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진달래꽃

호놀룰루로 쓰는 편지

‘김수영문학관’을 지키는 명예관장 김수명 선생과의 대화

온몸의 존재 : 바람과 양극의 긴장

기획의 말 ①사야(買) 살(住) 수 있는 집 ②2013년과 2021년, 그들도 다른 그들처럼 ③집을 쫓는 모험 ④잠시 중지된

지키는 일이다. 지켜보는 일이다. 사랑한다는 것은.

‘역사하는’ 작은 역사가들

코로나 시대의 희망

저항은 살아가는 일이 어떤 의미인지 묻는 것

미신(未神)

맹인 김씨 아저씨와 국어선생과 아, 이성복 시인

그 날의 초상(肖像)

팔레트, 늪, 사랑 - 지구 반대편에서

그림 속에 펼쳐진 창덕궁과 창경궁의 장대한 경관

①의심을 품자, ②명품 위에 쓴 시,우리가 웅덩이를 안다 해도 갈 데가 없다

①제천 1907 ②무급휴가

체험 학습

①강물을 읽다 ②누가 길 위에서 우는데 ③이게 내가 하는 일이에요

①매혹과 응답 ②새로운 풍경과 감각으로 우리 문학의 가능성을 열다

역병의 시대, 한국소설을 호출하다

영웅은 그대 품 안에

아궁이샘물 시인과 《작가세계》 탄생

내 생애를 지시하는 나침반

풍경이 있는 단 하나의 길

눈물을 연기하는 눈물 없는 신파극

비극은 누가 만드는가?

첫 역주본 한국한문소설

한국판 ‘백년의 고독’에 함께 울다

초학자와 어린이를 위한 당송시(唐宋詩) 입문서

대산창작기금 등

2021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번역 후기

한국판 ‘백년의 고독’에 함께 울다

중국어역 『백년여관』

박춘섭
번역가, 중국 서주공정대학교 한국어학과 부교수, 1974년생
저서 『조선과 명나라 문사들의 기자 담론의 전개』, 역서 『한국인의 신화』 『철학자의 설득법』 『이별하는 골짜기』 『백년여관』 등


 


우여곡절 끝에 파트너 왕푸둥[王福棟]과 중국어로 번역한 임철우의 소설 『이별하는 골짜기』와 『백년여관』이 2020년 초에 화중과기대 출판사에서 출판되었다.
『백년여관』은 역자가 2012년 8월에 대산문화재단(이하 ‘대산’으로 약칭)의 번역, 출판 지원을 받은 『이별하는 골짜기』를 거뜬히 번역하고 난 뒤에 임철우 작가를 뵙고 중국에서의 출판 관련 사항에 대해 논의할 때 작가로부터 추천받고 큰 고민 없이 그 이듬해인 2013년 5월에 지원 신청한 작품이었다.
즉 『백년여관』에 앞서 지원받은 『이별하는 골짜기』는 반년 만에 번역을 완료함과 아울러 이듬해 공모 시작 전에 심사까지 끝난, 대산의 번역사에 기록될 초스피드로 이루어진 번역이었다. 이는 이 작품에 대해 이른바 ‘호흡이 맞다’는 것으로, 결코 번역 질을 낮추었음을 의미하지 않음을 미리 밝혀둔다.
『백년여관』 번역은 어려웠다. 그 어려움은 이 작품을 읽고 머릿속에 중국어로 신통한 ‘밑그림’이 그려지지 않은 것이 첫째요, 소설 자체가 매우 암울하고 어두운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워 있어 답답함을 주는 자체가 둘째 이유였다. 임철우 작가의 <후기>에서 볼 수 있듯이 이 작품은 작가가 작고한 친구를 기리는 작품이요, 또한 작가가 저승 문턱에까지 갖다가 온 뒤의 느낌이 스며있는 소설이다. 참고로 『이별하는 골짜기』도 무거운 주제의 작품이다. 다만 역자가 그다지 부담감을 느끼지 않았던 것은 과거 위안부의 불행에 대해 많이 알고 있어 그나마 무덤덤(?)하게 되었다는 것이 그 이유일 것이다.
『백년여관』에 너무 많은 비참한 원혼들이 등장하기에 굳이 죽음을 직시하기 싫어하는 역자로서는 고통이 아닐 수 없었다. 보통 저녁에 번역 작업을 진행하는 역자에게 있어서 스멀스멀 밀려드는 어둠은 공포 자체였다. 낮에는 일이 바쁜지라 한동안 밤에 억지로 작업하였더니 악몽을 꾸게 되어 그 뒤부터 별수 없이 낮에만 시간을 내어 번역하게 되었다. 이렇다보니 보통 반년이면 번역하는 타 작품들과는 달리 『백년여관』은 일 년 넘게 걸리게 되었다.
지금도 이 책의 번역 과정을 돌이켜보면 여전히 괴로운 느낌을 지울 수 없다. 하여 중국의 대표 문화 콘텐츠 리뷰 사이트 더우판[豆瓣]에 실린, 중국 독자들의 평가 중 공감하는 내용 세 가지를 선별하여 이 작품에 대한 개인의 느낌을 대신하고자 한다.

- …『백년여관』은 한국판 『백년의 고독』이다. 뿐더러 별도로 첨부한 평론에서 서술하고 있듯이 이 작품의 의미 혹은 가치는 ‘광주사건’을 다룬 것에 있는 것에 있는 것이 아니라, 작가가 『봄날』에 이어 광주사건에 대해 문학적으로 재평가한 뒤에 개인적으로 찢어지는 마음으로 상상의 나래를 펼쳐 살아있는 자들을 위해 마음속의 죄책감을 청산한 것에 있다. 중국어판에서 남진우 평론가의 독특한 평론을 실은 것을 무척 잘한 일이라 생각한다.

- 아부[阿布, 2020.06.12.]



- (이 작품을) 읽으면 너무 고통스럽고 마음이 아프다. 격변하는 역사의 격랑 속에서 얼마나 많은 무고한 생명이 목숨을 빼앗겼을까?

- 더우유[豆友 218721784, 2020.07.02.]



- 읽으면서 두 번이나 눈물을 흘렸다. 눈물을 흘린 이유는 요행히 살아남은 자들의 마음속에 남은 지워버릴 수 없는 죄책감과 비통 때문이었다. 한국의 근대사에 대해 아는 것이 매우 적기에 단숨에 관련 보충수업을 받는 느낌이었다. 이런 소재는 작품화할 가치가 있지만 (중국 독자의 입장에서는) 시기상 적절하지 않다는 평가도 들을 것임은 의심할 바 없다. 자국의 이런 소설을 볼지언정 인근 국가의 작품을 보면서 눈물을 흘리고는 싶지 않은 마음이다.

- 머차나이터[抹茶奶特, 2020.10.13.]



2020년 연말을 기준으로 이 작품에 대한 평점은 8.7(참고로 『이별하는 골짜기』는 8.9)이다. 평가가 꽤 좋은 편이다. 더우판에 실린 독자들의 평가들을 읽으면서 중국 독자들도 역자와 같은 느낌으로 이 책을 읽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어 다행이다.
『백년여관』의 번역 과정은 정녕 고통스러웠지만 작가가 전하고 싶은 바를 확실히 전달했다는 것을 위안으로 삼는다. 또한 이번 기회에 해당 도서 번역 및 출판에 많은 도움을 줌과 아울러 화중과기대출판사를 지극히 배려해 준 대산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


※ 『백년여관 百年旅馆』은 재단의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을 받아 필자와 왕푸둥의 공역으로 중국 화중과기대출판사(華中科技大出版社)에서 2020년 출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