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산그늘

‘어린아이’ 되기의 시학을 향하여

마을 이름을 바꾸고 실제 지명이 된 소설 『은비령』

문학, 다시 떠나는 아브람의 길

특집을 기획하며|2016 우리 문화의 아젠다 혹은 쟁점들 ①국가라는 신체, 애국이라는 증상 ②‘젊은 문예지’ 등장, 소프트하고 비주얼하고 감성 친화적인 ③미술계의 위작·대작 사건 톺아보기 ④기계적 친절이 싫다

한국문학, 압축된 광기

밥 딜런의 노벨문학상 수상이 의미하는 것

토해내지 못하면 죽을 것 같은 절실한 말들

불꽃같은, 그러나 쓸쓸했던

우리가 ‘문학’이라고 이름 붙일 수 있는 그 모든 것들

고독과 산책, 고독한 산책

영화로 서구를 소비하다

열려 있는 손이 있고 주의 깊은 눈이 있고 나누어야 할 삶, 삶이 있다

인도네시아 페칸바루에서

백조를 닮은 소설가 권지예

중계동, 서울의 어제와 오늘이 공존하는 곳

생활고와 싸운 고려 시 문학의 영수(領袖)

몸 생각 외 내가 달의 아이였을 때 외

레테는 마르지 않는다 트레이너

안녕, 백곰

첫 번째|내설악 겨울나기 두 번째|대한민국에서 경차 타기 세 번째|한국 모더니즘 문학을 넘어 네 번째|이렇게 길을 달리다 보면

제24회 대산문학상 수상작 선정|한국문학의 푸른빛을 보다 소설 부문|분단문학을 넘어선 연대기적 가족서사 시 부문|주체 없는 어떤 영원성 평론 부문|흔들릴수록 더욱 뚜렷이 보이는 희망의 불빛 번역 부문|유려하고 성취도 높은 스페인어 문장의 진경

이 계절이 몰고 온 문학계의 충격과 공포, 그리고 분노

한국의 혼을 지킨 러시아 작가 아나톨리 김

글로 걷는 순례길, 영상으로 지나가는 순례길

자신만의 ‘향기의 왕국’을 세우려는 테러리스트

첫 번째 선을 긋는 것에 관해

개성적 문체가 된 번역투의 문장을 직역하다

‘모호성’을 ‘명확성’으로 혹은 모호성까지 살리지 못한

천둥벌거숭이 은자(隱者)가 되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대학생동북아대장정 동북아프론티어클럽(NAFC) 총회 및 제15기 출범식 등

장서표 산책

백조를 닮은 소설가 권지예

글과 판화 남궁산 ㅣ 판화가. 1961년생
생명연작 판화와 '장서표'(EX-LIBRIS)제작
에 몰두, 저서 『생명, 그 나무에 새긴 노래』
『인연을 새기다』 등



오랜만에 권지예 소설가와 통화를 했다. 전파를 타고 들려오는 그녀의 목소 리가 조금은 들떠 있었다. 곧 떠날 여행 준비로 분주하다고 했다. 요즘 그녀는 텔레비전 드라마도 보고, 동네 아줌마들과 어울리고, 또 오랜 친구들을 만나 하루 종일 수다를 떠는 등 작가로서의 긴장을 풀고 느슨하게 지냈다. 그러다 가 반복되는 생활에서 공허함을 느끼기 시작했는데, 마침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해외 레지던스 프로그램에 뽑혔단다. 쿠바로 떠나 3개월 체류할 예정이다. 때문에 어 학 학원에 등록해 어린 학생들 틈에서 최고령자로 스페인어를 배웠단다. 일상을 탈출해서 석 달 간을 작가로서 홀로 지내게 된다며 기대에 부풀어 있다.
작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들어보았다. 경주에서 태어난 그녀는 어린 시절 몸이 무척 약했고 자주 불면증에 시달렸다. 잠 못 든 날마다 그날 저녁에 보았던 텔레비전 연속 극의 다음 장면을 상상하며 밤을 지새웠고, 그 재미에 빠져 아예, 머릿속의 영사기를 돌려 자신만의 드라마를 만들었다. 자신이 감독이 되어 당대의 배우들을 동원해서 며칠간을 연 속으로 이야기를 끝까지 밀고 나갔다. 그렇게 이야기를 끌고 나가는 연습이 스스로 하여금 지금의 그녀를 키운 것이리라. 고등학교 때는 교내 신문의 기자로 활동했고 대학 시절에는 문학회 활동을 하며 김승옥, 이청준, 박완서, 오정희 작가들의 작품에 푹 빠졌다.
권지예는 1997년 프랑스 유학 중에 단편 「꿈꾸는 마리오네트」로 문예지 ≪라쁠륨≫을 통해 등단했다. 1999년 귀국해 본격적인 창작활동 후 소설집 『퍼즐』, 『꽃게 무덤』, 장편소설 『유혹』, 산문집 『권지예의 빠리, 빠리, 빠리』, 『해피홀릭』 등 20여 권의 작품을 출간했다. 특히 2002년도 이상문학상의 수상작이며 출세작인 단편 「뱀장어 스튜」는 많은 평자와 독자들로부터 열렬한 호평을 받았다. 그녀 자신도 “유학 시절 강렬한 예감이 떠올라 집필 을 시작했지만, 중간에 귀국한 후 교통사고를 당하는 등 힘든 일을 많이 겪으면서 쓴 작품” 이라며 특별히 애착이 간다고 말했다. 또 근래에 출간한 장편소설 『사임당의 붉은 비단보』 는 그동안 현모양처의 상징으로 알려져 있던 신사임당의 사랑을 새롭게 그려냈다는 평가 를 받고 있다. 2008년에 상재했던 『붉은 비단보』의 개정판인데, 당시 출간 때 주변의 우려 로 ‘사임당’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던 것을 8년 만에 초고대로 개정해서 펴냈다.
권지예를 처음 만난 건 2000년 초반이었다. 당시 그녀는 백조처럼 우아한 자태로 갑자 기 나타났다. 하지만 외면이 고요하고 아름다운 백조는 사실 물 밑에선 죽을힘을 다해 발 을 놀려야 물 위에서 우아한 이미지를 유지할 수 있다. 그녀는 등단 전에 중학교에서 8년 간 교사 생활을 하며 습작기를 보냈고, 또 유학 중에도 생활에 쪼들리며 두 아이 키우랴, 공부하랴, 글 쓰랴 숨 돌릴 틈이 없었다. 그럴 때마다 그녀는 미운 오리 새끼지만 이런 힘 든 과정이 언젠가는 백조가 되는 과정이라 생각하고 살았다. 권지예는 백조를 닮았다. 그 녀는 여전히 물 밑에서 열심히 발을 움직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