온 본 문학제는 올해도 다양한 작가들을 재조명하여 우리 문학 연구의 지평을 넓힐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는 5월 7일(목)에 광화문 교보빌딩에서 개최되는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문학의 밤’, ‘작가별 학술대회’, ‘논문집 발간’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방현석 기획위원장(중앙대 교수)을 비롯 곽효환 시인(대산문화재단 상무), 이수형 평론가(명지대 교수), 이재복 평론가(한양대 교수), 장이지 평론가(제주대 교수), 최현식 평론가(인하대 교수) 등이 이번 문학제의 기획위원을 맡아 행사를 기획, 진행하고 있다. 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는 통합과 포용의 문학사를 지향함으로써 작가들의 문학적 공과 과를 객관적으로 평가하기 위해 2001년 시작되었으며 20년째 그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