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산그늘

‘어린아이’ 되기의 시학을 향하여

마을 이름을 바꾸고 실제 지명이 된 소설 『은비령』

문학, 다시 떠나는 아브람의 길

특집을 기획하며|2016 우리 문화의 아젠다 혹은 쟁점들 ①국가라는 신체, 애국이라는 증상 ②‘젊은 문예지’ 등장, 소프트하고 비주얼하고 감성 친화적인 ③미술계의 위작·대작 사건 톺아보기 ④기계적 친절이 싫다

한국문학, 압축된 광기

밥 딜런의 노벨문학상 수상이 의미하는 것

토해내지 못하면 죽을 것 같은 절실한 말들

불꽃같은, 그러나 쓸쓸했던

우리가 ‘문학’이라고 이름 붙일 수 있는 그 모든 것들

고독과 산책, 고독한 산책

영화로 서구를 소비하다

열려 있는 손이 있고 주의 깊은 눈이 있고 나누어야 할 삶, 삶이 있다

인도네시아 페칸바루에서

백조를 닮은 소설가 권지예

중계동, 서울의 어제와 오늘이 공존하는 곳

생활고와 싸운 고려 시 문학의 영수(領袖)

몸 생각 외 내가 달의 아이였을 때 외

레테는 마르지 않는다 트레이너

안녕, 백곰

첫 번째|내설악 겨울나기 두 번째|대한민국에서 경차 타기 세 번째|한국 모더니즘 문학을 넘어 네 번째|이렇게 길을 달리다 보면

제24회 대산문학상 수상작 선정|한국문학의 푸른빛을 보다 소설 부문|분단문학을 넘어선 연대기적 가족서사 시 부문|주체 없는 어떤 영원성 평론 부문|흔들릴수록 더욱 뚜렷이 보이는 희망의 불빛 번역 부문|유려하고 성취도 높은 스페인어 문장의 진경

이 계절이 몰고 온 문학계의 충격과 공포, 그리고 분노

한국의 혼을 지킨 러시아 작가 아나톨리 김

글로 걷는 순례길, 영상으로 지나가는 순례길

자신만의 ‘향기의 왕국’을 세우려는 테러리스트

첫 번째 선을 긋는 것에 관해

개성적 문체가 된 번역투의 문장을 직역하다

‘모호성’을 ‘명확성’으로 혹은 모호성까지 살리지 못한

천둥벌거숭이 은자(隱者)가 되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대학생동북아대장정 동북아프론티어클럽(NAFC) 총회 및 제15기 출범식 등

명작순례

천둥벌거숭이 은자(隱者)가 되다

- 그리멜스하우젠의 독일 최초의 산문소설 『모험적 독일인 짐플리치시무스』

글 김홍진 ㅣ 번역가, 숭실대학교 독어독문학과 명예교수. 1938년생
역서 『페터-안드레 알트: 실러 전기』 『본회퍼를 만나다』 『예속의 유혹』 『젊은 괴테』 『테오리아』 『개선문』 등

천둥벌거숭이 은자(隱者)가 되다
- 그리멜스하우젠의 독일 최초의 산문소설 『모험적 독일인 짐플리치시무스』

 

『모험적 독일인 짐플리치시무스(Der abenteuerliche Simplicissimus Deutsch )』는 17세기 독일의 가장 저명한 소설가 한스 야콥 크리스토펠 폰 그리멜스하우젠(Hans Jacob Christoffel von Grimmelshausen)의 대표작이자, 세계문학의 차원에서도 높이 평가받는 독일 최초의 산문소설이다.
이 소설의 저자 그리멜스하우젠은 1622년 독일 헤센 지방 겔른하우젠에서 신교를 믿는 요식업자의 아들로 태어났다. 라틴어 학교를 다니는 아직 철모르는 소년으로 독일에 30년 전쟁(1618-1648)이 한창이던 1635년에 헤센 군에 사로잡혀 황제군의 병영에서 무지막지한 군인들과 함께 생활해야 하는 신세가 되었다. 물론 아직 어렸기 때문에 정규병사가 되지 못하고 심부름꾼이거나 마구간지기 노릇을 해야 했다. 우여곡절 끝에 그는 한 진영에만 머무르지 못하고 전쟁의 당사자인 황제군과 스웨덴군 사이를 오가며 독일 방방곡곡에서 다양한 모험을 겪었다. 1636년부터 1638년까지는 베스트팔렌 지역에 주둔한 스웨덴군에서 일했고, 1638년엔 오버라인 지역에서 폰 괴츠 백작이 지휘하는 황제 군 소속 부대에서, 1639년부터 1648년까지는 오펜부르크에서 폰 샤우엔부르크 남작의 연대에서 근무를 했다. 1648년 30년 전쟁이 끝난 후 그는 가톨릭으로 개종하고 결혼을 한 후에 비로소 한 곳에 정착해 살 수 있었다. 처음에는 옛 상관의 농장관리인, 음식점 주인 노릇을 하다가 나중에는 렌헨의 시장이 되기까지 했다. 정규교육은 8년간 라틴어학교를 다닌 것이 전부이고, 독학으로 글쓰기를 익혀 독일 최초로 세계문학 차원에서 높이 평가받는 산문소설 『모험적 독일인 짐플리치시무

▲ 1669년 출간된 『짐플리치무스』 표지와 내지  


이 소설은 천둥벌거숭이라는 뜻을 가진 주인공

짐플리치시무스가 30년 전쟁 당시 어린 나이로 군인들에게
끌려가서 황제군과 신교군 진영을 번갈아 전전하면서
어릿광대 노릇을 하다가 병사가 되고 끝내
장교까지 되지만, 결국 세상을 등지고 은자가
되는 과정을 줄거리로 하고 있다. 그와 같은
줄거리를 틀로 하여 주인공이 성년이 되기까지의
체험, 전 세계를 주유하면서 겪은 일화, 주인공
자신이 저지른 악행에 대한 자기성찰 등이 주요
내용을 이루고 있다.



스』를 썼다.

주로 궁정 연애담을 다룬 동시대의 기교적인 소설과는 달리 민중적인 소재를 사실적으로 서술하고 있는 이 소설은 발표되자마자 베스트셀러가 되어 해적판이 등장하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저자가 아직 생존해 있는 동안에도 무려 6판이나 발간되어 당시의 사정에서는 놀랄만한 저널리즘적 성과를 올렸다. 그리멜스하우젠은 물론 이 소설 외에도, 유명하지는 않지만 시대적 취향이 담긴 몇 편의 소설을 더 발표해서 이른바 ‘짐플리치스무스 연작’을 탄생시켰다. 모두 10권으로 이루어진 이 연작에는 1668년에 출간된 5권으로 된 『모험적독일인 짐플리치시무스』 가 포함되고, 1669년에 출간된 『속편(Continuatio)』이 제6권에 해당된다. 제7권 『부랑녀 쿠라셰(Landstörzerin Courasche)』와 제8권 『기인 스프링인스펠트(Seltsame Springinsfeld)』는 1672년에, 그리고 제9권과 제10권에 해당되는 2권짜리 『신기한 새둥지(Wunderbarliche Vogelnest)』가 1675년에 발표됨으로써 이 연작이 모두 마무리 되기에 이른다. 제7권부터 제 10권까지는 『모험적 독일인 짐플리치시무스』에 담겨 있는 에피소드들과 관련이 있거나 거기에 등장하는 인물들 자신이 보고하는 후속 이야기들이다.
이 소설은 천둥벌거숭이라는 뜻을 가진 주인공 짐플리치시무스가 30년 전쟁 당시 어린 나이로 군인들에게 끌려가서 황제군과 신교군 진영을 번갈아 전전하면서 어릿광대 노릇을 하다가 병사가 되고 끝내 장교까지 되지만, 결국 세상을 등지고 은자가 되는 과정을 줄거리로 하고 있다. 그와 같은 줄거리를 틀로 하여 주인공이 성년이 되기까지의 체험, 전 세계를 주유하면서 겪은 일화, 주인공 자신이 저지른 악행에 대한 자기성찰 등이 주요 내용을 이루고 있다. 이 내용을 분석해 보면 3가지 차원으로 분류할 수 있다. 그 하나는 일차적으로 재미있는 이야기 구실을 하는 온갖 모험과 일탈된 행동을 묘사하는 차원이고, 두 번째는 이 이야기를 틀로 삼아 삽입된 반어적이고 풍자적인 해설과 독립된 에피소드이다. 이 에피소드들은 시대 비판적 차원으로써 전쟁의 잔혹함을 단호히 고발하는 기능도 지니고 있다. 마지막은 주인공과 그의 행동에 대한 도덕적 해설과 성찰, 종교적-도덕적으로 교훈을 전달하는 차원이다. 이 세 번째 차원은 내용적으로나 언어적으로 다른 서술 차원과 구별되고 저자의 교화적 의도가 분명하게 나타나 보인다.

이 소설은 자전적인 성격을 다분히 가지고 있지만, 어떤 특정한 인물의 행적을 빗대어 쓴 ‘열쇠소설’은 아니다. 이 작품은 스페인에서 비롯된 악한 소설의 전통을 이어 받고 있지만 비판적이고, 풍자적 서술 태도 때문에 풍자 소설로 분류되기도 한다. 또한 이 소설은 발터 폰데어 포겔바이데의 『파르치발』과 괴테의 『빌헬름 마이스터』를 연결하는 교량역할을 하는 교양 소설로 평가되기도 한다. 하지만 알레고리와 상징을 통한 다양한 에피소드의 삽입으로 주인공의 일탈된 행동을 다룬 단순한 악한 소설이거나 문화를 배경으로 한 주인공의 내면적 발전을 다룬 교양소설이 아니라, 사회와 전쟁을 비판하면서 기독교적으로 교화하는 메시지가 담긴 기독교적 교화소설이라는 견해가 무게를 얻고 있다.
그리멜스하우젠은 이 소설을 자신의 이름 대신 게르만 쉴라이프하임 폰 줄스포르트라는 가명으로 발표하여 오랜 세월 원작자의 정체가 숨겨져 왔다. 여러 학자들이 이 작품의 원작자를 밝히려고 노력한 끝에 1837~1838년에 이르러 원작자가 그리멜스하우젠이라는 것을 밝혀내고, 그 때부터 원작자의 삶과 작품의 연관성을 입증해내기에 이르렀다. 괴테도 이 작품을 높이 평가했고, 브렌타노도 17세기 독일 문학사에서 가장 훌륭한 작품들 중 하나로 칭찬했다. 특히 루드비히 티크나 카를 에두아르트 폰 뷜로 같은 민중문학의 가치를 새롭게 발견한 낭만주의 문학가들은 『모험적 독일인 짐플리치시무스』를 문학의 원형이요 그들이 문학의 이상으로 추구하는 민중문학의 모델로 높이 평가했다. 현대 독일 작가인 귄터 그라스도이 소설의 영향을 많이 받았고, 브레히트의 대표적 희곡 「억척 어멈(Mutter Courage)」도 이 소설을 바탕으로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작품을 모방한 이른바 ‘짐플리치아데’가 수없 이 많이 탄생했고, 오늘날에 와서는 영화, 연속극, 오페라, 오페레타 등 온갖 다양한 예술 매체를 통하여 새로운 예술형식으로 형상화되기도 했다.

 


※ 『모험적 독일인 짐플리치시무스』는 재단의 외국문학 번역지원을 받아 필자의 번역으로 문학과지성사에서 대산세계문 학총서로 출간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