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청靑노루

열망했으나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식민지 청년의 꿈

‘영원토록 변방인’, ‘영원토록 구원인’ 시의 사랑법

인문학교육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

자신의 악마들에게 형태를 부여해서 축사를 만든 작가

미안하지만 나는 이제 희망을 노래하련다 ①우리 공동체의 테두리와 깊이 ②언제든 다시 광장으로 ③국경을 지우기, 이주민을 환대하기 ④소수자, 현장, 연결

네, 나는 남한 작가입니다

무서움과 다정함 그리고 불쌍함

귀객(鬼客), 혹은 생의 이면(裏面)에 들린 자

성희는 몰랐겠지만

나의 해방촌

앞 강물, 뒷 강물, 흐르는 물은 어서 따라오라고 따라가자고

그저 지참금 때문에

의연한 연꽃의 작가

시대와 불화를 얘기하고 고달픈 삶을 노래하다

1920~30년대 경성의 거리와 음식에 대한 몇 가지 소묘

①다시 봄이 돌아오니,겨울바다 ②분실,고래

①正午에 우리가 ②아무의 목소리

김포인과 꿩의 약속

첫번째|먼 우레처럼, 두번째|열등감에 대하여 세번째|너무 빨리 온 미래 네번째|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는 것

정치의 계절에 문학은 꽃 피는가

“내가 가장 잘한 일 중 하나가 그때 소설을 포기한 것”

무진, 2008년 한국

나의 다음은 국어사전 속에 있다

창의적 배반일까, 무모한 이탈일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소중한 것이 있어

‘주의’를 거부한 소외된 약자들의 목소리

몽골어 운율에 실은 한국의 정조와 정신주의

문화적 차이를 넘어 ‘인간의 존엄성’을 옮기다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등

2017 외국문학 번역지원 공모 등

재단 소식

2017 외국문학 번역지원 공모 등

2017 외국문학 번역지원 공모

■ 우수한 외국문학을 올바로 이해, 수용하여 세계문학과 한국문학과의 교류의 장을 넓히기 위해 시행하는 외국문학 번역지원 사업의 2017년 공모를 진행한다. 공모를 위해 문학적 가치와 각 어권의 대표성을 가지는 작가와 작품들로 우선번역대상 작품목록을 구성하였고 이 작품들을 중점적으로 번역, 소개해나갈 예정이다. 이러한 기획에 맞추어 적정한 번역가가 없을 경우 번역가 지명제를 시행하고 있다.
신청을 원하는 사람은 재단에서 작성한 우선번역대상 작품목록을 참조해 작품을 선정,번역하면 된다. 지정작 외에 신청하고자 하는 사람은 지정목록의 작품과 대등한 가치가 있거나 해당 어권을 대표한다고 인정될 경우 선정 가능하다. 신청자는 번역지원 신청서(소정양식)를 작성하여 번역대상 작품의 첫 부분을 번역한 원고와 함께 제출하면 된다.
신청기간은 6월 1일(목)부터 8월 31일(목)까지이다.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 재단은 교보생명과 함께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을 개최한다. 올해는 <어둠을 밝힌 청년정신 '시인 윤동주, 기업인 신용호'>를 주제로 중국 심양, 장춘, 연길, 하얼빈, 만주리, 하이라얼, 북경, 천진 등을 탐방한다. 대원들은 이번 탐방을 통해 일제강점기를 순연한 시심으로 살아낸 윤동주와 강인한 도전정신으로 개척해 나간 신용호의 '청년정신'을 체득하고 이를 바탕으로 진취적으로 사고하고 행동하며 미래를 개척해나가는 법을 배우게 될 것이다.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은 미래의 주역인 대학생들이 바람직한 동북아 미래상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현장 체험 및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2002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사업이다. 참가신청은 국내외 대학생을 대상으로 4월 24일(월)부터 5월 31일(수)까지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홈페이지에서 진행하였으며 이후 서류 및 면접 전형을 통해 최종 참가자 100명을 선발한다. 최종 선발자들은 여름방학 중 3박 4일간의 리더십캠프와 오리엔테이션을 마친 후 8박 9일 간의 여정에 올라 문화탐방, 체력단련, 해외 대학생 교류, 그룹별 소주제 활동의 프로그램 등을 진행하게 된다. 아울러 동북아프론티어클럽(NAFC) 회원이 되어 지속적인 리더십 교육, 문화프로그램, 사회봉사 프로그램 등을 제공받게 된다.
자세한 안내는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홈페이지(dongbuka.kr)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