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진달래꽃

호놀룰루로 쓰는 편지

‘김수영문학관’을 지키는 명예관장 김수명 선생과의 대화

온몸의 존재 : 바람과 양극의 긴장

기획의 말 ①사야(買) 살(住) 수 있는 집 ②2013년과 2021년, 그들도 다른 그들처럼 ③집을 쫓는 모험 ④잠시 중지된

지키는 일이다. 지켜보는 일이다. 사랑한다는 것은.

‘역사하는’ 작은 역사가들

코로나 시대의 희망

저항은 살아가는 일이 어떤 의미인지 묻는 것

미신(未神)

맹인 김씨 아저씨와 국어선생과 아, 이성복 시인

그 날의 초상(肖像)

팔레트, 늪, 사랑 - 지구 반대편에서

그림 속에 펼쳐진 창덕궁과 창경궁의 장대한 경관

①의심을 품자, ②명품 위에 쓴 시,우리가 웅덩이를 안다 해도 갈 데가 없다

①제천 1907 ②무급휴가

체험 학습

①강물을 읽다 ②누가 길 위에서 우는데 ③이게 내가 하는 일이에요

①매혹과 응답 ②새로운 풍경과 감각으로 우리 문학의 가능성을 열다

역병의 시대, 한국소설을 호출하다

영웅은 그대 품 안에

아궁이샘물 시인과 《작가세계》 탄생

내 생애를 지시하는 나침반

풍경이 있는 단 하나의 길

눈물을 연기하는 눈물 없는 신파극

비극은 누가 만드는가?

첫 역주본 한국한문소설

한국판 ‘백년의 고독’에 함께 울다

초학자와 어린이를 위한 당송시(唐宋詩) 입문서

대산창작기금 등

2021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나의 사진첩

그 날의 초상(肖像)

오세영
시인, 서울대학교 명예교수, 1942년생
시집 『바람의 아들들』 『북양향로』, 시조집 『춘설(春雪)』, 학술서적 『시론』 『한국현대시인연구』 등

 

2003년의 가을과 겨울, 나는 아내와 함께 체코의 프라하에서 한 철을 보냈다. 명목상으로는 프라하대학(카렐대학) 한국문학부의 초청 교수였지만 실제는 그곳의 한국학 연구 상황을 견문하고 프라하대학과 서울대학의 학술 교류를 모색하는 일 이외 달리 특별한 과업이 없었다. 한 달에 한 번 정도 있는 프라하대학 한국학 교수들과의 집담(集談)을 제외하면 대체로 시간이 자유로웠다. 그래서 나는 마음이 내킬 때마다 배낭 하나를 걸치고 유럽 각지를 보헤미안이 되어 돌아다녔다. 직접 차를 몰거나, 플로렌스 터미널에서 국제 버스나, 흘라비니역에서 기차를 타고…… 지나놓고 보니 참으로 행복했던 내 인생의 한 컷이 아니었던가 한다.
사진은 프라하에 있는 성 비투스 사원의 언덕에서 시내를 굽어본 장면이다. 더 좋은 사진이 있을 것 같았는데 막상 찾아보니 제대로 된 것이 없다. 평소 사진 찍기를 좋아하지 않은 탓도 있으나 찍은 사진을 다시 꺼내 볼 정신적 사치가 없어 그리된 것이니 누굴 책망하랴. 또 이 나이에 사진을 오래 간직한들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다만 당시 프라하대학에서 박사학위 과정을 밟던 중 내 프라하 체류를 자상하게 돌봐주었던, 지금은 한국외대 체코·슬로바키아학과의 유선비 교수와 인증샷 한 장을 남기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