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진달래꽃

호놀룰루로 쓰는 편지

‘김수영문학관’을 지키는 명예관장 김수명 선생과의 대화

온몸의 존재 : 바람과 양극의 긴장

기획의 말 ①사야(買) 살(住) 수 있는 집 ②2013년과 2021년, 그들도 다른 그들처럼 ③집을 쫓는 모험 ④잠시 중지된

지키는 일이다. 지켜보는 일이다. 사랑한다는 것은.

‘역사하는’ 작은 역사가들

코로나 시대의 희망

저항은 살아가는 일이 어떤 의미인지 묻는 것

미신(未神)

맹인 김씨 아저씨와 국어선생과 아, 이성복 시인

그 날의 초상(肖像)

팔레트, 늪, 사랑 - 지구 반대편에서

그림 속에 펼쳐진 창덕궁과 창경궁의 장대한 경관

①의심을 품자, ②명품 위에 쓴 시,우리가 웅덩이를 안다 해도 갈 데가 없다

①제천 1907 ②무급휴가

체험 학습

①강물을 읽다 ②누가 길 위에서 우는데 ③이게 내가 하는 일이에요

①매혹과 응답 ②새로운 풍경과 감각으로 우리 문학의 가능성을 열다

역병의 시대, 한국소설을 호출하다

영웅은 그대 품 안에

아궁이샘물 시인과 《작가세계》 탄생

내 생애를 지시하는 나침반

풍경이 있는 단 하나의 길

눈물을 연기하는 눈물 없는 신파극

비극은 누가 만드는가?

첫 역주본 한국한문소설

한국판 ‘백년의 고독’에 함께 울다

초학자와 어린이를 위한 당송시(唐宋詩) 입문서

대산창작기금 등

2021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번역서 리뷰

첫 역주본 한국한문소설

일역 『한국한문 애정전기소설』

심경호
고려대학교 한문학과 교수, 1955년생
저서 『옛 그림과 시문』 『한시의 세계』 『내면기행』 『조선 시대 한문학과 시경론』 『국문학 연구와 문헌학』 등

 

한국한문소설 가운데 조선후기 한문 애정전기소설인 『주생전』, 『빙허자방화록』, 『최척전』, 『상사동기』, 『왕랑반혼전』 등 5편을 일본어로 번역한 책이 일본 백제사(白帝社)에서 2020년 12월에 간행되었다. 이 책은 대산문화재단 지원으로 편찬되고 간행되었다. 책임 편자는 일본 메이지[明治]대학 일문학과 교수를 역임한 동 대학의 명예교수 히나타 가즈마사[日向一雅]이다. 히나타 가즈마사 교수는 동경대학에서 헤이안시대 문학인 『겐지 모노가타리(源氏物語)』 연구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겐지 모노가타리』의 구조나 주제를 분석할 뿐 아니라, 전고(典故)를 통해 중국문학의 수용 상황을 고찰해 왔다. 또한 한국문학과 비교 연구를 위해 1989년 3월부터 1년간 외국어대학에서 연구를 했고, 2008년부터 메이지대학 문학부와 고려대학교 문과대학의 연구 교류를 주도해 왔다. 일제강점기의 조선학이나 그 계보를 잇는 전후 조선학의 학자가 아니라, 완전히 새로운 관점에서 한국 고전문학을 분석하고 한국의 문화를 사랑하는 학자이다.
공동 역자는 김효진(金孝珍), 치바 히토미[千葉仁美], 박지혜(朴知惠), 이흥숙(李興淑), 가네키 도시노리[金木利憲], 오타 요스케[太田陽介] 등 6인이다. 공동 역자들은 모두 메이지 대학 일문학과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한국한문소설연구회 회원으로 활동하는 연구자들이다.
이 책은 모두 378쪽으로, 본문 350쪽이다. 권두에 서문, 목차, 범례 등 6쪽, 권말에 해설 13쪽, 후기 4쪽, 한국한문소설연구회 회원 명부 5쪽이 있다. 서문과 후기는 히나타 가즈마사 교수가 작성하고, 해설은 오사카[大阪]시립대학 교수 노자키 미츠히코[野崎充彦] 씨가 작성했다. 노자키 교수는 한국의 고전소설을 전기(傳奇) 소설, 몽유록 소설, 영웅군담 소설, 대하소설(장편소설), 판소리·야담계 소설, 천군(天君)소설 등으로 개괄했다. 노자키 교수는 한국 고전의 애정 소설이 중국의 것을 수용한 면이 있어서 일종의 결함이 있는 듯 보이지만, 그 독자적 특성에 대해서는 앞으로 더욱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번역과 역주의 완성도가 대단히 높고, 편집이 뛰어나다.
우선, 각 소설의 여러 텍스트들을 꼼꼼하게 비교하여 원문을 확정하고, 편마다 담당 번역자가 책임 번역하는 형태를 취함으로써, 전문성을 높였다. 그리고 편마다 작품해설, 현대어역, 원문, 교이(校異, 이본이 있을 경우 대조하여 글자를 확정하는 일), 한문의 일본식 번역문(가키구다시분), 어석(語釋, 글자나 구절의 풀이)을 안배하여 가독성을 높였을 뿐 아니라, 원문의 교감과 역주를 병행했다. 작품해설은 작품의 줄거리를 소개하는 데 그치지 않고, 판본 및 이본에 대한 해설, 확정 저본의 성격, 참고문헌, 관련 국내외 논문을 적절하게 제시했다. 현대어역은 전체의 흐름을 이해하기 쉽도록 단락을 적절히 나누었고, 일본인 독자들이 이해하기 쉬운 문체를 구사하고, 한자어에는 작은 글씨로 음독을 붙였으며, 난해한 한자어는 풀어서 번역했다. 원문은 현대어역의 단락 구분에 따라 적절히 분할했고, 저본의 글자나 어구에 의문이 있는 경우, 이본과 대조하여 원문을 확정하거나 문맥상 가장 합당한 글자를 추정해서 명시했다. 한문의 일본식 번역문은 일본 독자의 고전 애호자들이 원문의 흐름을 이해하는 데 매우 긴요하고, 현대어역이 이루어진 근거를 보여준다. 어석의 부분은 원문의 난해 어구, 지명, 인명, 관명, 물명, 전고(典故) 등을 충실하게 밝혔으며, 원문에 의문이 있는 경우 해설을 추가했다. 또한 현재의 연구로는 석연치 않는 어구에 대해서는 ‘미상(未詳)’이라고 표시를 하여, 향후 연구에 도움이 되도록 하였다.
이 번역 결과물은 국내외 연구성과나 주요 번역물까지 가능한 한 모두 참고하여, 번역과 주해를 상당히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려, 향후 관련 연구자들이 참고로 할 점이 많다.
일본에서 『춘향전』은 진작에 번역되어 있었으나, 한국고전의 본격적인 역주는 최근 들어 이루어졌다. 즉, 노자키 미츠히코 씨가 『청구야담』, 『홍길동전』, 『용재총화』를 단독으로 역주하고, 릿교[立敎]대학 명예교수 고미네 가즈아키[小峯和明] 씨가 『신라 수이전』, 『해동고승전』의 공동 역주를 주재했다. 하지만 한국한문소설이 역주된 예는 없었다. 역주본 『한국한문 애정전기소설』을 통해서, 일본의 학자들은 물론, 일반인들도 한국한문소설의 세계에 친숙하게 될 것을 기대한다.


※ 일역 『韓国漢文愛情伝奇小説(한국한문 애정전기소설)』은 재단의 한국문학 번역, 연구, 출판지원을 받아 히나타 가즈마사, 김효진, 치바 히토미, 박지혜, 이흥수, 가네코 도시노리, 오타 요스케의 번역으로 2020년 하쿠테이샤(白帝社)에서 발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