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萬里城 만리성

소설에 새긴 이름, 영원의 장소들

수필은 삶의 모습을 그대로 남긴다

서울,2030년 - 포스트코로나 시대 읽기 ①환란일지 ②2030년 서울, 그리고 레이턴시 ③바이러스와 함께 돌아보기 ④마스크에 관한 학교괴담

군함도가 울고 있다.

문학평론가 김현을 기억하는 이유

유머는 엄숙함이 얼마나 부조리한 것인지를 드러낸다

늘 지루하고 딱딱한 아버지의 설교

소설가 상허 씨의 일일

찬탄과 논란의 굴곡, 미녀 뽑기 90여 년

세상 풍경 중에서 제일 아름다운 풍경 모든 것들이 제자리로 돌아오는 풍경

2001년 봄, 젊은 시조시인들

당산대형의 꿈

조선통신사 수행화원이 일본에서 그린 특이한 형식의 그림

①울릉도,초생활 ②미의,저쪽은 모른다

①그분이 오신다 ②기미

화내지 마세요!

①완성의 속도 ②코로나 여름, ‘국뽕 아재’의 기원 ③적막과 고요와 침묵

아무일 일어나지 않는 40호 남짓 시골마을, 그 사람들과 정서

진퇴양난의 그해 겨울 막바지에 쓴 시

7월은 가장 잔인한 달

①일상과 일상 너머를 아우르는 탄력있는 상상력 ②포스트코로나 시대 한국문학의 흐름과 성취는?

한반도, “지리의 포로”에서 “지리의 힘”으로

인간의 눈, 개의 마음

첫 책, 『자연사박물관』 그 예측을 넘어

어떤 가족의 우스꽝스러운 비극

“일본 동북사투리가 너무 어려웠어요. 게다가 한국역사도…”

새로운 창작품을 읽는 느낌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대산세계문학총서

2020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제28회 대산청소년문학상 수상자 선정 김소월 등단 100주년 기념 시그림전 - 소월시 100년, 한국시 100년

기획특집

서울,2030년 - 포스트코로나 시대 읽기

정끝별
시인, 이화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계간 『대산문화』 편집자문위원, 1964년생
시집 『자작나무 내 인생』 『흰 책』 『삼천갑자 복사빛』 『은는이가』 『봄이고 첨이고 덤입니다』, 평론집 『패러디』 등

서울,2030년 - 포스트코로나 시대 읽기

 

기획의 말


지구에 0.1마이크로미터짜리 붉은 폭탄이 떨어졌다. 이 나노분자들이 세계시장을 타고 전파되고 있다. 그리고 봉쇄, 폐쇄, 금지, 중단, 연기…… 비정상적인 것들이 정상이 되어가고, 일상적인 것들이 비상한 일이 되어간다. 안전하려면 경제활동과 자본주의로부터 거리를 두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고단한 삶들이 확연해졌다. 택배/배달 기사, 서비스 업종들, 병원 종사자들,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들. 모두 바이러스의 경로가 생존 경로인 사람들이다. 사회적으로 거리를 두다 보니, 우리 사회의 많은 문제들이 확연해졌다. 혐오, 차별, 실업, 불평등, 환경오염, 소외, 우울, 감시, 자유 침해…… 코로나가 창궐하고 있을 때다. 지인이 노래 하나를 공유해주었다. 앤서니 파우치 소장의 얼굴과 입을 빌려 탐 존스의 <딜라일라>를 개사한 <Die Die Coronavirus> 코로나(퇴치)송이었다. 거리도 마켓 선반도 비었고, 마스크는 살 수가 없고, 휴지도 소독제도 동이 나고, 사랑하는 사람을 만질 수도 없고, 문고리조차 열 수도 없고…… 오 빌어먹을, 사회적 거리두기여! 등등의 메시지였다. 다이, 다이,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후렴구는 절규에 가까웠다. 퀸의 <보헤미안 랩소디>를 개사한 <코로나바이러스 랩소디>의 한 구절은 섬뜩했다. “엄마, 제가 방금 한 사람을 죽였어요 / 침대에 머물지 않았어요 / 그의 곁을 지났는데, 지금 그가 죽었어요.” 모나리자도 마스크를 쓴 채 미소 짓고, 뭉크의 절규도 마스크를 쓴 채 외쳤다. 페스트 이후 몽골제국이, 유럽 중세 질서가, 실크로드가 해체되었다는 건 잘 알려진 사실이다. 우리에게도 코로나 이후가, 갈등의 시간이 될지 정화의 시간이 될지도 알지 못한다. 하여, 10년 후 우리의 사회에 대해 상상해보기로 했다. 대비든 대안이든, 유토피아든 헤테로피아든 디스토피아든, 귀기울여보시라, 2030년 서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