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푸른 하늘 아래

페르난두 페소아의 『리스본: 관광객이 꼭 봐야할 것들』

삶이란… “괜찮아요. 다 괜찮아”

어지러운 현실의 아득한 출구 글 문광훈

새로운 환경 속의 문학과 독자 ①세계의 작가들, 문학의 미래를 묻다 ②문학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시각과 상상력을 펼치는 장 ③세계문학의 거장들, 한국문학과 만나다 ④2017 서울국제문학포럼에 참가하는 세계의 작가들

드라마 속 우리 고전 활용법

①구름처럼, 낙조처럼 ②내 기억 속의 유일한 할머니 ③떨리는 손으로 마지막까지 쓴 ‘통일’과 ‘민주화’ ④두 아버지가 남긴 비의(秘意)

전쟁터 죽음보다 두려운 녹슬어가는 삶 글

피폐했던 젊은 날 가슴으로 쓴 시

에릭 블레어의 고립 그리고 독선

선진문물의 수용 무대, 근대 박람회

내를 건너 숲으로 고개를 넘어 마을로 나의 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

다들 웃고 있지만 울고 있다

‘시천’의 해오라기

통찰력에 바탕한 법고창신(法古創新)의 글쓰기

①고비에 와서,별이 보인다 ②겨울의 말

①하미 연꽃 ②블라인드 케이브 카라신

피어나는 말

첫번째|정치적인 것과 예술적인 것 두번째|슬픔 세 번째|어디로 가는 배냐 황포돛대야 네 번째|나무가 된 시인

그래서 어떻단 말인가

송어가 사는 깊은 골짜기로 가는 길

영화와 소설, 서로 바꾸어 꿈꾸기

근대 비평사의 대가들을 한자리에

새싹들을 찬찬히 들여다봐야겠다

①진정성, 새로운 상상력 그리고 자신만의 언어 ②범죄소설 바깥을 쓰는 작가 ③이제 없는 당신들에게

새로운 균형의 방향에 대하여

‘시’와 ‘사랑’으로 하는 혁명을 번역하기

원작의 뉘앙스를 살리다

인간 모차르트와 음악가 모차르트의 인물화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

제1강, 호사카 유지 교수의 ‘독도, 1500년의 역사’ 개최

문학현장

①진정성, 새로운 상상력 그리고 자신만의 언어

정리 장근명 ㅣ 대산문화재단 문화사업팀

             
              진정성, 새로운 상상력
              그리고 자신만의 언어

                     
                         - 제15회 대산대학문학상 수상자 선정

                                     정리 장근명 ㅣ 대산문화재단 문화사업팀

               

 

재단이 창비와 공동으로 교보생명의 후원을 받아 시행하는 대산대학문학상의 열다섯 번째 수상자들이 선정되었다. 우리 문학계에 신선한 활력을 꾸준히 공급해 온 대산대학문학상 답게 올해도 패기있고 실험정신 넘치는 응모작들을 많이 찾아볼 수 있었다.
수상자 선정을 위해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2016년 9월부터 11월 중순까지 시, 소설, 희곡, 평론, 동화 부문에서 작품을 접수하였고 총 693명이 응모하였다. 부문별 1~3명의 문인을 심사위원으로 위촉하여 심사를 진행하였고 현재의 완성도보다 앞으로의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대산대학문학상만의 심사기준을 바탕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심사를 진행하였다.
영어학, 영문학, 치의학 등 다양한 전공의 대학생들이 수상자로 선정되어 문학청년들의 스펙트럼이확장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던 제15회 대산대학문학상은 모든 부문에서 수상자 1명씩을 선정하고 수상자들에게 등단 자격 및 상금 7백만 원 그리고 해외문학기행의 기회를 수여하였다.
수상작으로 ▲시 부문은 사물의 뉘앙스를 건져내는 감각이 탁월하고 자신만의 언어를 다루기 위
한 훈련과 노력의 시간이 엿보이는 육호수의 「해변의 커튼콜」 외 4편 ▲소설 부문은 탄탄한 구성과진정성 느껴지는 문장으로 전시대 유물과도 같은 좌파 월간지를 흥미롭게 다룬 박규민의 「조명은 달빛」 ▲희곡 부문은 가정비극의 통속성이라는 한계를 극복하고자 발랄하게 재편하여 이 시대와 인간의 본질을 관통하는 메타포로 확장시킨 정희정의 「명주」 ▲평론 부문은 게임 <오버워치>의 캐릭터와시인 김승일을 오버랩시키며 독자를 뜻밖의 장소로 데려가는 싱싱하고 재미있는 글을 선보인 한설의「석양이……진다」 ▲동화 부문은 정수리에 새싹이 돋아난 아이의 이야기를 읽기 쉽고 이미지가 또렷


지난 1월 11일 열린 제15회 대산대학문학상 시상식


하며 어린이의 마음을 끄는 흥미로운 상상력으로 써내려간 양그림의 「머리에 꽃」 외 1편이 각각 선정되었다. 수상작과 수상소감은 《창작과비평》(동화는 《창비어린이》) 2017년 봄호에 수록되었다. 1월 11일(수) 광화문 교보빌딩 23층 세미나실에서 개최된 시상식에는 1백여 명의 하객이 참석하여 작가로서의첫 걸음을 뗀 수상자들을 축하해 주었다. 격려사를 들려준 김사인 시인은 송나라 학자 정이가 인생의 세 가지 불행 중 하나로 ‘소년등과(少年登科)’를 꼽은 것을 예로 들며 수상자들에게 너무 이른 성취에 따를 수 있는 자만을 경계하고 더욱 더 발전하는 작가로 성장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축사는 제13회 대산대학문학상 평론 부문 수상자인 염동규 평론가가 맡아 새로운 문우들의 탄생을 진심으로 축하하였다.

부상으로 제공된 해외문학기행은 2017년 2월 1일부터 9일까지 개최되었다. 수상자들은 폴란드 바르샤바, 크라쿠프, 독일 베를린, 프랑크푸르트 등을 방문하였으며 독일 소설가 얀 코스틴 바그너와의 간담회, 바르샤바 대학교 학생들과의 교류 등 특별한 문학적 체험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대산대학문학상 심사위원은 다음과 같다(가나다순).

시 부문
소설 부문
박성우(시인), 안현미(시인), 유종인(시인)
김인숙(소설가), 정찬(소설가, 동의대 교수),
조해진(소설가)
희곡 부문
평론 부문
동화 부문
고연옥(극작가), 김은성(연출가, 극작가)
강경석(평론가), 김사인(시인, 평론가, 동덕여대 교수)
박상률(동화작가), 박숙경(아동문학 평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