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진달래꽃

호놀룰루로 쓰는 편지

‘김수영문학관’을 지키는 명예관장 김수명 선생과의 대화

온몸의 존재 : 바람과 양극의 긴장

기획의 말 ①사야(買) 살(住) 수 있는 집 ②2013년과 2021년, 그들도 다른 그들처럼 ③집을 쫓는 모험 ④잠시 중지된

지키는 일이다. 지켜보는 일이다. 사랑한다는 것은.

‘역사하는’ 작은 역사가들

코로나 시대의 희망

저항은 살아가는 일이 어떤 의미인지 묻는 것

미신(未神)

맹인 김씨 아저씨와 국어선생과 아, 이성복 시인

그 날의 초상(肖像)

팔레트, 늪, 사랑 - 지구 반대편에서

그림 속에 펼쳐진 창덕궁과 창경궁의 장대한 경관

①의심을 품자, ②명품 위에 쓴 시,우리가 웅덩이를 안다 해도 갈 데가 없다

①제천 1907 ②무급휴가

체험 학습

①강물을 읽다 ②누가 길 위에서 우는데 ③이게 내가 하는 일이에요

①매혹과 응답 ②새로운 풍경과 감각으로 우리 문학의 가능성을 열다

역병의 시대, 한국소설을 호출하다

영웅은 그대 품 안에

아궁이샘물 시인과 《작가세계》 탄생

내 생애를 지시하는 나침반

풍경이 있는 단 하나의 길

눈물을 연기하는 눈물 없는 신파극

비극은 누가 만드는가?

첫 역주본 한국한문소설

한국판 ‘백년의 고독’에 함께 울다

초학자와 어린이를 위한 당송시(唐宋詩) 입문서

대산창작기금 등

2021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광화문글판

지키는 일이다. 지켜보는 일이다. 사랑한다는 것은.

박재현
대산문화재단 사업팀

지키는 일이다. 지켜보는 일이다.
사랑한다는 것은.



사랑은 적극적으로 용기를 내어 누군가를 지키는 일이면서도 적당한 거리를 두면서 지켜보는 일이기도 합니다. 나무를 잘 자라게 하기 위해 해충을 잡고, 흙을 깨끗하게 해주듯이 사랑하는 대상이 나쁜 환경에 노출되지 않게 적극적으로 지키는 것은 사랑의 중요한 속성입니다. 하지만 동시에 사랑은 어둠이 지나갔을 때 햇살을 뚫고 솟아날 수 있도록 믿고 지켜보는 일이기도 합니다. 적극적이면서도 소극적인. 얼핏 모순적인 이 사랑의 속성은 연인과의 사랑만을 말하는 것이 아닌 시대의 어려움을 이겨내는 힘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사랑의 중요성에 대해서 다시 생각하게 되는 요즘입니다. 모두가 힘들게 삶을 살아가는 이 시기에 서로가 서로를 지켜주고, 또 지켜보면서 힘을 낼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사랑

-전봉건

사랑한다는 것은

열매가 맺지 않는 과목은 뿌리째 뽑고
그 뿌리를 썩힌 흙 속의 해충은 모조리 잡고
그리고 새 묘목을 심기 위해서
깊이 파헤쳐 내 두 손의 땀을 섞은 흙
그 흙을 깨끗하게 실하게 하는 일이다.

그리고
아무리 모진 비바람이 삼킨 어둠이어도
바위 속보다도 어두운 밤이어도
그 어둠 그 밤을 새워서 지키는 일이다.
훤한 새벽 햇살이 퍼질 때까지
그 햇살을 뚫고 마침내 새 과목이
샘물 같은 그런 빛 뿌리면서 솟을 때까지
지키는 일이다. 지켜보는 일이다.

사랑한다는 것은.

광화문글판 선정회의

2021년의 봄편 문안 선정을 위해 광화문글판 자문위원들의 추천과 인터넷 공모를 받아 총 32편의 문안이 접수되었다. 7명의 선정위원(김행숙 시인, 성석제 소설가, 이슬아 작가, 장재선 문화일보 선임기자, 윤상철 교보생명 고문, 박치수 교보생명 전무, 곽효환 대산문화재단 상무)이 이를 대상으로 토론과 투표를 진행하였고 그 결과, 함민복의 시 「씨앗」, 전봉건의 시 「사랑」 중 일부를 최종 문안후보로 선정했다. 이어 교보생명 브랜드통신원의 선호도 조사와 내부 논의를 종합하여 「사랑」을 최종 문안으로 선정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