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사랑의전당殿堂

세비야, 유쾌한 열정과 빈티지의 황홀

“외교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예술”

파리-평양-서울을 달리는 평화열차를 꿈꾸며

한국인의 의식현상학, 시험판

이상 소설 「날개」 이어쓰기 ①사이렌이 울릴 때 ②마지막 페이지 ③1교시 국어영역 ④우리들은 마음대로 ⑤진술에 따르면 ⑥대합실에서

“역사를 알 때 예술의 추상주의를 알 수 있다”

총·균·새

모든 시들이 등단작이다

1977년 매일신춘문예 시상식

다 락

불교 진리를 향한 끊임없는 여정

울음에 관하여

감동은 현실을 구원하는가

태양이 한 마리 곤충처럼 밝게 뒹구는 해질녘, 세상은 한 송이 꽃의 내부

①만찬 ①그럴 때가 있다 ②절 전화 ②고구마의 말

①북쪽 별을 찾아서 ②미래과거시제

첫 번째|마침표 유감 두 번째|아주 흔한 위로 세 번째|텍스트와 세계 네 번째|집을 떠나 집으로

①전후 국가재건 토목사업에 헌신한 ‘후반기’ 모더니스트 ②시대를 풍미한 『얄개전』을 쓴 딸바보 ③시와 후학과 커피를 사랑한 ‘동해안의 시인’

그리운 예술가(藝술架)

되돌릴 수 없는 7년, 되살리지 못한 7년

조선미술전람회와 사군자

치명적인 것들

다채로웠지만 2% 부족한……

탄뎀번역을 소환함

“말로 놀라게 하지 않으면 죽어서도 쉬지 않겠다”

라틴아메리카에서의 타는 목마름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

2018 외국문학 번역지원 공모,수요낭독공감 6월 행사 등

광화문글판

태양이 한 마리 곤충처럼 밝게 뒹구는 해질녘, 세상은 한 송이 꽃의 내부

정리 장근명 ㅣ 대산문화재단 사업팀

태양이 한 마리 곤충처럼
밝게 뒹구는 해질녘,
세상은 한 송이 꽃의 내부



- 채호기 시인의 「해질녘」 중


낮이 긴 여름, 일과를 마치고 밖으로 나오면 함께 집에 가길 기다리던 태양이 마치 뒹구는 듯 나를 반깁 니다. 붉게 물든 해질녘을 이 반가운 동행과 함께 걷노라면 한낮의 무더위와 뜨거움은 모두 잊히고, 마치 거대하고 단단한 붉은 꽃봉오리 속에서 살고 있는 것 같아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그리고 그 순간 내일에 대한 기대감이 가슴을 스치고 지나갑니다. 예년보다 더울 것이 틀림없는 올 여름. 땀을 많이 흘린 날일 수 록 해질녘 속을 꼭 걸어보자 다짐해봅니다.


광화문글판 선정회의




2018년 여름편 문안 선정을 위한 인터넷 공모와 선정 위원들의 추천을 통해 총 28편의 후보문안이 올라왔다. 총 7명의 선정위원(박웅현 TBWA KOREA 대표, 신준봉 중앙일보 문화부 부장, 성석제 소설가, 진은영 시인, 윤상 철 교보생명 고문, 김성한 교보생명 전무, 곽효환 대산문 화재단 상무)이 이를 대상으로 투표와 토론을 거쳐 이상 국 시인의 「오늘은 일찍 집에 가자」와 채호기 시인의 「해 질녘」 중 일부를 최종 문안후보로 선정했다. 이어 교보생 명 브랜드통신원의 선호도 조사와 내부 논의를 종합하여 「해질녘」을 여름 문안으로 최종 결정했다.

해질녘


채호기


따뜻하게 구워진 공기의 색깔들

멋지게 이륙하는 저녁의 시선

빌딩 창문에 불시착한
구름의 표정들

발갛게 부어오른 암술과
꽃잎처럼 벙그러지는 하늘

태양이 한 마리 곤충처럼 밝게 뒹구는
해질녘, 세상은 한 송이 꽃의 내부
삶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