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청靑노루

열망했으나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식민지 청년의 꿈

‘영원토록 변방인’, ‘영원토록 구원인’ 시의 사랑법

인문학교육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

자신의 악마들에게 형태를 부여해서 축사를 만든 작가

미안하지만 나는 이제 희망을 노래하련다 ①우리 공동체의 테두리와 깊이 ②언제든 다시 광장으로 ③국경을 지우기, 이주민을 환대하기 ④소수자, 현장, 연결

네, 나는 남한 작가입니다

무서움과 다정함 그리고 불쌍함

귀객(鬼客), 혹은 생의 이면(裏面)에 들린 자

성희는 몰랐겠지만

나의 해방촌

앞 강물, 뒷 강물, 흐르는 물은 어서 따라오라고 따라가자고

그저 지참금 때문에

의연한 연꽃의 작가

시대와 불화를 얘기하고 고달픈 삶을 노래하다

1920~30년대 경성의 거리와 음식에 대한 몇 가지 소묘

①다시 봄이 돌아오니,겨울바다 ②분실,고래

①正午에 우리가 ②아무의 목소리

김포인과 꿩의 약속

첫번째|먼 우레처럼, 두번째|열등감에 대하여 세번째|너무 빨리 온 미래 네번째|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는 것

정치의 계절에 문학은 꽃 피는가

“내가 가장 잘한 일 중 하나가 그때 소설을 포기한 것”

무진, 2008년 한국

나의 다음은 국어사전 속에 있다

창의적 배반일까, 무모한 이탈일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소중한 것이 있어

‘주의’를 거부한 소외된 약자들의 목소리

몽골어 운율에 실은 한국의 정조와 정신주의

문화적 차이를 넘어 ‘인간의 존엄성’을 옮기다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등

2017 외국문학 번역지원 공모 등

명작순례

‘주의’를 거부한 소외된 약자들의 목소리

- 『샤오훙 단편집』

글 이현정 ㅣ 서울시립대학교 중국어문화학과 교수. 1973년생
역서 『생사의 장』 등

‘주의’를 거부한 소외된
약자들의 목소리
- 『샤오훙 단편집』
글 이현정 ㅣ 서울시립대학교 중국어문화학과 교수. 1973년생 역서 『생사의 장』 등


샤오훙(蕭紅, 1911~1942)은 국내의 일반 독자 들에게 그다지 널리 알려지지 않은 중국 작가이 다. 2014년에 개봉된 탕웨이 주연의 영화 <황금 시대>를 통해서 샤오훙에 대한 인지도가 약간 높아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충분한 주목을 받지 는 못하고 있다. 아마도 샤오훙의 작품이 루쉰 의 작품처럼 중국 현대사를 바꿀 정도로 큰 영 향을 미친 강렬한 메시지를 가지고 있는 것도 아 니고 위화의 작품처럼 대중적 흡인력을 가진 것 도 아닌 까닭일 것이다. 하지만 많은 해외의 문 학사가나 비평가들은 샤오훙을 루쉰에 버금가는 뛰어난 작가로 평가하면서 그의 독특한 작 품세계에 주목해왔다. 더구나 가난과 질병 속에서 만주국의 통치와 중일전쟁을 겪으며 곳곳 을 유랑해야 했던 짧은 생애 동안 이만한 수준과 분량의 작품을 창작해냈다는 것은 기적이라 고 할 수 있을 정도이다. 물론 전문적인 창작훈련을 받지 못한 그의 작품이 모든 면에서 최고 의 완성도를 갖추었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타고난 천재적인 감각이 드러나는 그의 작품들은 기존의 문학 해석 틀을 무력화시키는 특유의 진정성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할 수 있다. 샤오훙은 신해혁명이 일어났던 1911년 헤이룽장성 후란현의 지역 유지 가문에 맏딸로 태어 났다. 아들이 아니라는 이유로 부모와 조모에게 냉대를 받았으며, 친모가 죽은 뒤에는 권위 적인 부친과 냉담한 계모 아래에서 자랐다. 유일하게 마음을 기댈 수 있었던 조부의 죽음 이후 가부장적인 가정의 억압에 저항하여 집을 뛰쳐나왔지만, 생존을 위해 작가 샤오쥔을 비롯한 남성들에게 의탁해야만 하는 신세가 되었다. 1934년 만주국의 박해를 피해 상하이로 간후 루쉰의 지원으로 중앙 문단에서 활발한 창작활동을 시작했다. 중일전쟁 시기 우한, 린펀,시안, 충칭 등지를 전전하다 홍콩에서 병으로 사망했다. 어린 시절 가정에서 겪은 인간관계,농촌에서 관찰한 인간 군상들, 하얼빈에서 경험한 학교생활 및 문학청년생활, 전쟁으로 인해 피폐해진 각지의 서민들의 삶이 그의 작품 대부분의 소재가 되었다.

이번 번역서는 샤오훙의 작품집-샤오쥔과 함께 펴낸 소설산문집 『고생길(跋涉)』(1933), 샤오훙 단독의 소설산문집 『다리(橋)』(1936), 단편소설집 『우차 위에서(牛車上)』(1937), 단편소설집 『광야의 외침(曠野的呼喊)』(1940)-에 실린 단편소설을 모두 번역, 수록했다. 지금까지 국내에 번역, 소개된 샤오훙의 작품으로는 중편 『생사의 장』(1935)과 장편 『호란하 이야기』(1940)가 대표적이고, 단편소설은 아직 본격적으로 소개된 바가 없다. 샤오훙의 단편소설들이 그리는 세계는 『생사의 장』 및 『호란하 이야기』의 세계와 이어지면서도 더욱 다면적으로 확장된다.
그렇기 때문에 독자들은 단편소설을 통해 중장편소설을 더욱 깊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며, 또한 중장편소설을 포함한 샤오훙 문학세계의 전체적 그림을 그려볼 수 있을 것이다.
번역서에 실린 단편작품들을 보면, 작품이 창작된 시기에 따라, 또 하얼빈에서 홍콩까지 각지를 유랑했던 샤오훙의 행적에 따라 작품의 소재와 주제가 일정하게 변화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소외된 약자들의 관점과 목소리를 대변하는 샤오훙 문학의 가장 근본적인 태도는 일관되게 나타나며, 대부분의 작품에서 계급적 약자와 성별적 약자 등 약자들이 겪는 가난, 고통, 차별을 날카로운 시선을 통해 묘사하고 있다. 그리고 이 고난들은 많은 경우 작가가 직접 경험한 유랑생활, 가난, 배고픔, 육체적 고통 등이 기반이 되었을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
샤오훙의 소설은 일정한 주제 혹은 이념에서 출발하거나 그 틀을 통해 현실을 본 것이 아니라, 바닥의 현실에서 출발하여 기존의 주제 혹은 이념에 잘 들어맞지 않는 방식으로 그것을 그려내었기 때문에, 무슨 ‘주의’라는 이름을 붙이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다. 이와 같이 틀을 거부하는 진실성이야말로 샤오훙 문학의 가장 큰 가치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샤오훙의 문학은 이처럼 기존의 담론들이 담아내지 못하는 소외된 약자들의 목소리를 재현해냄으로써, 중국 현대사뿐만 아니라 현재 우리의 삶을 향해서도 무거운 질문들을 던지고 있다.


※ 『샤오훙 단편집』은 재단의 외국문학 번역지원을 받아 필자의 번역으로 문학과지성사에서 대산세계문학총서로 발간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