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무서운시간時間

로마,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닌 시간 속에서

절대적 비순응주의 비평과 ‘있는 그대로’의 번역

유령작가 X|특집을 기획하며 ①못 먹고 펌 랜딩 ②나는 아무것도 아니다. 나는 아무것도 아닐 것이다. 나는 아무것도 아니고 싶을 수도 없다. ③생시의 여러 단면 ④새로운 계급우화, 좀비 아포칼립스

①‘동아시아’에서 ‘문학’으로 ②마음의 연대 :전 통, 차이, 미래 그리고 독자 ③중·일 참가작가 프로필

고집 피워 될 일이 아닌데

You Imagined, Now You Live - 존 레논과의 인터뷰

“요즘 어디 가서 그런 얘기 하면 큰일 납니다”

아셨겠지, 아시지 않았을까

그 세상에서 자라날 것들

잭 케루악의 집필실 앞에서

밥상

쓰고 또 쓰다, 정통 관인학자의 기록문학

못 쓰는 종이로 비행기를 접는다 비행기는 푸릉푸릉 날아갈 테지 하늘나라 별애기를 태우고 올 테지

새 신문, 새 작품 그리고 새 삶

①대서,마음의 방향 ②이것이 나의 차례

①단추를 채울 때마다 ②눈빛 드라이브

선녀의 아이

첫 번째ㅣ문학이 오는 순간 두 번째ㅣ벼락 맞은 어린 대추나무가 있던 방 세 번째ㅣ 나의 작은 불안 노트 -불안과 문학

2018 대산창작기금ㅣ 자신만의 개성 속에 확보해 낸 심도와 성장가능성 제26회 대산문학상 ㅣ 제26회 대산문학상 시·소설 부문 본심 대상작 선정

만해(萬海)와 무산(霧山), 그리고 백담사

삶의 풍경을 바꾸어 놓은 근대 철도

상상력의 확장, 혹은 축소

한국문학 침체기? 그래도 등불 밝히는 작가·작품들

“한번 해보자, 한번 가보자”

종이의 길과 번역의 결

소설, 보통 사람의 보통 이야기

나뭇잎 물음표들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2018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등

문학현장

2018 대산창작기금ㅣ 자신만의 개성 속에 확보해 낸 심도와 성장가능성

- 2018 대산창작기금 지원대상자 선정

정리 이정화 ㅣ 대산문화재단 사업팀

재단은 지난 7월 23일, 2018년도 대산창작기금 수혜자를 발표했다. 대산창작기금은 국내 창작문학의 활성화와 역량 있는 신진문인을 발굴, 양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미등단 신인 포함, 등단 10년 이하 작가의 작품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2018년 2월 19일(월)부터 5월 31일(목)까지 작품을 접수받아 1개월여 동안 심사를 진행한 결과, 총 9명의 수혜자가 선정되었다. 수혜자에게는 1천만 원씩, 총 9천만 원의 지원금이 지난 8월 24일(금) 교보컨벤션홀에서 개최된 증서수여식을 통해 주어졌다. 수혜작들은 1년 이내에 단행본으로 출간되며 저작권을 포함한 모든 권리는 작가에게 귀속된다(대상작표 참조).

2018년 대산창작기금에는 시 부문에 166명, 소설 부문에 68명, 희곡 부문에 13명, 평론 부문에 8명, 아동문학 부문에 95명 등 총 350명이 응모하였다. 수혜자 선정을 위해 시 부문에 고형렬·장석남·최정례, 소설 부문에 권지예·성석제·전성태, 희곡 부문에 장우재·최진아, 평론 부문에 오형엽·우찬제, 아동문학 부문에 김개미·박상률·조태봉 선생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하여 한 달 간 수고하였다.


창작기금 수혜자로 ▲시 부문에는, 낯익은 문법이지만 왕성한 상상력으로 정제되고 깎인다면 개성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엿보이는 김복희(「아름다운 베개」 외 49편), 총기어린 감각으로 어시장을 중심으로 한 삶의 현장을 파고들어 자신만의 심도를 확보해 낸 신진련(「창밖」 외 49편), ‘80년 광주’에 대한 새로운 시선으로 요즘 시로서는 드물게 ‘역사성’을 담보하려 고투한 흔적이 건강하게 평가되는 오성인(「푸른 눈의 목격자」 외 52편), ▲소설 부문에는, 우리 사회의 독특한 팬덤 문화를 상당한 공력으로 재현해내며 장편으로서 전개가 자연스럽고 서사의 집중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 박사랑(『우주를 담아줘』(장편)), 담백한 이야기로 내달리는 이채로움이 시선을 끄는 동시에 체질화된 스타일리스트로서 앞으로 완성해갈 세계를 더 궁금하게 하는 장성욱(「화해의 몸짓」 외 5편), ▲희곡 부문에는, 작품들 속에서 일관되게 동원되는 ‘육박전’이라고 부를 만한 몸싸움들이 어떤 연극작가적 의지로 표현되며 우려 속에서도 기대를 자아내는 진용석(「폭력시대」 외 2편), ▲평론 부문에는, 작품에 대한 미시적 분석과 새로운 맥락에서의 종합을 통해 나름의 비평의 방향을 찾아가고 있는 노대원(「소설보다 낯선」 외 23편), 마지막으로 ▲아동문학 부문에는, 기교에 기대지 않고 담백한 어조로 시적 형상화를 이루어내는 동시에 자신의 경험을 적절히 끌어들여 공감을 이끌어내는 능력이 탁월한 김경진(동시 「별의 별」 외 54편), 흡인력 있는 전개, 유머와 위트가 넘치는 서사, 생동감 있는 인물의 묘사 등을 통해 대가족의 첫 가족여행에서 벌어지는 사건사고를 유쾌하게 풀어낸 이은용(동화 『맹준열 외 8인』) 작가가 각각 선정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