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사랑의전당殿堂

세비야, 유쾌한 열정과 빈티지의 황홀

“외교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예술”

파리-평양-서울을 달리는 평화열차를 꿈꾸며

한국인의 의식현상학, 시험판

이상 소설 「날개」 이어쓰기 ①사이렌이 울릴 때 ②마지막 페이지 ③1교시 국어영역 ④우리들은 마음대로 ⑤진술에 따르면 ⑥대합실에서

“역사를 알 때 예술의 추상주의를 알 수 있다”

총·균·새

모든 시들이 등단작이다

1977년 매일신춘문예 시상식

다 락

불교 진리를 향한 끊임없는 여정

울음에 관하여

감동은 현실을 구원하는가

태양이 한 마리 곤충처럼 밝게 뒹구는 해질녘, 세상은 한 송이 꽃의 내부

①만찬 ①그럴 때가 있다 ②절 전화 ②고구마의 말

①북쪽 별을 찾아서 ②미래과거시제

첫 번째|마침표 유감 두 번째|아주 흔한 위로 세 번째|텍스트와 세계 네 번째|집을 떠나 집으로

①전후 국가재건 토목사업에 헌신한 ‘후반기’ 모더니스트 ②시대를 풍미한 『얄개전』을 쓴 딸바보 ③시와 후학과 커피를 사랑한 ‘동해안의 시인’

그리운 예술가(藝술架)

되돌릴 수 없는 7년, 되살리지 못한 7년

조선미술전람회와 사군자

치명적인 것들

다채로웠지만 2% 부족한……

탄뎀번역을 소환함

“말로 놀라게 하지 않으면 죽어서도 쉬지 않겠다”

라틴아메리카에서의 타는 목마름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

2018 외국문학 번역지원 공모,수요낭독공감 6월 행사 등

기획특집

③1교시 국어영역

글 최제훈 ㅣ 소설가, 1973년생
소설집 『퀴르발 남작의 성』, 장편소설 『일곱 개의 고양이 눈』 『나비잠』 등

33. 윗글에 대한 설명으로 적절하지 않은 것은?


상자 안에 든 지문은 이상의 「날개」. 재재작년에 출제됐기 때문에 절대 안 나올 줄 알았는데. 총정 리 하면서 건너뛴 부분들만 콕콕 찍어 나오는구나. 늘 이런 식이라니까. 재수가 없어. 그러니 재수나 하고 있지. 아니, 이런 말장난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1분 1초가 아까운 순간인데. 시간은 계속 흐르고 있어. 째깍째깍째깍. 내용은 대충 아니까 풀 수 있을 거야. 그런데 내용이 뭐였더라? 웬 찌질한 남자 가 혼자 횡설수설하는 게 전부였던 것 같은데. 보기를 보면서 생각하자. 일단 ‘않은’에 동그라미 치고. 


① 의식의 흐름 기법을 사용한 심리 소설이다.
혼자 횡설수설, 이건 맞네. 그래, 생각난다. 주인공 남자가 매춘부인 아내한테 빌붙어 살면서 돋보 기로 불장난하고 화장품 냄새 맡고 하는 그런 내용이었지. 자기가 박제가 된 천재라고 주장하면서. 천재는커녕 좀 모자란 사람 같던데. 아무튼 그 자신감 하나는 부럽다. 천재까지는 아니더라도 남들보다 뭐 하나 잘하는 게 있어야 하는데. 하다못해 많이 먹기만 해도 스타가 될 수 있잖아. 먹방 유튜버들 수입이 그 정도일 줄은 몰랐어. 먹고 싶은 것 실컷 먹으면서 돈도 벌고, 정말 부럽다. 난 잘하는 것도 없고, 하고 싶은 것도 없고……. 그래도 잘 생각해보면 뭔가 하나쯤 있지 않을까? 음, 그렇지. 사람 얼 굴 알아보기. 영화나 드라마에 단역으로 잠깐 나온 배우가 이전에 어느 작품에 나왔는지 떠올리는 건 자신 있어. 나래도 내 눈썰미에 감탄을 금치 못했잖아. 예전부터 CF 볼 때 메인 모델은 제쳐두고 배경 으로 나오는 이름 없는 모델들만 눈여겨보느라 단련이 된 거겠지. 스치듯이 지나가는 모델들이 열심 히 춤추고 소리 지르고 과장된 표정을 짓는 게 너무 재밌더라고. 이것도 재주라면 재주 아니야? 그런 데 아무리 생각해도 써먹을 데가 없네. 다른 게 뭐 없을까? 누워서 공상하는 거 좋아하니까 웹툰 작 가는 해보고 싶은데. 그림에 소질이 없으니까 힘들겠지? 아, 모르겠다. 앞으로 찾으면 되지. 다양한 경 험을 쌓다 보면 내 길이 보일 거야. Everyone can do something well. 그러자면 우선 대학부터 가야 하는데,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지. 다른 애들이 열심히 펜 놀리는 소리가 들리잖아. ①번은 정답이 아니고, 빨리 다음으로 넘어가자.

(후략)

*본 원고의 전문은 대산문화 <여름호>를 통해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