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아우의 인상화 印像画

아바나, 영혼은 탈탈 털리고 심장은 도취하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의 만남 '진흙과 풀꽃'

대한민국, 2018년 늦가을

특집을 기획하며 동아시아문학 공동의 집 시간과 우리 작가와 작품, 독자와 현실의 틈새에 서서 ①주요 발제문 다시 읽기➍ 작품교류-전통 ①주요 발제문 다시 읽기➎ 작품교류-차이 ①주요 발제문 다시 읽기➏ 작품교류-미래 ①주요 발제문 다시 읽기➐ 작품교류-독자 ②한중일 동아시아문학포럼 참관기 ③한중일 대표 공동 기자간담회

“어둠 속에서 둘이서,어둠 속에서 나홀로”

차이(差異)의 매혹

강릉 유가(儒家)의 군자

쓰지 않아도 된다

길 위에서

검박한 스승, 굴산사 당간지주

동아시아와 세계, 우주에 대한 새로운 성찰

의약분업의 효시

내 글의 스승, 가스통 바슐라르

속간 《문예중앙》, 2010년 가을 통권 제123호로부터

숲은 아름답고 깊지만 내겐 지켜야 할 약속이 있네 아직 가야 할 길이 남아있네

①기차를 타고 밤 약속,월동준비 ②당분간 달콤,홀로그래피

①사람 사는 집 ②네가 웃어야

잘 알지도 못하면서

잘 잊히지 않는 일들

①최근 역사 영화의 한 경향에 대해 ②그러면, 그러면, 그러면 ③주인도 제목도 없는

①시대의 아픔 위에 놓인 애도의 문학 ②제26회 대산문학상 수상작리뷰

고민과 아픔을 문학으로 승화하기 위한 노력들

소설이 묻고, 영화가 답하다

인생 리셋을 위한 자기 계발의 과학

파라나 강물 위에는 그를 기리는 꽃잎이 흐른다

한국문학 번역, 어렵고 힘들지만 “계속해보겠습니다”

강 저편과 여기

기다림의 미학

대산세계문학총서149,150

대산창작기금, 한국문학 번역지원,외국문학 번역지원

대산문화재단 신창재 이사장 은관문화훈장 수훈 등

나의 사진첩

길 위에서

글· 사진 김인숙 ㅣ 소설가, 1963년생
장편소설 『꽃의 기억』 『봉지』 『소현』 『미칠 수 있겠니』, 소설집 『그 여자의 자서전』 『단 하루의 영원한 밤』 『안녕, 엘레나』 등



2015년, 작가 레지던시 프로그램으로 3개월동안 베를린에 체류했다. 학생들과 만나는 한국문학 특강시간도 있었고 현지에서 창작하는 사람들과 만나 맥주나 와인을 마시기도 했고, 난민들을 취재하기도 했었고, 또 뭐 이런 저런 프로그램에도 참여를 했었는데, 그래도 베를린에서 무얼 했냐고 물어보면, 혼자 걸어 다녔다고 말하는 게 가장 맞는 답인 듯하다.
독일 통일 연수프로그램 팀에 끼어 구동독 지역에 갔었다. 거기 엘베 강가를 오래 혼자 걸었던 기억이 난다. 여기저기 걸어 다니느라 너덜너덜해진 샌들을 벗고 발톱칠이 다 벗겨진 발을 모래사장에 묻고, 쨍한 햇살 아래, 강변 카페에서 맥주를 혼자 마셨다.
사진첩을 뒤적여보니, 온통 다 이런 사진들이다. 혼자 걸어 다니며 혼자 찍은 사진들. 여기저기 걸어 다닌 흔적으로, 참 많이도 썼네. 지금 또 혼자 중얼중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