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청靑노루

열망했으나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식민지 청년의 꿈

‘영원토록 변방인’, ‘영원토록 구원인’ 시의 사랑법

인문학교육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

자신의 악마들에게 형태를 부여해서 축사를 만든 작가

미안하지만 나는 이제 희망을 노래하련다 ①우리 공동체의 테두리와 깊이 ②언제든 다시 광장으로 ③국경을 지우기, 이주민을 환대하기 ④소수자, 현장, 연결

네, 나는 남한 작가입니다

무서움과 다정함 그리고 불쌍함

귀객(鬼客), 혹은 생의 이면(裏面)에 들린 자

성희는 몰랐겠지만

나의 해방촌

앞 강물, 뒷 강물, 흐르는 물은 어서 따라오라고 따라가자고

그저 지참금 때문에

의연한 연꽃의 작가

시대와 불화를 얘기하고 고달픈 삶을 노래하다

1920~30년대 경성의 거리와 음식에 대한 몇 가지 소묘

①다시 봄이 돌아오니,겨울바다 ②분실,고래

①正午에 우리가 ②아무의 목소리

김포인과 꿩의 약속

첫번째|먼 우레처럼, 두번째|열등감에 대하여 세번째|너무 빨리 온 미래 네번째|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는 것

정치의 계절에 문학은 꽃 피는가

“내가 가장 잘한 일 중 하나가 그때 소설을 포기한 것”

무진, 2008년 한국

나의 다음은 국어사전 속에 있다

창의적 배반일까, 무모한 이탈일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소중한 것이 있어

‘주의’를 거부한 소외된 약자들의 목소리

몽골어 운율에 실은 한국의 정조와 정신주의

문화적 차이를 넘어 ‘인간의 존엄성’을 옮기다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등

2017 외국문학 번역지원 공모 등

새로 나온 책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등

대산창작기금

 

바다, 소녀 혹은 키스
최상희 지음, 사계절 펴냄
◆ 비룡소 블루픽션상, 사계절문학상을 받은 최상희 작가의 두 번째 소설집. 고독과 외로움,설렘과 그리움, 상처와 치유에 관한 소설 여덟 편이 담겨 있다. 「방주」, 「잘 자요, 너구리」, 「고백」 등 단편 모두 간결하고 단단한 문장으로 상처와 치유에 관한 개성적이면서도 내밀한 이야기들을 하며 우리가 자주 잊고 살게 되는 자신만의 진실한 감정을 꺼내게 한다. 코를 빠뜨리지 않는 직조의 기술로 무심하게 내뱉는 듯한 진술에도 여덟 편 하나하나가 마무리될 때마다 온전한 그릇에 담긴 의미를 이해할 수 있게 만든다는 평과 함께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2016년 수혜작으로 선정되었다.


 

아름다운 그런데
한인준 지음, 창비 펴냄
◆ 2013년 《현대문학》 신인추천으로 등단한 한인준 시인의 첫 시집. 「종언-없」, 「종언-있」등 형용사나 부사를 명사처럼 쓰고 명사를 동사의 자리에 버젓이 끼워 넣는 등 “망가지고 부서진 언어들로 말이 되게끔 하는” 시들로 읽는 재미와 색다른 경험을 맛보게 한다. “언어 운용과 발화가 자유로웠고 시를 포착하고 표현해내는 감각 또한 날카롭고 새로웠다. 시적 완성도와 가능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가뿐히 잡고 있다”는 평을 받으며 2016년 수혜작으로 선정되었다.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영역
 


A LION AT THREE IN THE MORNING

(새벽 세 시의 사자 한 마리)
남진우 지음, 조영실 옮김, 미국 호마앤세케이북스 펴냄
◆ 평론가이자 현대시의 그로테스크 리얼리즘 대표시인으로 일걸어지는 남진우 시인의 네번째 시집 『새벽 세 시의 사자 한 마리』가 미국에서 출간되었다. 죽음에 대한 이미지와 그로테스크한 상상력으로 타자를 응시하며 신성을 찾아나가는 이 시집은 낯선 것들과 조우하며 이 세계와는 또 다른 미지의 세계로 우리를 안내한다는 평을 받았다. 미국에서 번역가 및 아동문학가로 활동하고 있는 조영실 번역가가 번역을 맡았다.

 

중국어역
 


时光扁舟(시간의 쪽배)

오세영 지음, 채미자 옮김, 중국 중국도서출판사 펴냄
◆ 오세영 시인의 자연 서정시 완성본이라고 할 수 있는 『시간의 쪽배』가 중국 China Book Press에서 출간되었다. 자(自)와 타(他)가 따로 없는 완전한 물아일체의 경지를 보여주는 『시간의 쪽배』는 시인의 언어 사용과 감정 표현에서 절제와 균형의 미덕이 시적 빈 공간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채미자 번역가가 단독으로 번역을 맡았으며, 재단의 출판지원을 받아 중국 China Book Press를 통해 출판되었다.


 

몽골어역
 

АМЬДАРНА ГЭДЭГ НЬ
(황동규 시선집-삶을 살아낸다는 건)
황동규 지음, 엥흐볼러르 옮김, 몽골 소욤보출판사 펴냄
◆ 몽골 소욤보출판사에서 출간된 『황동규 시선집-삶을 살아낸다는 건』은 2015년 발간된『우연에 기댈 때도 있었다』에 이어 두 번째로 몽골에서 출간된 황동규 시인의 시집으로, 시인이 직접 선별한 작품을 담고 있다. 사랑의 본질적 모습과 부조리한 현실에의 저항, 삶과 죽음 등을 기록한 이번 시선집에는 한국 평론가의 해설을 담아 몽골 독자들이 보다 작품을 깊이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외국문학 번역지원

 

개척자들(대산세계문학총서 141)
제임스 페니모어 쿠퍼 지음, 장은명 옮김, 문학과지성사 펴냄
◆ 미국 문학의 아버지이자 영화 <라스트 모히칸>의 원작자로 유명한 제임스 페니모어 쿠퍼에게 작가로서의 명성을 안겨준 작품 『개척자들』이 출간되었다. 백인들이 원주민을 몰아내고 개척지를 확장하는 과정의 사건들을 그린 연작소설 ‘레더스타킹 시리즈’의 첫 작품인 『개척자들』은 18세기 말 뉴욕 주 옷세고 호수 주변의 변경지역에 자리 잡은 개척자들의 삶을 그리고 있다. 가치가 충돌하고 갈등이 끊이지 않는 미국 개척지에서 백인이지만 인디언과 함께 인디언의 관습대로 자연을 존중하며 살아가는 레더스타킹의 궤적을 통해 인디언과 백인, 개발과 환경 파괴, 법과 정의의 문제 등을 통찰한다.

 

반짝이끼(대산세계문학총서 142)
다케다 다이준 지음, 박은정 옮김, 문학과지성사 펴냄
◆ 절에서 태어나 자란 아이, 좌익 반전운동가, 20세기 제국주의 일본의 파병 군인 등 다양한 경험을 겪은 일본의 전후파 대표 작가 다케다 다이준의 소설집 『반짝이끼』가 출간되었다.
수록된 네 편의 중단편 「유배지에서」, 「이질적인 존재」, 「바다의 정취」, 「반짝이끼」는 모두 이단아, 소수자에게 눈길을 돌리고 있다. 다양한 극한 상황에서의 인간 심리를 정면으로 직시하며, 우리가 알고 있는 상식이 과연 정당한지, 또 그것을 강요해도 되는지 묻는다. 20여 년 전 역사 에세이가 출간되었으나 소설로서는 최초로 다케다 다이준을 한국에 소개하는 이 책 은, 직접 겪은 전쟁 경험과 불교적 관념을 바탕으로 삶을 통찰하는 다케다 문학의 본령을 보여주는 소설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