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아우의 인상화 印像画

아바나, 영혼은 탈탈 털리고 심장은 도취하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의 만남 '진흙과 풀꽃'

대한민국, 2018년 늦가을

특집을 기획하며 동아시아문학 공동의 집 시간과 우리 작가와 작품, 독자와 현실의 틈새에 서서 ①주요 발제문 다시 읽기➍ 작품교류-전통 ①주요 발제문 다시 읽기➎ 작품교류-차이 ①주요 발제문 다시 읽기➏ 작품교류-미래 ①주요 발제문 다시 읽기➐ 작품교류-독자 ②한중일 동아시아문학포럼 참관기 ③한중일 대표 공동 기자간담회

“어둠 속에서 둘이서,어둠 속에서 나홀로”

차이(差異)의 매혹

강릉 유가(儒家)의 군자

쓰지 않아도 된다

길 위에서

검박한 스승, 굴산사 당간지주

동아시아와 세계, 우주에 대한 새로운 성찰

의약분업의 효시

내 글의 스승, 가스통 바슐라르

속간 《문예중앙》, 2010년 가을 통권 제123호로부터

숲은 아름답고 깊지만 내겐 지켜야 할 약속이 있네 아직 가야 할 길이 남아있네

①기차를 타고 밤 약속,월동준비 ②당분간 달콤,홀로그래피

①사람 사는 집 ②네가 웃어야

잘 알지도 못하면서

잘 잊히지 않는 일들

①최근 역사 영화의 한 경향에 대해 ②그러면, 그러면, 그러면 ③주인도 제목도 없는

①시대의 아픔 위에 놓인 애도의 문학 ②제26회 대산문학상 수상작리뷰

고민과 아픔을 문학으로 승화하기 위한 노력들

소설이 묻고, 영화가 답하다

인생 리셋을 위한 자기 계발의 과학

파라나 강물 위에는 그를 기리는 꽃잎이 흐른다

한국문학 번역, 어렵고 힘들지만 “계속해보겠습니다”

강 저편과 여기

기다림의 미학

대산세계문학총서149,150

대산창작기금, 한국문학 번역지원,외국문학 번역지원

대산문화재단 신창재 이사장 은관문화훈장 수훈 등

새로 나온 책

대산창작기금, 한국문학 번역지원,외국문학 번역지원

대산창작기금

체 게바라 치킨 집
임경묵 지음, 문학수첩 펴냄
◆ 2008년 하반기 《문학사상》 신인상을 통해 작품 활동을 시작한 임경묵 시인의 첫 시집. 시인은 “골목에 소속”된 자로서 누구도 주목하지 않는 이름 없는 존재들을 사려 깊게 바라보고 그들의 신음에 귀 기울이며 골목의 풍경들을 그려낸다. 표제작인 「체 게바라 치킨 집」을 포함하여 도시 변두리 골목을 하나하나 스케치하듯 그리며 ‘골목의 감정’을 오롯이 담아낸다. 자신과 자신을 둘러싼 서사를 감각적으로 그려내되, 가독성과 시의 본원적인 것을 되새김하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아 2011년 수혜작으로 선정되었다.


푸른 눈의 목격자
오성인 지음, 문학수첩 펴냄
◆ 2013년 『시인수첩』 신인상으로 등단한 오성인 시인의 첫 시집. 광주민주화운동 이후의 세대이면서도 오월의 광주를 작품과 생활의 온몸으로 짊어지며 광주의 역사성을 현대사로 이으려는 시인의 노력이 담겨 있다. 우직한 정통적 시법을 통해 현실을 직시하는 태도를 견지하며, 슬픔의 언저리를 맴돌거나 서성이지 않고 정면으로 응시한다. “요즘 시로서는 드물게 ‘역사성’을 담보하려 고투한 흔적이 건강하다. 세대를 달리한 ‘80년 광주’에 대한 새로운 시선이 신선했다. 쇄말화된 내면의 중얼거림이 마치 세련된 무엇인 양 행세하는 세태에서 그 외로움은 값지다”는 평을 받으며 2018년 수혜작으로 선정되었다.

맹준열 외 8인
이은용 지음, 창비 펴냄
◆ 제12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을 수상한 이은용 소설가의 장편소설. 아홉 식구 대가족의 유쾌한 여행기를 그린 시끌벅적한 소동극이다. 소설의 주인공은 핵가족 시대에 어딜 가든 시선을 끄는 대가족의 셋째 아들 맹준열로, 가족과 자아 사이에서 균형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열일곱 살 준열의 목소리가 생생하게 녹아 있다. “유머와 위트가 넘치는 서사 전개가 흡인력을 높이고 인물의 성격이 잘 살아 있어 생동감을 주기에 부족함이 없다. (…) 대가족을 건사하느라 여행 한 번 해보지 못한 가족이 우여곡절 끝에 나섰다가 말썽 많은 여행길에서 겪는 이야기는 읽는 이의 마음을 애잔하게 하는 울림이 있다”는 평을 받으며 2018년 수혜작으로 선정되었다.

터널
이귤희 지음, 국민서관 펴냄
◆ 2017년 대산창작기금으로 등단한 이귤희 소설가의 첫 번째 동화. 일제 강점기, 일본이 자신들의 만행을 숨기기 위해 터널을 폭파해 마을 사람 전부를 죽인 역사의 현장으로 가게 된다면 어떨까? 『터널』은 잘못된 과거와 뒤틀린 현재를 바꾸기 위해 과거로 가는 주인공 선우의 여정을 그린다. “주인공이 왜곡된 현재를 바로잡고자 1945년 8월 15일로 돌아가서 과거 사건을 경험하고 할아버지의 비밀을 깨닫는 구성력, 빤하지 않은 인물 설정으로 흡입력을 놓치지 않은 것을 이 작가의 뛰어난 점으로 보았다”는 평을 받으며 2017년 수혜작으로 선정되었다.


한국문학 번역지원 영어권


I'LL GO ON(계속해보겠습니다)
황정은 지음, 정예원 번역, 영국 틸티드 액시스 출판사 펴냄
◆ 2015년 대산문학상을 수상한 황정은 소설가의 『계속해보겠습니다』가 영국에서 출간되었다.같은 시간, 한 공간에 존재하는 소라, 나나, 나기 세 사람의 이야기를 각각의 목소리로 들려주는『계속해보겠습니다』는 서정의 결을 이어가면서도 잔잔하게 흘러가 폭발적으로 파급되는 황정은식 서정의 마력을 엿볼 수 있게 한다는 평을 받는다. 한강 작가의 『채식주의자』 번역으로 널리알려진 데보라 스미스 번역가가 설립한 영국의 틸티드 액시스 출판사를 통해 출간되었다.



외국문학 번역지원

병사 이반 촌킨의 삶과 이상한 모험(대산세계문학총서 149)
블라디미르 니콜라예비치 보이노비치 지음, 양장선 옮김, 문학과지성사 펴냄
◆ 러시아 문학사에서 고골, 살티코프-셰드린을 잇는 대표적 풍자작가이자 자먀틴을 잇는 반유토피아 작가로 평가받는 블라디미르 니콜라예비치 보이노비치의 대표작. 사상이 개인의 삶을 옥죄던 냉전 시대는 소련의 예술가들에게 가혹한 시기였다. 보이노비치는 소련 문단의 유망주로 승승장구하다가 1960년대 중반 문화예술계의 자유주의에 대한 탄압이 다시 시작되면서 고난의 길을 걸었다. 이러한 경험 위에서 러시아 우화에 등장하는 ‘바보 이반’을 차용해 스탈린 지배하 소련의 부조리한 체제와 그 체제가 낳은 개인들의 위선에 끊임없이 성내고 대들며, 한 편의 부조리극같은 현실을 코믹하지만 신랄하게 풍자한다.


내가 얼마나 많은 영혼을 가졌는지-페르난두 페소아 시가집
(대산세계문학총서 150)
페르난두 페소아 지음, 김한민 옮김, 문학과지성사 펴냄
◆ 70여 개를 웃도는 이명(異名)으로 시, 소설, 희곡 등 다양한 원고를 남기고 떠난 포르투갈 최고의 천재 시인 페르난두 페소아. 한국에서는 산문집 『불안의 책』으로 널리 알려졌지만, 페소아는 일곱 살 때부터 시작하여 평생 동안 수많은 작품을 남긴 시인이었다. 그중 페소아가 본명으로 쓴 시 81편을 엮은 시선집 이 출간되었다. 본명으로 남긴 작품들에서도 페소아는 그답게, 어느 한 분야에 닻을 내리지 못하고 끊임없이 이동하고 정처 없이 부유했다. 이 책의 작품들은 존재와 부재, 고정된 정체성에 대한 회의 등 그가 줄기차게 천착해온 주제들 외에도, 민족과 역사,유년의 기억, 사랑과 성(性), 기존 종교에 대한 회의와 대안적 종교에 대한 관심, 새로운 문체와형식 실험 등을 보여준다. 페소아의 화두들이 망라되어 있는 이 시선집은 페소아 시 세계의 분화와 동화 추이를 그려보는 데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