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산그늘

‘어린아이’ 되기의 시학을 향하여

마을 이름을 바꾸고 실제 지명이 된 소설 『은비령』

문학, 다시 떠나는 아브람의 길

특집을 기획하며|2016 우리 문화의 아젠다 혹은 쟁점들 ①국가라는 신체, 애국이라는 증상 ②‘젊은 문예지’ 등장, 소프트하고 비주얼하고 감성 친화적인 ③미술계의 위작·대작 사건 톺아보기 ④기계적 친절이 싫다

한국문학, 압축된 광기

밥 딜런의 노벨문학상 수상이 의미하는 것

토해내지 못하면 죽을 것 같은 절실한 말들

불꽃같은, 그러나 쓸쓸했던

우리가 ‘문학’이라고 이름 붙일 수 있는 그 모든 것들

고독과 산책, 고독한 산책

영화로 서구를 소비하다

열려 있는 손이 있고 주의 깊은 눈이 있고 나누어야 할 삶, 삶이 있다

인도네시아 페칸바루에서

백조를 닮은 소설가 권지예

중계동, 서울의 어제와 오늘이 공존하는 곳

생활고와 싸운 고려 시 문학의 영수(領袖)

몸 생각 외 내가 달의 아이였을 때 외

레테는 마르지 않는다 트레이너

안녕, 백곰

첫 번째|내설악 겨울나기 두 번째|대한민국에서 경차 타기 세 번째|한국 모더니즘 문학을 넘어 네 번째|이렇게 길을 달리다 보면

제24회 대산문학상 수상작 선정|한국문학의 푸른빛을 보다 소설 부문|분단문학을 넘어선 연대기적 가족서사 시 부문|주체 없는 어떤 영원성 평론 부문|흔들릴수록 더욱 뚜렷이 보이는 희망의 불빛 번역 부문|유려하고 성취도 높은 스페인어 문장의 진경

이 계절이 몰고 온 문학계의 충격과 공포, 그리고 분노

한국의 혼을 지킨 러시아 작가 아나톨리 김

글로 걷는 순례길, 영상으로 지나가는 순례길

자신만의 ‘향기의 왕국’을 세우려는 테러리스트

첫 번째 선을 긋는 것에 관해

개성적 문체가 된 번역투의 문장을 직역하다

‘모호성’을 ‘명확성’으로 혹은 모호성까지 살리지 못한

천둥벌거숭이 은자(隱者)가 되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대학생동북아대장정 동북아프론티어클럽(NAFC) 총회 및 제15기 출범식 등

문학현장

번역 부문|유려하고 성취도 높은 스페인어 문장의 진경

글 김창민 ㅣ 서울대학교 서어서문학과 교수. 1959년생

  정민정·이르마 시안자 힐 자녜스
 스페인어역 
La panadería encantada

   (위저드 베이커리

제24회 대산문학상 번역부문 수상작으로는 구병 모의 장편소설 『위저드 베이커리』를 스페인어로 번역 한 정민정, 이르마 시안자 힐 자녜스(Irma Zyanya Gil Yañez)의 『La panadería encantada 』(Nostra ediciones, México, 2015)가 선정되었다. 이 작품은 정 민정과 이르마 시안자의 첫 공동 번역 작품이다. 따라 서 이들이 올해 수상자가 되었다는 것은 두 가지 차원 에서 큰 의미가 있다. 개인적 차원으로는, 번역가로서 첫 작품이 가장 권위 있는 번역상을 받는 큰 영예를 얻 었다는 것이고, 나아가 국가적 차원에서는 스페인어권 에 한국 문화를 잘 알릴 수 있는 역량 있는 번역가를 발굴하는 큰 수확을 올렸다는 것이다.
이번에 『La panadería encantada 』가 수상작이 된 것은 원작의 문학적 가치보다는 번역의 수준이 뛰어났 기 때문이라고 여겨진다. 물론 원작도 제2회 창비 청소 년 문학상을 받을 정도로 수준 있는 작품이지만, 이번 에 심사 대상이 되었던 다른 원작들도 뛰어난 작품이었 기 때문이다. 이번에 원작과 스페인어 번역본을 대조해보면서, 스페인어 문체가 아주 유려하고 문학적 성취도가 높을 뿐 아니라, 한국어와 한국문화에 대해 잘 이해하는 사람이 스페인어로 옮겼다는 느낌이 확 다가왔다. 첫 페이지부터 두 언어와 문화에 대한 이해가 범상치 않다.

중불에 달구어진 설탕 냄새가 난다. 그와 함께 다른 모든 것들이 감각의 뒤편에서 들고 일어난다. 방금 막 치대어 풍부한 글루텐을 함유한 중력분 밀가루 반죽의 탄력과, 프라이팬 위에 원을 그리며 녹는 노란 버터에서 일어나는 거품과, 커피에 얹은 부드럽고 촉촉한 생크림이 그려내는 물결무늬.
Olía a azúcar derretida a fuego lento.
Al mismo tiempo comenzaron a surgir muchas otras cosas desde el fondo de los sentidos: la elasticidad de la masa recién preparada con harina de media fuerza abundante en gluten, las burbujas de la mantequila amarilla trazando círculos al derretirse sobre la sartén, las ondas de la suave y espesa crema batida montada sobre el café.


우선 첫 문장부터 원작의 자구에 얽매이지 않고 번역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중불에 달구어진’을 ‘derretida a fuego lento’로 스페인어권에서 익숙한 표현으로 바꾸었다. 설탕을 녹이는 과정은 두 문화에서 동일하게 이루어지는 과정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감각의 뒤편에서’를 ‘desde el fondo…’로 바꾸었다. 문자 그대로 ‘detrás’ 등을 사용했더라면 어색했을 것이다. 또한 원작에서는 현재 시제와 과거 시제가 뒤섞여 있지만, 번역본에선 불완료과거로 통일을 했다. 원작 내용을 왜곡하거나 훼손시키지 않으면서도 스페인어 독자들에게 더 자연스럽게 읽히도록 했다고 본다. 다음은 열거용 부호 ‘:’의 사용을 지적하고 싶다. 한국어 사용자들이 스페인어로 번역할 때 흔히 놓치기 쉬운 문장부호들을 이 작품에서는 적절하게 잘 사용하여 작품의 수준을 높이고 있다. 또, ‘무화과잼 또는 살구잼’을 번역하면서 문장의 리듬을 고려하여 단어 순서를 바꾸어 ‘la mermelada de chabacano o de higo’로 한 것도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겠다. 단 ‘아파트 단지’를 ‘unidad habitacional’이라고 번역하거나, ‘상담실’을 ‘gabinete pedagágico del colegio’로 번역하는 것은 지역적으로 그렇게 표현하는 곳이 있을지 몰라도, 전반적으로 약간 어색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이번 작품을 보면서 앞으로 한국어와 한국 문화에 대해 깊이 아는 외국인 번역가들을 많이 배출하는 것이 우리 문화를 제대로 알리는 데 긴요한 과제라는 것을 다시 확인했다. 앞으로 두 수상자들의 역할을 크게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