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사랑의전당殿堂

세비야, 유쾌한 열정과 빈티지의 황홀

“외교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예술”

파리-평양-서울을 달리는 평화열차를 꿈꾸며

한국인의 의식현상학, 시험판

이상 소설 「날개」 이어쓰기 ①사이렌이 울릴 때 ②마지막 페이지 ③1교시 국어영역 ④우리들은 마음대로 ⑤진술에 따르면 ⑥대합실에서

“역사를 알 때 예술의 추상주의를 알 수 있다”

총·균·새

모든 시들이 등단작이다

1977년 매일신춘문예 시상식

다 락

불교 진리를 향한 끊임없는 여정

울음에 관하여

감동은 현실을 구원하는가

태양이 한 마리 곤충처럼 밝게 뒹구는 해질녘, 세상은 한 송이 꽃의 내부

①만찬 ①그럴 때가 있다 ②절 전화 ②고구마의 말

①북쪽 별을 찾아서 ②미래과거시제

첫 번째|마침표 유감 두 번째|아주 흔한 위로 세 번째|텍스트와 세계 네 번째|집을 떠나 집으로

①전후 국가재건 토목사업에 헌신한 ‘후반기’ 모더니스트 ②시대를 풍미한 『얄개전』을 쓴 딸바보 ③시와 후학과 커피를 사랑한 ‘동해안의 시인’

그리운 예술가(藝술架)

되돌릴 수 없는 7년, 되살리지 못한 7년

조선미술전람회와 사군자

치명적인 것들

다채로웠지만 2% 부족한……

탄뎀번역을 소환함

“말로 놀라게 하지 않으면 죽어서도 쉬지 않겠다”

라틴아메리카에서의 타는 목마름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

2018 외국문학 번역지원 공모,수요낭독공감 6월 행사 등

글밭단상

세 번째|텍스트와 세계

글 이성미 ㅣ 시인
시집 『너무 오래 머물렀을 때』 『칠 일이 지나고 오늘』 등

문단 내 성폭력 고발운동이 일어난 뒤 대학에서는 조용히 시간 강사를 교체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 강사가 왜 그만두었는지 공식적인 발표는 없었다.

배제되었으나 누구도 ‘해임’되거나 ‘징계’를 받지 않았다.
텍스트와 텍스트를 둘러싼 변화는 제도 개혁의 움직임으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
강사,교수, 학생이 성인지적 관점을 토론할 수 있는 성폭력 예방교육을 받고,
타인에게 성희롱, 성폭력을 한 사람들은 해임이나 징계를 하는 시스템을 갖추는
제도 개선은 누가 해야 하는가.


작가는 텍스트를 읽고 텍스트를 쓴다. 작가의 세계관 은 텍스트에 담긴다. 늘 그렇지는 않다. 텍스트와 작가는 다르다. 작가는 텍스트를 쓰면서 개 인의 주관적인 한계를 넘어선다. 늘 그렇지는 않다.

2016년 10월에 시작된 예술계 성폭력 고발운동은 백 래시에 처했다가 2018년 2월에 다시 이어졌다. 성폭력 을 저지른 예술가를 처벌 또는 징계하고 공적 영역에서 배제하는 일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여전히 많다. 그들은 “작품과 작가를 분리해서 봐야 한다”고 주장한다. “작 품과 작가를 분리해서 봐야 한다”는 얘기는 작품을 비 평할 때 작가의 전기적 삶이 작품에 어떻게 반영되었는 지와 분리해서 텍스트 내적인 비평을 해야 한다는 형식 주의 비평이론에서 나왔다. 비평이론이 왜 여기에 등장 하는지 모르겠다. 작품과 작가를 분리하지 못하는 사 람들은 과연 누구일까? 작품이 훌륭한 작가는 사회적 범죄로 규정된 행위에 대한 처벌을 면제해 주어야 하는 가? 예술적 업적으로 예술가에게 면죄부를 주는 문화 가 예술계에 만연하다. 예술계에서 통용되는 윤리가 시 민의 윤리 기준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데, “문단이 문 제가 아니라 사회가 문제”라는 주장은 또 어떤 근거에 서 나오는 것인지 묻고 싶다.

“예술을 하려면 성적으로 자유로워야 한다”며 비도덕성을 예술가의 자질로 옹호하고 학생들에게 그렇게 가르친다. 저 주장은 성추행과 성희롱을 예술을 위한 것으로 합리화하고 학생들과 젊은 여성들이 저항하거 나 성폭력임을 인지하기 어렵게 하는 가스라이팅으로 사용되었다. 뛰어난 예술가는 천재이고 천재는 기행 을 하기 마련이며 사회의 규범으로 이해할 수 없는 존재라는 낭만주의적 예술관이 남아 있다. 그러나 기행 이란 기존 가치관의 틀을 깨고 기존 질서에 저항하는 것이어야 의미가 있다. 예술계에서 피해자보다 우월적 지위에 있고 나이가 훨씬 많고 젠더권력에서 우위에 있는 사람이 약자에게 자기 맘대로 하는 것을 기행이 라고 부르며 옹호해줘야 하는가. 그저 기존 질서에 따르고 기존 질서를 더 강화하는 행위일 뿐 거기엔 어떤 인식론적 파격도 없다.

약자를 옹호하는 텍스트가 쓰여진다. 성차별과 여성혐오의 문제를 다루는 텍스트가 쓰여진다. 문예지는 페미니즘을 특집으로 다루고 출판사는 페미니즘 도서를 출판한다. 출판사가 운영하는 강의 플랫폼에서는 페미니즘과 성폭력 이슈에 대한 강좌가 열린다. 여성 작가들을 초청한다. 대학 강의에서 성폭력 고발이 있 었던 작가의 작품과 여성혐오적 작품이 수업 텍스트에서 빠르게 배제된다. 변화는 텍스트에서만 이루어지 고 있다.
문단 내 성폭력 고발운동이 일어난 뒤 대학에서는 조용히 시간 강사를 교체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 강사 가 왜 그만두었는지 공식적인 발표는 없었다. 배제되었으나 누구도 ‘해임’되거나 ‘징계’를 받지 않았다. 텍스 트와 텍스트를 둘러싼 변화는 제도 개혁의 움직임으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 강사, 교수, 학생이 성인지적 관 점을 토론할 수 있는 성폭력 예방교육을 받고, 타인에게 성희롱, 성폭력을 한 사람들은 해임이나 징계를 하 는 시스템을 갖추는 제도 개선은 누가 해야 하는가. 작가와 평론가, 교수 즉 문학계에 속한 사람들이 자기 손으로 해야 하는 것이다.

작가들은 민주화 운동과 사회적 약자를 지지하는 발언들과 움직임에 참여해왔다. 세월호를 기억하려는 304낭독회는 매달 1회 열려서 44회에 이르렀다. 그러나 문인들은 문학계 내의 불합리한 제도나 불공정한 관행에 대해 싸우며 바꿔간 경험이 없다. 작가들은 사회적 약자라는 프레임으로 동질화된 의식을 갖고 있 고 작가들의 동료의식 또한 강하다. 정치권력에 대해서는 민감하지만 문학계 내부의 권력구조에 둔감하다. 문단 내 성폭력 고발운동이 일어났을 때 교수이자 영향력 있는 평론가들은 자신이 무슨 권력을 가졌냐는 발언을 SNS에서 공공연히 하곤 했다. 미학적인 것과 정치적인 것에 대한 논쟁이 활발했지만, 결국 문학계 는 정치를 타자화한 셈이다. 정치가 문학계 내부로 들어와야 한다.
텍스트와 세계는 밀접하지만 다르다. 텍스트에서 실현해야 하는 작가의 가치관이 있고 작가들이 속한 문 학장의 제도와 형식을 바꾸어가면서 실현해야 하는 가치가 있다. 한 쪽이 다른 쪽을 대체할 수는 없다. 텍 스트와 세계를 더 이상 혼동하지 않았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