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찬란한 문명과 반인류 범죄의 사이에서

‘기억 속의 들꽃’이 피었던 길을 걷다, ‘황혼의 집’에 이르렀다

살아온 기적이 살아갈 기적이 된다고 사노라면 많은 기쁨이 있다고

기획특집 | 가깝고도 먼나라, 새로운 한국과 일본 ①열 채의 이불까지는 준비하지 못하더라도 ②진짜 자기문제로 돌아가는 순간은 타자의 인생을 통해 자신을 발견할 때 ③차이와 상호 무지에 대한 인정 ④독재가 통하지 않는 외교무대

들녘의 하루

코로나19, 딥체인지 그리고 문학

조선 여자로서의 삶을 벗고 자신으로 살다

다섯달밖에 안된 첫 아들에게 보낸 첫 시집

데뷔작이 두 편이라니

그립다는 느낌은 축복이다

경계를 넘고 근심을 지우는 망우리공원

바람이 바람을 만나 서로 따뜻해질 때

시인의 말은 곧 시가 되어야 한다

지하철 여행자의 일일

서얼 지식인의 내면 풍경

①고모의 흉터,포옹 ②Pierrot,검은 서사

①기러기가 남긴 말 ②언니의 일

①어느 한 詩人의 음악사랑 ②잠시 기다려주세요, 신호가 끊겼습니다 ③지도와 여행

수능이 벼슬

①한국문학은 여전히 건재하다 ②제28회 대산문학상 수상작 리뷰 ③영역 『푸른 수염의 첫 번째 아내』 미국 《퍼블리셔스 위클리》 ‘올해의 책 톱 10’ 선정

우리 문학은 어디쯤 가고 있을까?

진짜 ‘나’를 찾기

‘대전환’ 시대의 미래 읽기

사연 많은 인물들에게 대사를 만들어주다

서구의 예수가 일본의 예수가 되다

정지용의 『향수』와 베트남 정서

10년 공들인 소피아대 한국학과 학생들의 『한국전래동화』

대산창작기금 등

3강 조천호 교수, 4강 민은기 교수 편 개최

광화문글판

살아온 기적이 살아갈 기적이 된다고 사노라면 많은 기쁨이 있다고

박재현
대산문화재단 사업팀

살아온 기적이 살아갈 기적이 된다고
사노라면
많은 기쁨이 있다고



병마와 싸우고 있을 때, 중요한 경기에서 지고 있을 때, 어려운 시험을 앞두 고 있을 때. 우리는 대개 느닷없이 단번에 일어날 찰나를 희망하며 기적을 말하고 는 합니다. 하지만 어쩌면 기적은 삶을 살아가며 조금씩 쌓여온 것들이 모여서 일 어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되돌아보면 우리의 인생은 어부처럼 매번 풍랑을 맞이하면서 출렁거리면서도 다시 멀리 노를 저어 나가는 순간의 연속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어렵고 힘들었던 매 순간을 버티며 살아온 기적을 행해오고 있는 우리에게 다시 삶을 살아갈 수 있는 기적이 일어나리라 바라봅니다. 그리고 그 안에서 많은 기쁨을 발견할 수 있으리라 믿어 봅니다.


어부

김종삼

바닷가에 매어둔
작은 고깃배
날마다 출렁거린다
풍랑에 뒤집힐 때도 있다
화사한 날을 기다리고 있다
머얼리 노를 저어 나가서
헤밍웨이의 바다와 노인이 되어서
중얼거리려고

살아온 기적이 살아갈 기적이 된다고
사노라면
많은 기쁨이 있다고

광화문글판 선정회의

2020년의 마지막인 겨울편 문안 선정을 위해 광화문글판 자문 위원들의 추천과 인터넷 공모를 받아 총 32편의 문안이 접수되 었다. 7명의 선정위원(성석제 소설가, 신준봉 중앙일보 문화부 부장, 진은영 시인, 이슬아 작가, 윤상철 교보생명 고문, 박치수 교보생명 전무, 곽효환 대산문화재단 상무)이 이를 대상으로 토 론과 투표를 진행하였고 그 결과, 문태준의 시 「우리는 서로에 게」, 김종삼의 시 「어부」 중 일부를 최종 문안후보로 선정했다. 이어 교보생명 브랜드통신원의 선호도 조사와 내부 논의를 종 합하여 「어부」를 최종 문안으로 선정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