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萬里城 만리성

소설에 새긴 이름, 영원의 장소들

수필은 삶의 모습을 그대로 남긴다

서울,2030년 - 포스트코로나 시대 읽기 ①환란일지 ②2030년 서울, 그리고 레이턴시 ③바이러스와 함께 돌아보기 ④마스크에 관한 학교괴담

군함도가 울고 있다.

문학평론가 김현을 기억하는 이유

유머는 엄숙함이 얼마나 부조리한 것인지를 드러낸다

늘 지루하고 딱딱한 아버지의 설교

소설가 상허 씨의 일일

찬탄과 논란의 굴곡, 미녀 뽑기 90여 년

세상 풍경 중에서 제일 아름다운 풍경 모든 것들이 제자리로 돌아오는 풍경

2001년 봄, 젊은 시조시인들

당산대형의 꿈

조선통신사 수행화원이 일본에서 그린 특이한 형식의 그림

①울릉도,초생활 ②미의,저쪽은 모른다

①그분이 오신다 ②기미

화내지 마세요!

①완성의 속도 ②코로나 여름, ‘국뽕 아재’의 기원 ③적막과 고요와 침묵

아무일 일어나지 않는 40호 남짓 시골마을, 그 사람들과 정서

진퇴양난의 그해 겨울 막바지에 쓴 시

7월은 가장 잔인한 달

①일상과 일상 너머를 아우르는 탄력있는 상상력 ②포스트코로나 시대 한국문학의 흐름과 성취는?

한반도, “지리의 포로”에서 “지리의 힘”으로

인간의 눈, 개의 마음

첫 책, 『자연사박물관』 그 예측을 넘어

어떤 가족의 우스꽝스러운 비극

“일본 동북사투리가 너무 어려웠어요. 게다가 한국역사도…”

새로운 창작품을 읽는 느낌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대산세계문학총서

2020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제28회 대산청소년문학상 수상자 선정 김소월 등단 100주년 기념 시그림전 - 소월시 100년, 한국시 100년

번역서 리뷰

새로운 창작품을 읽는 느낌

러시아어역 김중혁 소설 『당신의 그림자는 월요일』

박종소
서울대학교 노어노문학과 교수. 1966년생
저서 『한국 근대문학의 러시아 문학 수용』(공저), 역서 『우리 차르의 사람들』등


새로운 창작품을 읽는 느낌

러시아어역 김중혁 소설 『당신의 그림자는 월요일』

 

우리나라 기상관측 이후 가장 긴 장마로 기록된 비가 계속되던 8월 중순, 눅눅한 습기가 기분마저 가라앉게 만들던 서재에 산뜻한 도시 감각 디자인 표지의 책 한 권이 도착했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출판사 기페리온(Гиперион)에서 출판된 우리나라 김중혁 작가의 장편소설, 『당신의 그림자는 월요일』(문학과지성사)의 러시아어 번역서 『Ваша тень понедельник』였다. 러시아에서 출판된 한국문학 작품... 잠시 생각의 날개가 한 세대 전 러시아의 모스크바로 떠돈다.
1990년대 초 모스크바에서 유학하던 시절의 경험이다. 당시는 소비에트 러시아가 해체된 직후로 사회 경제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던 시기였다. 오늘날에는 크렘린 궁 옆의 붉은 광장에 위치하면서, 러시아의 화려한 소비경제를 상징적으로 대변하고 있는 모스크바 국영백화점(GUM)에서조차도 당시에는 매장 진열대에서 전시된 상품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하루 멀다하고 식료품 물가가 치솟아 오르고,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하루아침에 새 화폐가 발행되고 있었다. 계획경제에서 시장경제로 전환하면서 고용시장에서는 대량 실업이 발생하고 있었고, 일자리를 잃은 가장들은 자가용을 몰고나와 길가의 손님과 가격 흥정을 하며 택시영업을 하던 시절이었다.
그런데 그 시절, 정치사회적인 시스템의 붕괴로 사회 전반이 침체되던 시점에 러시아 도서계에서는 흥미로운 몇 몇 현상을 목격할 수 있었다. 첫째는 모스크바 전역에서 중고서점들이 증가하기 시작하였다는 점이다. 도시 뒷골목의 허름한 건물들의 반지하나 이층에 자리 잡고 있던 영세한 중고서점에는 모스크바 시민들의 서재에 있던 세계문학사에서 가장 뛰어난 19세기 러시아 리얼리즘 작가들의 문학 작품들이 전집으로 쏟아져 나왔다. 푸슈킨, 고골, 도스토예프스키, 톨스토이, 투르게네프, 체호프, 고리키 등 러시아 문학사에서 호명되는 문호들의 작품은 물론이고, 러시아 문예학의 다양한 이론서가 헐값으로 중고서점의 책장에 쌓여 있었다. 가난한 유학생은 희귀한 원서가 품어내는 매력과 기품에 가벼운 지갑이지만 망설임 없이 열 수밖에 없었다. 둘째는 소비에트 시기의 공식문학이었던 ‘사회주의 리얼리즘’ 계열의 문학작품들이 더 이상 출판되지 않는 틈으로, 포스트모더니즘 계열의 작품들이 증가하는 현상이었다. 오늘날 러시아 문학사에서 독특한 시기로 평가되는 1990년대~2000년대 초기의 소비에트 해체 이후의 문학작품들이었다. 그런데 이런 새로운 문예사조의 작품들의 출현 흐름과 나란히 외국문학작품의 번역이 급속하게 발달하고 있었다.
특히 탐정소설, 연애소설, SF 소설류의 서유럽과 미국의 대중문학이 러시아어로 번역되어 대량으로 유통되는 시장이 형성되고 있었다. 대규모 스포츠 스타디움의 새벽에 열리는 도서판매 시장은 전통적인 러시아 문학작품은 찾을 수 없고, 거의 모두 러시아어로 번역된 외국문학작품들이었다.
소비에트가 해체된 1990년대 초반, 모스크바의 중고서점에서 발견한 우리나라 문학작품은 러시아어로 북한에서 번역 출판된 몇 몇 작품들과 안나 아흐마토바(Anna Akhmatov, 1889~1966)가 번역한 김소월 시집이었다. 안나 아흐마토바는 오늘날에도 그러하지만, 특히 1990년대 러시아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러시아의 여류 시인 가운데 한 사람이었다.
스탈린의 오랜 독재정권 치하에서 작품 활동이 제한되어 자신의 창작을 할 수 없었던 그녀가 생계를 위해 할 수 있는 수단 가운데 하나가 곧 외국문학작품의 번역이었다. 러시아 은세기(Silver Age) 문학의 최고 시인으로 평가되는 그녀가 이미 오래전에 한국 근대문학 작품을 번역하였다는 사실에 놀라고, 또 그녀가 번역한 작품집을 모스크바 중고서점에서 손에 직접 들고 있다는 사실에 또 한 번 가슴 벅차던 기억이 떠오른다.
그 시절로부터 30년 가까이 시간이 흐른 오늘, 러시아에 소개된 한국 문학작품들은 이제 제법 그 숫자를 헤아릴 수 있게 되었다. 한국문학번역원과 같은 우리 정부 기관이 설립되어 우리문학의 해외번역출판을 지원하는 결과이기도 하지만, 특별히 민간부분에서 대산문화재단과 같은 문화재단이 넓고 긴 안목으로 우리문학을 세계에 알리고, 궁극적으로는 우리문화와 세계문화의 창달에 기여하고자 하는 목표로 오랜 동안 추진한 성과라고 평가한다. 외국문학 전공자이자 한국문학을 사랑하는 이로서 참 고마운 일이라고 생각한다.
김중혁 작가의 장편소설, 『당신의 그림자는 월요일』의 러시아어 번역서, 『Ваша тень понедельник』는 한국문학의 러시아어 번역 전문가인 게오르기 리에 의해 옮겨졌다. 이미 기존에 몇 권의 한국 문학작품을 번역한 경험을 갖고 있는 역자는 이번 작품에서도 자신의 성실하고 뛰어난 번역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 우선 무엇보다도 번역 작업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가운데 하나인 원문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작품을 번역하였다. 특히 현대 한국의 역사와 문화적 상황을 정확히 이해하고 옮기고 있다. 작품의 성격상 러시아의 16세 이상의 독자로 권장된 이 책은 자칫하면 선정적이고 폭력적으로 흐를 수 있고, 또 현대 한국의 문화에 대한 왜곡된 상을 제시할 수 있는 어려움도 있지만, 이런 문제점들을 충분히 고민하며 번역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다른 한편, 도착어인 러시아어의 측면에서 살펴보면, 러시아어 특유의 문어적인 표현과 구어적인 표현을 잘 사용하여 번역 작품의 가독성을 높이고 있다. 예를 들어, 욕설과 속어 등을 상응하는 러시아어로 적절히 번역하고 있고, 또 시와 노래 등이 원작에서는 본문에서 특별히 구분되고 있지 않지만, 이것을 정확히 구분하여 러시아어적 운율을 살려서 번역한 것을 발견할 수 있다. 단순한 축어적인 번역이 아닌 새로운 창작품을 읽는 듯 느낌마저 든다. 마지막으로, 흔히 번역 작품에서 벌어지는 원문을 누락하거나 생략하는 일이 거의 읽어나지 않고 있다. 번역자의 꼼꼼하고 치밀한 성실성을 높이 평가해야할 것 같다. 이 번역 작품에서는 원문의 세부적인 묘사까지도 거의 모두 도착어인 러시아어 어휘와 구문으로 번역되고 있으며, 그 의미도 또한 원문의 맥락에 맞게 최대한 보존되어 전달되고 있다. 정성을 많이 기울인 우수한 번역 작품이라고 생각된다.
2020년 오늘은 러시아 도시 뒷골목의 중고서점에서가 아니라 모스크바와 페테르부르크를 비롯한 대도시의 주요 서점과 인터넷 서점에서 이 작품이 진열되고 판매되어 러시아 독자들이 읽는 시절이 되었다. 반갑고 감사하고, 또 기쁘다.

※ 러시아어역 『당신의 그림자는 월요일』은 재단의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을 받아 게오르기 리의 번역으로 러시아 기페리온 출판사에서 2020년 출판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