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청靑노루

열망했으나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식민지 청년의 꿈

‘영원토록 변방인’, ‘영원토록 구원인’ 시의 사랑법

인문학교육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

자신의 악마들에게 형태를 부여해서 축사를 만든 작가

미안하지만 나는 이제 희망을 노래하련다 ①우리 공동체의 테두리와 깊이 ②언제든 다시 광장으로 ③국경을 지우기, 이주민을 환대하기 ④소수자, 현장, 연결

네, 나는 남한 작가입니다

무서움과 다정함 그리고 불쌍함

귀객(鬼客), 혹은 생의 이면(裏面)에 들린 자

성희는 몰랐겠지만

나의 해방촌

앞 강물, 뒷 강물, 흐르는 물은 어서 따라오라고 따라가자고

그저 지참금 때문에

의연한 연꽃의 작가

시대와 불화를 얘기하고 고달픈 삶을 노래하다

1920~30년대 경성의 거리와 음식에 대한 몇 가지 소묘

①다시 봄이 돌아오니,겨울바다 ②분실,고래

①正午에 우리가 ②아무의 목소리

김포인과 꿩의 약속

첫번째|먼 우레처럼, 두번째|열등감에 대하여 세번째|너무 빨리 온 미래 네번째|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는 것

정치의 계절에 문학은 꽃 피는가

“내가 가장 잘한 일 중 하나가 그때 소설을 포기한 것”

무진, 2008년 한국

나의 다음은 국어사전 속에 있다

창의적 배반일까, 무모한 이탈일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소중한 것이 있어

‘주의’를 거부한 소외된 약자들의 목소리

몽골어 운율에 실은 한국의 정조와 정신주의

문화적 차이를 넘어 ‘인간의 존엄성’을 옮기다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등

2017 외국문학 번역지원 공모 등

광화문글판

앞 강물, 뒷 강물, 흐르는 물은 어서 따라오라고 따라가자고

정리 이지현 ㅣ 대산문화재단 사업팀

앞 강물, 뒷 강물,
흐르는 물은
어서 따라오라고 따라가자고



- 김소월 「가는 길」 中

흐르는 강물은 먼저 가는 물과 뒤에 따라가는 물을 구분하지 않습니 다. 앞 강물은 뒷 강물의 흐르는 모양이 자신과 다르다 타박하지 않고 뒷 강물은 앞 강물이 자신보다 먼저 흘러간다 야속해 하지 않습니다. 모두 한 줄기가 되어 강물로, 그리고 더 큰 바다로 유유히 흘러갈 뿐입니다. 시 끄러웠던 정국 속에서 강물과 같은 소통과 화합은 다른 어느 때보다도 자 주 회자된 시대의 화두입니다. 우리도 강물처럼 앞선 세대와 다음 세대가 서로를 구분하지 않고, 모두가 소통할 수 있는 밝은 빛 아래로 흘러갔으 면 좋겠습니다. 모든 강물이 당연하게 바다에 다다르듯이 누구도 뒤처지 지 않고 희망찬 미래를 맞이할 수 있을 것입니다.


──── 광화문글판 여름편 문안 선정 ──


이번 여름편 문안 선정을 위해 인터넷 공모와 선정위원들의 추천 을 통해 수합된 후보문안들을 검토했다. 총 7명의 선정위원(박웅현 TBWA KOREA 대표, 신준봉 중앙일보 문화부 부장, 이승우 소설 가, 진은영 시인, 윤상철 교보생명 고문, 김성한 교보생명 전무, 곽 효환 대산문화재단 상무)은 수차례의 투표와 토론을 거쳐 김소월의 「가는 길」과 신경림의 「다리」 일부를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 이어 교 보생명 브랜드통신원의 선호도 조사와 내부 논의를 종합하여 김소 월의 「가는 길」을 여름 문안으로 최종 결정했다.


가는 길


김소월

그립다
말을 할까
하니 그리워

그냥 갈까
그래도
다시 더한番……

저山에도 가마귀, 들에 가마귀,
西山에는 해진다고
지저귑니다

앞江물, 뒷江물
흐르는 물은
어서 따라오라고 따라가쟈고
흘너도 년다라 흐릅듸다려.
삶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