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찬란한 문명과 반인류 범죄의 사이에서

‘기억 속의 들꽃’이 피었던 길을 걷다, ‘황혼의 집’에 이르렀다

살아온 기적이 살아갈 기적이 된다고 사노라면 많은 기쁨이 있다고

기획특집 | 가깝고도 먼나라, 새로운 한국과 일본 ①열 채의 이불까지는 준비하지 못하더라도 ②진짜 자기문제로 돌아가는 순간은 타자의 인생을 통해 자신을 발견할 때 ③차이와 상호 무지에 대한 인정 ④독재가 통하지 않는 외교무대

들녘의 하루

코로나19, 딥체인지 그리고 문학

조선 여자로서의 삶을 벗고 자신으로 살다

다섯달밖에 안된 첫 아들에게 보낸 첫 시집

데뷔작이 두 편이라니

그립다는 느낌은 축복이다

경계를 넘고 근심을 지우는 망우리공원

바람이 바람을 만나 서로 따뜻해질 때

시인의 말은 곧 시가 되어야 한다

지하철 여행자의 일일

서얼 지식인의 내면 풍경

①고모의 흉터,포옹 ②Pierrot,검은 서사

①기러기가 남긴 말 ②언니의 일

①어느 한 詩人의 음악사랑 ②잠시 기다려주세요, 신호가 끊겼습니다 ③지도와 여행

수능이 벼슬

①한국문학은 여전히 건재하다 ②제28회 대산문학상 수상작 리뷰 ③영역 『푸른 수염의 첫 번째 아내』 미국 《퍼블리셔스 위클리》 ‘올해의 책 톱 10’ 선정

우리 문학은 어디쯤 가고 있을까?

진짜 ‘나’를 찾기

‘대전환’ 시대의 미래 읽기

사연 많은 인물들에게 대사를 만들어주다

서구의 예수가 일본의 예수가 되다

정지용의 『향수』와 베트남 정서

10년 공들인 소피아대 한국학과 학생들의 『한국전래동화』

대산창작기금 등

3강 조천호 교수, 4강 민은기 교수 편 개최

번역 후기

10년 공들인 소피아대 한국학과 학생들의 『한국전래동화』

불가리아어역 『한국전래동화』

김세원
번역가, 불가리아 소피아대학교 한국학과 강사


 


지난 2011년, 소피아대학교 한국학과 3학년 학생들이 나를 찾아왔다. “선생님, 대산문화재단 한국 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사업에 지원하려고 해요. 선생님께서 도와주실 수 있으세요?” 학생들이 내게 건넨 말이었다. 자초지종은 이랬다. 전래동화를 번역하는 수업에서 ‘할미꽃’, ‘별주부전’, ‘양초로 국 끓여 먹은 사람들’, ‘황금 구슬’ 네 편을 번역했다는 것이다. 학생들은 번역만 한 것이 아니었다. 한 학생은 자신 이 그린 삽화까지 내게 내밀었다. 학생들은 흥미로운 한국전래동화를 더 번역하고 싶다고 했고, 삽화도 직접 그리고 싶다고 했다. 학생들은 소피아대학교 한국학과 도서관 게시판에 붙어 있는 ‘대산문화재단 번 역·연구·출판지원’ 게시물을 보고 나를 찾아온 것이었다. 수업 시간에 반드시 해야 하는 번역이었지만 한 국전래동화가 퍽 재미있었나 보다. 학업을 하는 것만으로도 버거울 텐데 번역을 해 보겠다는 의지에 마음 이 동했다. 학생들이 꿈을 이루는 데 나도 동참하기로 결심했다.
학생들이 네 편의 전래동화 초벌 번역에 첨삭을 해 나가는 동안 나는 불가리아 독자에게 적합한 전 래동화를 선정하는 일을 했다. 선정의 기준은 다음과 같다. 첫째,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알 만한 동화일 것. 둘째, 한국인의 가치관을 반영한 동화일 것. 셋째, 이야기 전개가 흥미로운 것을 선정 기준으로 삼았 다. ‘지극한 효심’과 ‘뭉클한 형제애’를 한국인들이 지닌 공통 가치관으로 삼았다. 흥미로운 이야기로는 ‘남녀 간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와 ‘은혜를 잊지 않고 갚는 이야기’로 추렸다. 학생들은 배분해 주는 대로 번역을 해 나갔다. 삽화는 한 학생이 일임했다. 번역과 삽화 작업은 모두 정해진 기간 안에 마쳤다. 남은 것은 책으로 출간하는 일뿐이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문제가 불가리아 출판사 측에서 발생했다. 인쇄기 계가 고장나서 기계를 수리한 후에나 인쇄를 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어쩐 일인지 기계는 쉽게 고쳐지지 않았다. 나와 학생들은 원고를 넘겨 놓고 출판사 측의 답변을 기다렸다. 마침내 기계는 수리를 마쳤다. 그 런데 이번에는 출판을 해 주기로 약속한 사장님이 몸져눕게 되어 출판을 연기하게 되었다. 기다리고 기다 려도 출판사 측에서 가타부타 답이 없었다. ‘한국전래동화가 햇빛을 보는 날이 올까?’ 하염없이 기다릴 수 만은 없었던 터라 출판사 측에 연락을 했다. 더 이상 출판을 연기할 수 없으니 다른 출판사를 알아보고자 한다고 전했다. 다행히 출판사 측에서도 미안함을 표하며 우리의 입장을 이해해 주었다.
2020년 코로나19로 비상사태인 상황에서도 ‘이스토크자파트’ 출판사의 적극적인 협조로 드디어 한 국전래동화를 불가리아 시장에 내 놓게 되었다. 원고를 묵혀 두었던 기간 동안 불가리아 내 한국어 및 한 국 문화 독자층은 한층 더 두터워졌다. 수 년 전만하더라도 한국어 및 한국문화를 보급하는 기관은 손에 꼽을 정도였다. 하지만 지금은 소피아 ‘성클리멘트오흐리트스키’ 국립대학교, 벨리코터르노보 ‘성키릴메 토디’ 국립대학교, 플로브디프 ‘파이시이힐렌다르스키’ 국립대학교, 뉴불가리아대학교, 스타라자고라대 학교, 소피아세종학당, 소피아18번 ‘W. E. Gladstone’ 공립학교, 소피아138번 ‘바실즐라타르스키’ 공립학 교, 바르나 ‘푸쉬킨’ 공립학교 외에도 다수의 사설기관에서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보급하고 있다. 한국전 래동화는 한국어 학습자뿐만 아니라 K팝과 K드라마를 좋아하는 불가리아인 한류 팬들에게 읽고 싶은 책 중에 하나가 될 것이다. 한국어와 한국문화에 이미 발을 담근 불가리아 사람들은 2020년, 한국전래동 화책을 손에 들고 읽을 수 있게 되었다. 한국전래동화는 불가리아 대표서점인 ‘헬리콘’, ‘시엘라’, ‘오렌지’에 서 독자들을 기다린다. 또한 온라인을 통해서도 구매가 가능하다.
2011년 소피아대학교 한국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이던 학생들이 품었던 번역과 출판에 대한 꿈은 2020년 현실로 이뤄졌다. 지금까지 K팝으로, K드라마로 한국문화를 접해 왔던 불가리아 사람들은 이제 K-book을 만나게 되었다.
한반도에서 입에서 입으로 구전되어 온 한국인들의 구수한 이야기인 한국전래동화는, 발칸 반도 불가리아에서 책장을 넘기는 소리를 타고 전해질 것이다.


※ 불가리아역 『한국전래동화 (Корейски приказки)』는 재단의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을 받아 필자를 포함한 이리나우주노바, 아네타 디미트로바, 바블리나 플라츠코바, 랄리짜 마놀로바의 공역으로 불가리아 이스토크자파트(Iztok-Zapad)에서 출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