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푸른 하늘 아래

페르난두 페소아의 『리스본: 관광객이 꼭 봐야할 것들』

삶이란… “괜찮아요. 다 괜찮아”

어지러운 현실의 아득한 출구 글 문광훈

새로운 환경 속의 문학과 독자 ①세계의 작가들, 문학의 미래를 묻다 ②문학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시각과 상상력을 펼치는 장 ③세계문학의 거장들, 한국문학과 만나다 ④2017 서울국제문학포럼에 참가하는 세계의 작가들

드라마 속 우리 고전 활용법

①구름처럼, 낙조처럼 ②내 기억 속의 유일한 할머니 ③떨리는 손으로 마지막까지 쓴 ‘통일’과 ‘민주화’ ④두 아버지가 남긴 비의(秘意)

전쟁터 죽음보다 두려운 녹슬어가는 삶 글

피폐했던 젊은 날 가슴으로 쓴 시

에릭 블레어의 고립 그리고 독선

선진문물의 수용 무대, 근대 박람회

내를 건너 숲으로 고개를 넘어 마을로 나의 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

다들 웃고 있지만 울고 있다

‘시천’의 해오라기

통찰력에 바탕한 법고창신(法古創新)의 글쓰기

①고비에 와서,별이 보인다 ②겨울의 말

①하미 연꽃 ②블라인드 케이브 카라신

피어나는 말

첫번째|정치적인 것과 예술적인 것 두번째|슬픔 세 번째|어디로 가는 배냐 황포돛대야 네 번째|나무가 된 시인

그래서 어떻단 말인가

송어가 사는 깊은 골짜기로 가는 길

영화와 소설, 서로 바꾸어 꿈꾸기

근대 비평사의 대가들을 한자리에

새싹들을 찬찬히 들여다봐야겠다

①진정성, 새로운 상상력 그리고 자신만의 언어 ②범죄소설 바깥을 쓰는 작가 ③이제 없는 당신들에게

새로운 균형의 방향에 대하여

‘시’와 ‘사랑’으로 하는 혁명을 번역하기

원작의 뉘앙스를 살리다

인간 모차르트와 음악가 모차르트의 인물화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

제1강, 호사카 유지 교수의 ‘독도, 1500년의 역사’ 개최

원작 대 영화

영화와 소설, 서로 바꾸어 꿈꾸기

글 이대현 l 영화평론가. 1959년생
저서 『15세 소년, 영화를 만나다』 『열일곱, 영화로 세상을 보다』 『영화로 소통하기, 영화처럼 글쓰기』 등

영화와 소설,
서로 바꾸어 꿈꾸기

- 영화 <너의 이름은>

소설 『너의 이름은』
산골마을 이토모리에 사는 여고생 미츠하가 어느 날 꿈에 도쿄의 남자 고교생 타키가 된다. 타키 역시 그 시간에 미츠하가 되는 꿈을 꾼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너의 이름은>은 이렇게 꿈에서 몸이 뒤 바뀐 둘의 운명과 사랑, 인연과 만남의 이야기이다. 시공간을 초월한 판타지의 세계를 일본의 전통적 정서와 현실 위에 올려 10대의 순수와 용기, 사랑과 꿈을 펼친 애니메이션에 일본은 물 론 중국과 한국의 청소년들이 흠뻑 빠졌다. 일본 순정만화나 소설 같 은 유치한 정서가 분명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름다운 인연과 사랑을 뛰어난 색채와 빛 그리고 소리로, 아프고 시리고 벅차고 애잔하게 그 린 감독의 솜씨가 놀랍기는 하다. 10대, 시간, 거리, 만남, 인연, 순수, 사랑. 마코토 감독의 작품을 특 징짓는 주제어들이다. 이는 <너의 이름은>에 앞서 나온 <초속5센티미터>와 <언어의 정원>에서 이미 증명됐다. 그의 애니메이션은 10대 청소년의 자리에 머문다. 마치 감 독 자신이 거기에서 시간을 멈춰 버린 것처럼, 아니면 그 시간에 대한 집착과 애정을 버리지 못한 것 처럼. 
어쩌면 어느 시절보다 순수하고 강한 그곳에서의 시간과 인연, 사랑이야말로 가장 소중한 기억이자 삶이라고 믿고 있는지 모른다. 그러나 2007년의 <초속5센티미터>에서 그 인연은 서로 다른 공간과 시 간, 속도로 살아가는 주인공들에 의해 쓸쓸 
하게 끊어졌다. 6년 후, <언어의 정원>에서도 열여섯 살의 고교생 다카오와 그보다 열두 살이나 많은 여선생 유키노의 사랑은 망설이다 애잔하게 떠나갔다. 그러나 마코토 감독은 그 운명의 끈이 언젠가는 반드시 이어지리라는 것을 믿는다. 세월의 간격이 아무리 크고(<언어의 정원>), 서로 알 수 없는 시간 속을 걷고 있어도(<초속5센티미터>), 다카오의 말 처럼 더 멀리 걸을 수 있게 되고, 가슴 속 저 깊은 곳에 그 ‘기억’을 간직하고 있다면.
<너의 이름은>에서는 그 마음이 너무나 간절한 나머지 서로 다른 시간과 공간도 뛰어넘고, 죽음까 지도 초월한다. 주인공 타키와 미츠하는 <초속5센티미터>에서 추억으로 넘겨버리는 다카키와 아카 리와 다르다. <언어의 정원>의 다카오처럼 먼 훗날을 기약하지 않는다. 온몸을 다해 달려가고, 운명 처럼 다시 만나고, 한눈에 인연의 끈을 기억하면서 서로를 확인한다.
<너의 이름은>은 비현실적이다. 설정과 스토리 전개도 새롭지는 않다. 3년의 시간을 건너 인연으 로 연결하는 타임슬립은 우리 영화 <시월애>와 흡사하다. 사랑하는 사람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과거 로 돌아가 미래를 바꾸는 이야기는 프랑스 작가 기욤 뮈소의 동명소설이 원작인 한국영화 <당신, 거 기 있어줄래요?>에서도 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철없는 10대 소년의 순진한 환상과도 같은 마코토 감독의 애니메이션이 독창적 이고, 매력적인 이유는 그 색채와 느낌에 있다. 지극히 일본적이면서도 모두의 마음을 울리는 정서, 빛과 소리의 절묘한 배치, 마치 사진처럼 생생한 공간, 풍경과 인물의 섬세한 묘사, 그것이 가진 상징 과 비유와 은유가 작품을 한 차원 높은 감성으로 이끈다.
때문에 그의 애니메이션은 상상의 판타지가 아니라 감성의 판타지이다. 소리 없이 내리는 겨울 산 속의 눈, 눈처럼 떨어지는 벚꽃, 등나무가지에 맺혔다 호수로 떨어지는 물방울의 모습과 소리가 시간 과 마음이 되고, 그 시간과 마음속의 수많은 감정들을 불러낸다.
(후략)

* 본 원고의 전문은 대산문화 <봄호>를 통해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