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진달래꽃

호놀룰루로 쓰는 편지

‘김수영문학관’을 지키는 명예관장 김수명 선생과의 대화

온몸의 존재 : 바람과 양극의 긴장

기획의 말 ①사야(買) 살(住) 수 있는 집 ②2013년과 2021년, 그들도 다른 그들처럼 ③집을 쫓는 모험 ④잠시 중지된

지키는 일이다. 지켜보는 일이다. 사랑한다는 것은.

‘역사하는’ 작은 역사가들

코로나 시대의 희망

저항은 살아가는 일이 어떤 의미인지 묻는 것

미신(未神)

맹인 김씨 아저씨와 국어선생과 아, 이성복 시인

그 날의 초상(肖像)

팔레트, 늪, 사랑 - 지구 반대편에서

그림 속에 펼쳐진 창덕궁과 창경궁의 장대한 경관

①의심을 품자, ②명품 위에 쓴 시,우리가 웅덩이를 안다 해도 갈 데가 없다

①제천 1907 ②무급휴가

체험 학습

①강물을 읽다 ②누가 길 위에서 우는데 ③이게 내가 하는 일이에요

①매혹과 응답 ②새로운 풍경과 감각으로 우리 문학의 가능성을 열다

역병의 시대, 한국소설을 호출하다

영웅은 그대 품 안에

아궁이샘물 시인과 《작가세계》 탄생

내 생애를 지시하는 나침반

풍경이 있는 단 하나의 길

눈물을 연기하는 눈물 없는 신파극

비극은 누가 만드는가?

첫 역주본 한국한문소설

한국판 ‘백년의 고독’에 함께 울다

초학자와 어린이를 위한 당송시(唐宋詩) 입문서

대산창작기금 등

2021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재단 소식

2021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2021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재단은 국내 문학계의 창작 여건을 개선하고 역량 있는 문인들을 발굴하기 위한 ‘대산창작기금’ 및 우수한 한국문학 작품이 세계인의 서가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사업의 지원신청을 2월 22일(월)~5월 31일(월)까지 접수한다.
미등단 신인 및 등단 10년 이하의 문인들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대산창작기금은 시·시조, 소설, 희곡, 평론, 아동문학 등 4개 부문에 걸쳐 작품을 공모하여 총 9명에게 각 1천만 원의 창작기금을 지급한다. 저작권 등 모든 권리는 작가에게 주어진다.
우리 문화의 선양과 한국문학의 세계화를 위해 전 세계 언어를 대상으로 시행하는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은 우리 문학 작품을 외국어로 번역, 연구하고 해당 어권에서 출판, 보급하는 사업이다. 지원금은 어권별 기준에 맞춰 지원한다.
올해부터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접수로 신청을 받는다. 자세한 내용은 재단 홈페이지(www.daesan.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선정 결과는 8월 중 발표할 예정이다.

교보생명과 함께하는 제29회 대산청소년문학상 공모
청소년 문사들의 문학 축제 ‘대산청소년문학상’이 스물아홉 번째 대회를 개최한다. 3월 2일(화)부터 5월 31일(월)까지 작품을 접수하며 전국 중·고교 재학생 또는 해당 연령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응모 가능하다. 올해부터 재단 홈페이지(www.daesan.or.kr)를 통해 온라인 접수로 신청을 받으며, 수상후보(문예캠프 참가자)는 7월 중 재단 홈페이지에 발표할 예정이다.
작품은 시(시조)와 소설을 대상으로 하며 소속 학교 교장 또는 교사의 추천서와 함께 제출하여야 한다. 접수된 작품들을 심사하여 선발된 80명의 수상후보자들은 여름 방학 중 충남 천안 소재 교보생명 연수원인 계성원에서 개최되는 문예캠프에 2박 3일간 참가하게 된다. 단,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이 지속, 확산된다면 행사가 일부 변경 및 축소되거나 연기 또는 취소될 수 있다.
캠프 기간 동안 문학수업, 개별 작품지도, 작가와의 대화, 영화감상, 체육대회, 토크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관련 경비는 모두 재단이 부담한다. 최종 수상자는 캠프 2일차에 실시하는 백일장을 통해 선정, 시상하며 금상에 1백50만 원, 은상에 70만 원, 동상에 50만 원의 장학금과 상장을 수여한다. 수상작품은 연말에 작품집으로 출간되며 문예캠프 참가자 중 등단자에게는 문예창작장학금을 지원한다.

2021 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 개최
김광식, 김수영, 김종삼, 류주현, 박태진, 이병주, 장용학, 조병화 등 1921년생 문인 대상
<심포지엄> <문학의 밤> <작가별 학술대회> 등 개최 예정
대산문화재단과 한국작가회의가 공동주최하는 의 기획위원들은 올해 대상작가로 김광식, 김수영, 김종삼, 류주현, 박태진, 이병주, 장용학, 조병화 등을 선정하였다. 정치, 이념의 차이를 넘어 한국 근대문학사 속 위치를 기준으로 작가를 선정하고 그 업적과 생애를 기려온 본 문학제는 올해도 다양한 작가들을 재조명하여 우리 문학 연구의 지평을 넓힐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는 5월 13일(목)에 광화문 교보빌딩에서 개최되는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문학의 밤’, ‘김수영 시그림전’, ‘작가별 학술대회’, ‘논문집 발간’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강진호 기획위원장(성신여대 교수)을 비롯 곽효환 시인(대산문화재단 상무), 김종훈 평론가(고려대 교수), 박수연 평론가(충남대 교수), 정은경 평론가(중앙대 교수), 홍기돈 평론가(가톨릭대 교수) 등이 이번 문학제의 기획위원을 맡아 행사를 기획, 진행하고 있다.
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는 통합과 포용의 문학사를 지향함으로써 작가들의 문학적 공과 과를 객관적으로 평가하기 위해 2001년 시작되었으며 21년째 그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대산문화재단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우수한 인문학 콘텐츠를 대중에게 제공하기 위해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daesan)을 개설하여 운영하고 있다. 대규모 오프라인 강연 및 외부 활동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인터넷 서비스의 병행은 공간과 시간의 한계를 넘어 대중과의 접점을 마련해주고 있다.
‘교보인문학석강’은 현재 정혜신 정신의학과 전문의의 심리학 강연, 장진성 서울대 고고미술사학과 교수의 미술 강연, 조천호 前국립기상과학원장의 기상과학 강연, 민은기 서울대 작곡과 교수의 음악 강연이 업로드 되어 있으며 추후 진행되는 강연들 역시 지속적으로 온라인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길 위의 인문학 - 교보인문기행‘은 이태호 명지대 미술사학과 교수의 해설과 함께 단원 김홍도의 흔척을 찾아 떠난 충북 단양, 제천, 괴산 일대의 기행 영상을 공개하였다. 전문가들의 인문학적 스토리텔링을 통해 기행의 깊이와 의미를 더하는 영상을 추가로 제작하여 이동이 제한적인 대중들에게 여행의 체험과 재미있는 인문학 지식을 전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