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푸른 하늘 아래

페르난두 페소아의 『리스본: 관광객이 꼭 봐야할 것들』

삶이란… “괜찮아요. 다 괜찮아”

어지러운 현실의 아득한 출구 글 문광훈

새로운 환경 속의 문학과 독자 ①세계의 작가들, 문학의 미래를 묻다 ②문학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시각과 상상력을 펼치는 장 ③세계문학의 거장들, 한국문학과 만나다 ④2017 서울국제문학포럼에 참가하는 세계의 작가들

드라마 속 우리 고전 활용법

①구름처럼, 낙조처럼 ②내 기억 속의 유일한 할머니 ③떨리는 손으로 마지막까지 쓴 ‘통일’과 ‘민주화’ ④두 아버지가 남긴 비의(秘意)

전쟁터 죽음보다 두려운 녹슬어가는 삶 글

피폐했던 젊은 날 가슴으로 쓴 시

에릭 블레어의 고립 그리고 독선

선진문물의 수용 무대, 근대 박람회

내를 건너 숲으로 고개를 넘어 마을로 나의 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

다들 웃고 있지만 울고 있다

‘시천’의 해오라기

통찰력에 바탕한 법고창신(法古創新)의 글쓰기

①고비에 와서,별이 보인다 ②겨울의 말

①하미 연꽃 ②블라인드 케이브 카라신

피어나는 말

첫번째|정치적인 것과 예술적인 것 두번째|슬픔 세 번째|어디로 가는 배냐 황포돛대야 네 번째|나무가 된 시인

그래서 어떻단 말인가

송어가 사는 깊은 골짜기로 가는 길

영화와 소설, 서로 바꾸어 꿈꾸기

근대 비평사의 대가들을 한자리에

새싹들을 찬찬히 들여다봐야겠다

①진정성, 새로운 상상력 그리고 자신만의 언어 ②범죄소설 바깥을 쓰는 작가 ③이제 없는 당신들에게

새로운 균형의 방향에 대하여

‘시’와 ‘사랑’으로 하는 혁명을 번역하기

원작의 뉘앙스를 살리다

인간 모차르트와 음악가 모차르트의 인물화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

제1강, 호사카 유지 교수의 ‘독도, 1500년의 역사’ 개최

대산칼럼

드라마 속 우리 고전 활용법

글 정끝별 ㅣ 이화여자대학교 국어국문과 교수, 시인. 1964년생
시집 『자작나무 내 인생』 『흰 책』 『삼천갑자 복사빛』 『와락』 『은는이가』 등


 드라마 속
 우리 고전 활용법


진평대왕이 그 이상한 소문을 듣고 아이(비형랑)를 궁중에 데려다가 길렀다. 15세가 되어 집사라는 벼슬을 주었다. 그러나 비형은 밤마다 (중략) 월성을 날아 넘어가서 서쪽 황천 언덕 위에 가서는 귀신들을 데리고 노는 것이었다.
- 『삼국유사』 기이편, 「도화녀와 비형랑

김담령은 흡곡 현령이다. (중략) 인어 한 마리를 잡았는데 피부가 눈같이 희어 여인 같았다. 건드리면 물고기가 웃는 것이 마치 다정한 듯이 하였다. 드디어 바다 속에 놓아주니 갔다가 다시 되돌아오기를 두세 번 한 후에 떠나갔다.
- 『어우야담』 만물편, 「인개(鱗介)」

<쓸쓸하고 찬란하神 도깨비>(tvN)와 <푸른 바다의 전설>(SBS)이 성황리에 종영했다. 유명 작가가 대본을 쓰고 메가톤급 스타 캐스팅이었다. 전생과 후생, 과거와 현대를 오가는 천년의, 직진의, 희비극적 판타지 로맨스였으니, 최근 드라마의 흥행 요소를 다 갖춘 셈이다. 그러나 이 두 드라마가 판타지 드라마에 한 획을 그을 수 있었던 것은 우리 고전의 활용에 있었다. 판타지는 분명 ‘합의된 리얼리티로부터 벗어나고자 하는 충동’에서 출발한다. 그러나 ‘또 하나의 현실’로 받아들일 수 있는 현실적 개연성을 부여했을 때 현실과 환상을 우리 삶을 이 루는 두 요소로 받아들이기 용이한 법이다. 이런 현실적 개연성을 부여한 것은 우리 고전이 었다.
<쓸쓸하고 찬란하神 도깨비>에서는 도깨비, 저승사자, 삼신할미, 칠성님, 천지신명과 같은 우리 귀신이야기들이 고려시대부터 현대를 오가며 천년의 사랑과 인연 설화의 뼈대를 이룬 다. 『삼국유사』의 「도화녀와 비형랑」의 이야기를 언급하지 않더라도 도깨비귀신은 우리 구비설 화에 지천이다. 원조 도깨비귀신 ‘비형랑’은 귀신임에도 인간들의 일상에 현실적으로 개입한 다. 사랑도 하고 아이도 낳고 벼슬도 하고 건축물도 짓고 입양되기도 하는 등 인간처럼 행동 한다. 물론 여기에는 서양의 드라큘라 판타지도 깔려있다. 영화 <뱀파이어>에서 드라큘라 백 작은 죽지 못한 채 견뎌야 하는 날들이야말로 죽음보다 더한 심연이며, 견딜 수 없는 고통이 곧 사랑의 부재라고 독백한다. 드라마 속 도깨비가 갈망했던 것 또한 드라큘라 백작처럼 무 의미한 삶이 아닌, 죽음을 부르는 사랑이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어우야담』에 기록된 ‘김담령’이라는 현령과 그가 만났던 인개(인어) 이야기가 주인공들 전생의 기록물이다. 서양의 인어공주나 사이렌 판타지를, 우리 고전 속 인 개 이야기로 안착시켰기에 전생에서 후생으로 이어지는 현대의 사랑이야기가 그럴듯한 현실 가능성을 얻게 된 것이다. 우리 고전 민담에서 인어는 용이나 이무기, 소금장수과 연관되어 수다히 변용된다. 또한 여주인공 이름이 ‘심청’이듯 바다 속을 다녀왔다는 심청전도 깔려 있 다.
도깨비든 사기꾼(상속자)이든, 두 드라마 모두 남주인공들이 대단한 능력자들이라는 점은 신데렐라의 잔흔이다. 또한 공통적으로 등장하는 가슴에 박힌/박히는 칼이나 작살이나 총 은, 서양의 큐피드 화살의 변용이다.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는 작살 맞은 연인을 껴안아 그 작살이 자신의 가슴을 관통케 하고 애인을 껴안아 날아오는 총알을 대신 맞음으로써, 죽음 으로 사랑을 완성한다. <쓸쓸하고 찬란하神 도깨비>에서는 도깨비의 가슴에 박힌 구백년 된 칼을 뽑아줌으로써 또 다른 죽음으로 사랑을 완성한다.
융합과 퓨전, 혼종과 혼성, 믹싱과 콜라보, 이 시대의 키워드들이다. 판타지 드라마에서는 더더욱 그렇다. 뒤섞는 것에 있어서도 역시 우리 것이 들어가야 뚝배기 같은 제 맛을 내곤 한 다. 『어우야담』이나 『삼국유사』 이외에도 『대동운부군옥』, 『태평통재』, 『용재총화』, 『촌담해이』, 『청구야담』…… 판타지에서도 우리 고전이 보고(寶庫)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