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산그늘

‘어린아이’ 되기의 시학을 향하여

마을 이름을 바꾸고 실제 지명이 된 소설 『은비령』

문학, 다시 떠나는 아브람의 길

특집을 기획하며|2016 우리 문화의 아젠다 혹은 쟁점들 ①국가라는 신체, 애국이라는 증상 ②‘젊은 문예지’ 등장, 소프트하고 비주얼하고 감성 친화적인 ③미술계의 위작·대작 사건 톺아보기 ④기계적 친절이 싫다

한국문학, 압축된 광기

밥 딜런의 노벨문학상 수상이 의미하는 것

토해내지 못하면 죽을 것 같은 절실한 말들

불꽃같은, 그러나 쓸쓸했던

우리가 ‘문학’이라고 이름 붙일 수 있는 그 모든 것들

고독과 산책, 고독한 산책

영화로 서구를 소비하다

열려 있는 손이 있고 주의 깊은 눈이 있고 나누어야 할 삶, 삶이 있다

인도네시아 페칸바루에서

백조를 닮은 소설가 권지예

중계동, 서울의 어제와 오늘이 공존하는 곳

생활고와 싸운 고려 시 문학의 영수(領袖)

몸 생각 외 내가 달의 아이였을 때 외

레테는 마르지 않는다 트레이너

안녕, 백곰

첫 번째|내설악 겨울나기 두 번째|대한민국에서 경차 타기 세 번째|한국 모더니즘 문학을 넘어 네 번째|이렇게 길을 달리다 보면

제24회 대산문학상 수상작 선정|한국문학의 푸른빛을 보다 소설 부문|분단문학을 넘어선 연대기적 가족서사 시 부문|주체 없는 어떤 영원성 평론 부문|흔들릴수록 더욱 뚜렷이 보이는 희망의 불빛 번역 부문|유려하고 성취도 높은 스페인어 문장의 진경

이 계절이 몰고 온 문학계의 충격과 공포, 그리고 분노

한국의 혼을 지킨 러시아 작가 아나톨리 김

글로 걷는 순례길, 영상으로 지나가는 순례길

자신만의 ‘향기의 왕국’을 세우려는 테러리스트

첫 번째 선을 긋는 것에 관해

개성적 문체가 된 번역투의 문장을 직역하다

‘모호성’을 ‘명확성’으로 혹은 모호성까지 살리지 못한

천둥벌거숭이 은자(隱者)가 되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대학생동북아대장정 동북아프론티어클럽(NAFC) 총회 및 제15기 출범식 등

재단 소식

대학생동북아대장정 동북아프론티어클럽(NAFC) 총회 및 제15기 출범식 등


대학생동북아대장정 동북아프론티어클럽(NAFC) 총회 및 제15기 출범식

청춘의 화두를 품고 중국 역사 속 인물인 사마천, 유비, 관우, 제갈량, 이백, 두보, 루쉰, 덩샤오핑을 만나기 위해 지난 7월말 중국 장강(長江)을 탐방한 대학생동북아대장정 15기 대원들이 동북아프론티어클럽(NAFC)으로 새롭게 출발하기 위해 다시 모였다. 서울에 위치한 도봉숲속마을에서 11월 12(토)~13일(일) 양 일에 걸쳐 펼쳐진 이번 ‘NAFC 총회 및 제15기 출범식’에는 역대 참가자 10여 명과 15기 참가자 80여 명이 참여하였다.
이번 행사는 우리 대학생들의 리더십-팔로워십을 함양하고 지난여름 펼쳐진 탐방을 추억하며 정리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특히 소시오드라마를 활용한 역할극을 통해 자신과 타인을 깊이 이해하고 이를 리더십-팔로워십으로 연계하는 방법을 체득할 수 있게 하였다. 이 외에도 tbs에서 제작한 탐방 영상 시청, 15기 NAFC 회장단 선출, 시상식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2017년부터 100명의 15기 대원들을 이끌어갈 회장단으로는 김현목(가톨릭대), 최명진(한국폴리텍대), 정자헌(고려대) 등이 각각 회장, 부회장, 총무로 선정되었다. NAFC 대원들은 앞으로 다양한 재단의 문화행사와 교보생명에서 제공하는 리더십-팔로워십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대학생동북아대장정은 미래의 주역인 대학생들이 해외탐방활동과 동북아프론티어클럽을 통해 지속적인 네트워크 형성과 공동체 행사를 갖고 창의성, 협동심, 리더십-팔로워십을 갖춘 사회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종합인재육성프로그램이다.



교보인문학석강-Créative France 프랑스 석학 초청 연속 강연

재단과 주한 프랑스대사관, 교보문고, 교보생명이 한불 수교 130주년을 맞아 연중 진행하고 있는 이 막바지에 이르고 있다. ‘프랑스의 현재를 만나다’라는 제목으로 진행되는 이 강연회는 건축, 문학, 의학, 디지털 기술, 요리 등 8개 분야에서 프랑스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석학 및 저명인사를 초청하여 지난 3월부터 광화문 교보빌딩 23층 교보컨벤션홀에서 약 한 달에 한 차례씩 진행되었다.
그동안 세계적 건축가 도미니크 페로와 장-미셸 빌모트, 패션 디자이너겸 아티스트 장-샤를르 드 카스텔바작, 노벨문학상 수상자 장-마리 귀스타브 르 클레지오, 튜링상 수상자 조셉 시파키스, 로보폴리스 그룹 회장 브루노 보넬이 참여하였으며,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 프랑수아즈 바레-시누시에 이어 12월 강연에는 위성 발사업체인 아리안스페이스 CEO 스테판 이스라엘이 연사로 나설 예정이다.
강연회는 350석 규모로 참가비는 무료이며, 자세한 안내 및 참가 신청은 대산문화재단 홈페이지(www.daesan.or.kr)와 교보문고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서 이루어진다. 신청은 선착순으로 마감되며,강연 당일 발생하는 공석에 한하여 현장 신청도 가능하다.


일시 주제 강사
12월 13일(화)
오후 7시 30분
우주개발의 미래 스테판 이스라엘
(Arianespace C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