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청靑노루

열망했으나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식민지 청년의 꿈

‘영원토록 변방인’, ‘영원토록 구원인’ 시의 사랑법

인문학교육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

자신의 악마들에게 형태를 부여해서 축사를 만든 작가

미안하지만 나는 이제 희망을 노래하련다 ①우리 공동체의 테두리와 깊이 ②언제든 다시 광장으로 ③국경을 지우기, 이주민을 환대하기 ④소수자, 현장, 연결

네, 나는 남한 작가입니다

무서움과 다정함 그리고 불쌍함

귀객(鬼客), 혹은 생의 이면(裏面)에 들린 자

성희는 몰랐겠지만

나의 해방촌

앞 강물, 뒷 강물, 흐르는 물은 어서 따라오라고 따라가자고

그저 지참금 때문에

의연한 연꽃의 작가

시대와 불화를 얘기하고 고달픈 삶을 노래하다

1920~30년대 경성의 거리와 음식에 대한 몇 가지 소묘

①다시 봄이 돌아오니,겨울바다 ②분실,고래

①正午에 우리가 ②아무의 목소리

김포인과 꿩의 약속

첫번째|먼 우레처럼, 두번째|열등감에 대하여 세번째|너무 빨리 온 미래 네번째|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는 것

정치의 계절에 문학은 꽃 피는가

“내가 가장 잘한 일 중 하나가 그때 소설을 포기한 것”

무진, 2008년 한국

나의 다음은 국어사전 속에 있다

창의적 배반일까, 무모한 이탈일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소중한 것이 있어

‘주의’를 거부한 소외된 약자들의 목소리

몽골어 운율에 실은 한국의 정조와 정신주의

문화적 차이를 넘어 ‘인간의 존엄성’을 옮기다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등

2017 외국문학 번역지원 공모 등

장서표 산책

의연한 연꽃의 작가

글과 판화 남궁산 ㅣ 판화가. 1961년생
생명연작 판화와 '장서표'(EX-LIBRIS)제작에 몰두,
저서 『생명, 그 나무에 새긴 노래』 『인연을 새기다』
『문명을 담은 팔레트』 등


의연한 연꽃의 작가


소설가 김이정



김이정은 고요하다. 그리고 상냥하다. 그녀는 언제나 자신의 자리에서 편안한 존재감을 잔잔히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속은 항상 출렁거리고 있다.그녀는 호기심이 많아 안팎으로 끊임없이 여행 중이다. 지난겨울, 그녀와의
전화통화 때에도 그녀의 목소리는 베트남에서 들려왔다.
경북 안동에서 출생한 그녀는 어릴 적부터 고향을 떠나 전국을 떠돌며 자랐다. 영주, 제주도, 충청도 바닷가를 거쳐 서울로 올라왔다. 감수성 예민하던 중학교 3학년 때 이미 작가의 길을 예감하는 사건과 마주했다. 갑자기 부친을 잃었던 것이다. 그때 부친은 쓰다만 미완의 유고를 남겼는데 원고지 24매의 자서전 초고였다. 그녀는 언젠가는 자신의 손으로 원고를 완성해야 될 것 같은 사명감이 들었고, 소설가의 길을 걷기로 결심했다.

김이정은 1994년 신춘문예로 등단한 후, ‘사람들 심장에 박힌 상처의 문양들을 집요하게 들여다보는 글쓰기’로 독자와 평자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그동안 소설집 『길 위에서 중얼거리다』, 『도둑게』를 상재했고 『그 남자의 방』, 『물속의 사막』, 『유령의 시간』 등 3편의 장편소설을 출간했다.특히 장편소설 『유령의 시간』은 그녀에게 더욱 각별하고 의미 있는 작품이다.
그녀는 몇 년 전 인생의 위기가 닥치자 그동안 미루고 있었던 아버지의 이야기를 쓰기 시작했다. 남편의 사업부진으로 파산을 맞은 집에서 매일 도서관으로 출근을 하며 원고를 썼다. 그녀인생의 마지막 의무라 생각하며 일수 찍듯 소설을 썼다.
『유령의 시간』은 사회주의자로 격동의 현대사를 살았던 한 인간의 이야기다. 그녀는 역사 속에서 허망하게 스러진 아버지의 인생을 통해, 여전히 폭력적 이념 구조를 벗어나지 못한 우리 시대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그녀는 40년 만에 숙제를 마친 것이다. 그리고 마치 그에 대한 보답이듯, 『유령의 시간』은 평자로부터 작품성을 인정받으며 그녀에게 문학상을 안겨주었다.
김이정은 “이제는 사람들을 둘러싼 바깥이 보이기 시작한다. 역사와 사회가 개인들에게 입힌 폭력과 그 상처들이 자꾸 마음을 사로잡는다. 아무래도 내 소설이 달라질 것 같다”고 힘주어 말했다. 평소에 “소설과 삶은 어쩔 수 없는 쌍생아 같다”고 즐겨 말했던 그녀의 다음 행보가 주목된다.
김이정은 연꽃을 좋아한다. 그동안 그녀에게 연꽃은 단지 우아하고 의연한 기품 있는 꽃이었다. 하지만 지난겨울 베트남 하미마을에서 만난 연꽃은 그녀에게 절망과 부끄러움을 갖게 했다.
양민학살 현장의 위령비에 그려진 연꽃은 허위와 위선의 상징이었다. 진실을 가리기 위해 비문을 덮는데 사용된 대리석판의 연꽃그림에서 주민들의 절규와 분노를 목격한 것이다.
연꽃은 꽃송이 못지않게 넓고 우아한 연잎을 가지고 있다. 그녀의 의연한 연잎은 지금 고개숙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