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청靑노루

열망했으나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식민지 청년의 꿈

‘영원토록 변방인’, ‘영원토록 구원인’ 시의 사랑법

인문학교육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

자신의 악마들에게 형태를 부여해서 축사를 만든 작가

미안하지만 나는 이제 희망을 노래하련다 ①우리 공동체의 테두리와 깊이 ②언제든 다시 광장으로 ③국경을 지우기, 이주민을 환대하기 ④소수자, 현장, 연결

네, 나는 남한 작가입니다

무서움과 다정함 그리고 불쌍함

귀객(鬼客), 혹은 생의 이면(裏面)에 들린 자

성희는 몰랐겠지만

나의 해방촌

앞 강물, 뒷 강물, 흐르는 물은 어서 따라오라고 따라가자고

그저 지참금 때문에

의연한 연꽃의 작가

시대와 불화를 얘기하고 고달픈 삶을 노래하다

1920~30년대 경성의 거리와 음식에 대한 몇 가지 소묘

①다시 봄이 돌아오니,겨울바다 ②분실,고래

①正午에 우리가 ②아무의 목소리

김포인과 꿩의 약속

첫번째|먼 우레처럼, 두번째|열등감에 대하여 세번째|너무 빨리 온 미래 네번째|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는 것

정치의 계절에 문학은 꽃 피는가

“내가 가장 잘한 일 중 하나가 그때 소설을 포기한 것”

무진, 2008년 한국

나의 다음은 국어사전 속에 있다

창의적 배반일까, 무모한 이탈일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소중한 것이 있어

‘주의’를 거부한 소외된 약자들의 목소리

몽골어 운율에 실은 한국의 정조와 정신주의

문화적 차이를 넘어 ‘인간의 존엄성’을 옮기다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등

2017 외국문학 번역지원 공모 등

나의 사진첩

그저 지참금 때문에

글과 사진제공 이병률 ㅣ 시인. 1967년생
시집 『눈사람 여관』 『찬란』 『바람의 사생활』,
여행산문집 『내 옆에 있는 사람』 등

 



그저
지참금
때문에
서른 살 무렵, 3개월 동안 인도를 여행한 적이 있다. 푸나(Pune)라는 도시의 명상학교에서 매일 명상이랍시고 앉아서는 막막한 미래에 대해 떠올렸다. 그러던 중 매일 가는 시장골목에서 한 소년(어깨에 손을 올린 오른쪽 아이)을 만났다. 지금은 이름조차 기억이 나지 않지만 꽤 총명한 아이라 아이를 따라다니면 이것저것 배우는 게 꽤 많았다. 시장을 방문하는 일이 나에게는 소소한 기쁨이었지만 동네에서는 꽤나 신기한 일이었는지 날마다 아이들이 구름처럼 따라 붙었다.
그러던 어느 날, 소년의 아버지가 식사를 하자면서 나를 초대했다. 나에게 세 명의 딸들을 소개했다. 맘에 드는 딸 한 명을 고른 다음 결혼을 하라고 했다. 물론 통역은 총명한 소년이 맡았다. 알려진 것처럼 인도는 결혼을 하면 신랑이 신부 집에 엄청난 지참금을 바쳐야 한다. 그냥 그것이 자신이 없어서 ‘그’는 인도에서 결혼할 기회를 놓쳤노라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