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산그늘

‘어린아이’ 되기의 시학을 향하여

마을 이름을 바꾸고 실제 지명이 된 소설 『은비령』

문학, 다시 떠나는 아브람의 길

특집을 기획하며|2016 우리 문화의 아젠다 혹은 쟁점들 ①국가라는 신체, 애국이라는 증상 ②‘젊은 문예지’ 등장, 소프트하고 비주얼하고 감성 친화적인 ③미술계의 위작·대작 사건 톺아보기 ④기계적 친절이 싫다

한국문학, 압축된 광기

밥 딜런의 노벨문학상 수상이 의미하는 것

토해내지 못하면 죽을 것 같은 절실한 말들

불꽃같은, 그러나 쓸쓸했던

우리가 ‘문학’이라고 이름 붙일 수 있는 그 모든 것들

고독과 산책, 고독한 산책

영화로 서구를 소비하다

열려 있는 손이 있고 주의 깊은 눈이 있고 나누어야 할 삶, 삶이 있다

인도네시아 페칸바루에서

백조를 닮은 소설가 권지예

중계동, 서울의 어제와 오늘이 공존하는 곳

생활고와 싸운 고려 시 문학의 영수(領袖)

몸 생각 외 내가 달의 아이였을 때 외

레테는 마르지 않는다 트레이너

안녕, 백곰

첫 번째|내설악 겨울나기 두 번째|대한민국에서 경차 타기 세 번째|한국 모더니즘 문학을 넘어 네 번째|이렇게 길을 달리다 보면

제24회 대산문학상 수상작 선정|한국문학의 푸른빛을 보다 소설 부문|분단문학을 넘어선 연대기적 가족서사 시 부문|주체 없는 어떤 영원성 평론 부문|흔들릴수록 더욱 뚜렷이 보이는 희망의 불빛 번역 부문|유려하고 성취도 높은 스페인어 문장의 진경

이 계절이 몰고 온 문학계의 충격과 공포, 그리고 분노

한국의 혼을 지킨 러시아 작가 아나톨리 김

글로 걷는 순례길, 영상으로 지나가는 순례길

자신만의 ‘향기의 왕국’을 세우려는 테러리스트

첫 번째 선을 긋는 것에 관해

개성적 문체가 된 번역투의 문장을 직역하다

‘모호성’을 ‘명확성’으로 혹은 모호성까지 살리지 못한

천둥벌거숭이 은자(隱者)가 되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대학생동북아대장정 동북아프론티어클럽(NAFC) 총회 및 제15기 출범식 등

번역서 리뷰

‘모호성’을 ‘명확성’으로 혹은 모호성까지 살리지 못한

글 전형준 ㅣ 서울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 1956년생
저서 『언어 너머의 문학』 『작가와 작품』 『동아시아적 시각으로 보는 중국문학』 『무협소설의 문화적 의미』
『루쉰』 『현대 중국의 리얼리즘 이론』 등

    중국어역 고은 시집 『히말라야 시편』


『喜马拉雅诗篇』(후난문예출판사, 2016)은 고은 시인의 시집 『히말라야 시편』(민음사,2000)의 중국어 번역이다. 고은 시인의 시 세계는 시집 『문의 마을에 가서』(1974)를 경계로 삼아 그 이전과 이후로 나누고 심미주의적 세계에서 현실참여적 세계로 전환했다고 설명되어 왔다. 그러나 1974년 이후로 많은 세월이 흘러 어느덧 40년이 넘었으니 이제 또 하나의 시기 구분이 필요할 것 같은데, 그렇게 볼 때 주목할 만한 시집이 바로 『히말라야 시편』이다.
이 시집은 숭고(the sublime)라는 미학적 범주에 집중하고 있는 바 이로부터 새로운 전환의 모습을 파악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시집 『히말라야 시편』은 107편의 시와 7편의 기행문으로 구성되었다. 고은 시인이 1997년 7월경에 했던 티베트 여행이 이 시집을 낳았는데, 후기에 의하면 7편의 기행문을 쓴 것을 제외하면 여행 후 1년 이상은 어떤 글도 쓰지 못했으니 107편의 시는 그 뒤에 더디게 씌어진 것이라 짐작된다. 기행문 중 6편은 시안(西安)에서 출발하여 가욕관을 거쳐 돈황을 지나고 걸무를 지나 라싸에 이르는 여정을 썼고, 마지막 1편이 간략한 히말라야 기행이다. 그리고 기행문에서는 간략한 보고에 그친 히말라야 체험의 자세한 묘사가 107편의 시이다. 그 체험은 기행문으로는 안 되고 시로만 표현 가능한 것일까? 시편들의 배열 순서는 시간 순서와 명백히 부합되는 경우도 있고 모호하거나 분명히 위배되는 경우도 있어서 배열 의도가 궁금해진다. 107이라는 숫자도 흥미롭다. 백팔번뇌의 108이 아니고 거기에서 하나 모자란 107이라는 게 그냥 우연인가, 아니면 어떤 의도의 소산인가?
번역자 진란(金冉, 본명 김학철)은 하얼빈공대 한국어과 교수이며 김광규, 이청준, 이문구등의 작품을 번역, 출판하면서 이미 한국문학 번역가로서의 명망을 높였다. 진란의 번역은

진란의 번역은 한국어와 중국어의 이중언어 능력을 기반으로 정확한 원문 이해와 자연스러운 중국어 표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낸다. 또한 그 자신의 소설, 산문, 시 등의 창작 경험이 번역어에 풍부한 문학적 자질을 가능하게 해준다. 그리하여 적어도 한국어-중국어 문학번역의 영역에서 하나의 모범적 사례로서 손색이 없다고 생각된다.


한국어와 중국어의 이중언어 능력을 기반으로 정확한 원문 이해와 자연스러운 중국어 표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낸다. 또한 그 자신의 소설, 산문, 시 등의 창작 경험이 번역어에 풍부한 문학적 자질을 가능하게 해준다. 그리하여 적어도 한국어-중국어 문학번역의 영역에서 하나의 모범적 사례로서 손색이 없다고 생각된다.
「히말라야」라는 제목의 시를 예로 약간만 살펴보자. 고은시인의 비문에 가까운 표현 습관은 유명하거니와, 이 시에서도 “내가 한 번도 태어난 적이 없는 곳 / 내가 한 번도 태어나지 않아야 할 곳” 같은 구절이 그러한데, 이를 “我从未降 生过的地方 / 我从来不该降生的地方”(내가 여태껏 태어난적이 없는 곳 / 내가 지금까지 태어나서는 안 되는 곳)이라고 옮긴 데서 번역자의 솜씨를 알아볼 수 있다. 비문의 느낌까지 살리려는 의도가 두드러진다. 한편, 같은 시에서 “고도 8천 미터 정상 몇 개 / 황금빛 칼들을 쌓아올려 빛나는 것을 바라보았다” 같은 구절을 “远远望见几座八千米高的顶峰 / 用金黄色刀锋垒起的光辉”(멀리바라보았다 8천 미터 높이의 정상 몇 개가 / 황금빛 칼로 쌓아올린 빛을)이라고 옮긴 것은 구문을 바꾼 경우인데 이 역시 나름대로 설득력 있는 번역이라 생각된다. ‘정상이 빛나는 것’과 ‘정상이 쌓아올린 빛’은 상 통할 수 있으므로. 다만, ‘정상=빛나는 것’이라는 암시가 사라져버려 모호성이 명확성으로 바뀌기는 하는데, 그 모호성까지 살리기는 사실상 어려울 듯하다. 시 번역의 어려움이 실감나는 대목이다.
번역 시집의 구성이 원 시집과 달라진 점도 주목된다. 기행문 7편을 수록하지 않고 시와 후기(「시인의말」)만 실은 것이 먼저 눈에 띈다. 역자의 말 내지 역자 해설을 싣지 않은 것은 좀 아쉽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원 시집이 107편을 수록한 데 비해 이 번역 시집에 실린 시는 전부 99편에 그치고 있다. 누락된 8편은「라싸 이야기」, 「달라이 라마 3세」, 「달라이 라마 동생」, 「오래된 옷」, 「어린 스승」, 「조장(鳥葬)」, 「포탈라 궁」,「라싸의 밤」 등이다. 제목만 보아도 이 시편들이 티베트 독립이라는 정치적 문제와 연관될 수 있음을 짐작 하겠는데, 아마도 출판사에서 제외시켰을 것이다. 제외하지 않으면 출판이 안 되었을 것이니 이로부터 중국 현실의 한 단면을 엿볼 수 있다.


※ 중국어역 『히말라야 시편』은 재단의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을 받아 진란의 번역으로 2016년 중국 후난문예출판사에서 출판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