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눈 오는 地圖지도

무참한 시대의 독백

우리나라 시낭송 운동 50년

감각을 바꾸지 못하는 예술은 비윤리적

복수의 계절에 「햄릿」을 다시 본다

주요섭 소설 「사랑손님과 어머니」 이어쓰기 ①풍금 ②사랑손님과 누님 ③봉선화 꽃물 들인 소녀 ④기찻간 변사사건 관련 진술서 ⑤연애편지

겨울 들판을 거닐며

대산 100년, 대산문화재단 25년

지금 내게 다가오는 것들이 내 스승이다

노나메기 세상을 열기 위해 끝없는 젊음을 사는 당신

영원한 가을

병란에 대처하는 두 개의 길

2004년에 멈춘 시간

북방의 시인, 곽효환

『탁류』는 물이 아니라 군산 사람들의 얼굴이다

20세기와 함께 시작된 근대의 수학여행

① 원 샷으로 , 상강 상강 ② 마곡을 어루만지고, 혼자인 걸 못 견디죠

① 돈의 수사학 ② 시간의 문법

첫 번째| 그리고…… 28년 두 번째| 우리들이 좋아하는 것들과는 상관없는, 검은 단어 세 번째|변하지 않는 자리 네 번째| 구조신호를 듣는 법

은하열차

시인이자 번역가로서 새롭게 발견된 피천득

①제25회 대산문학상|수상작선정 수상작리뷰|시부문 수상작리뷰|소설부문 수상작리뷰|희곡부문 수상작리뷰|번역 부문 ②윤동주문학기행|하늘과 평등의 꿈

무라카미 하루키의 상륙, 『상실의 시대』 혹은 『노르웨이의 숲』

위로가 소용없는 세대를 위한 위로

‘블랙리스트’ 사건, 표현의 자유를 지킬 근본적 해결책 제시돼야

‘기억 잃음’을 기억하기

나의 의미는 만드는 것

‘종이’라는 지배적 메타포 옮기기

한국전쟁과 스무 살 처녀의 내면 풍경

의식과 무의식의 경계에 선 인간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 등

대산문화재단 신창재 이사장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 레종도뇌르 수훈 등

문학현장

수상작리뷰|번역 부문

글 서태부(Steven D. Capener) ㅣ 번역가, 서울여자대학교 영어영문학과 부교수. 1959년생

한시에서 시조, 가사 등
조선시대 명시 집성
• 케빈 오록 영역 『The Book of Korean Poetry: ChosŎn Dynasty』


제25회 대산문학상 번역부문 수상작으로는 케빈 오록(Kevin O’Rourke)의 시 모음집 『The Book of Korean Poetry: ChosŎn Dynasty 한국시선집 : 조선시대』가 선정되었다. 케 빈 오록 선생은 신부 신분으로 한국에서 1960년대부터 거주해왔고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 국 문학 박사학위를 외국인으로서 처음으로 취득한 다음 경희대학교 영어영문학과에서 정년은퇴까지 교수 생활을 하였다. 오록 선생은 일찍부터 한국문학 번역에 전념한 분으로 잘 알려졌으며 이번 번 역상으로 그의 상당한 업적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은 셈이다. 시 번역에 치중한 오록 선생은 소설 번 역 경력도 대단하다. 그는 현대문학 중 명작으로 보아야 마땅한 최인훈의 『광장』과 이문열의 『우리들 의 일그러진 영웅』을 영역함으로써 한국문학의 해외 진출에 크게 이바지하였다. 시 부문 번역에도 꾸 준히 전념해왔다. 거의 30년 전에 『Tilting the Jar, Spilling the Moon』(1988)이라는 시 모음집을 냈 다. 이 저서는 고려시대 이규보의 한시, 조선 시대의 정철, 윤선도, 김수장의 시조에서부터 한국 근대 문학의 대표 시인 서정주의 자유시까지 광범위하게 한국의 여러 시 전통을 영어로 소개하였다. 이 번 역서가 한국과 한국의 어문을 배우는 사람들한테 중요한 자료가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글 서태부(Steven D. Capener) ㅣ 번역가, 서울여자대학교 영어영문학과 부교수. 1959년생

 

마찬가지로 이번 수상작은 한국 고전 시를 소개하고 정리하는 의미로도 높이 평가할 수 있다. 『The Book of Korean Poetry: ChosŎn Dynasty』는 조선 시대의 명시로 알려진 한시, 시조, 가사 그리고 악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오록 선생의 시 번역문을 수상하는 근거에 대하여 언급하자면 세 가지 측면을 지적할 수 있겠다.
첫째, 원작들의 문학적 가치는 명백해 오로지 번역 수준만 심사 기준으로 고려되었다. 오록의 번역은 탁월한 것으로 판단되었다. 황진이의 한시 「Farewell to So Yanggok 송별소양곡」은 좋은 예가 된다.

Paulownia leaves fall in the moonlight;
wild chrysanthemums yellow in the frost.
The pavilion reaches within a foot of heaven;
Drunk, we’ve supped a thousand cups.
月下庭梧盡 밝은 달 아래 뜨락 오동잎 다 지고
霜中野菊黃 서리 내려도 들국화 노랗게 피었어라
樓高千一尺 누각 높아 하늘과 지척이고
人醉酒千觴 사람은 취하고 남은 술은 천이라

오록 선생의 번역은 황진이의 애틋한 목소리를 장식 없으면서도 간결한 표현법으로 이미지를 독자의 눈앞에 아른거리게 한다. 둘째, 믿음직스러운 번역인데다가 시인과 시들의 배경을 소개함으로써 전문가가 아닌 독자를 위한 편의를 제공한다. 셋째, 시의 명료하지 않은 부분, 또는 일반 독자가 알수 없는 지명, 명칭, 사건에 대한 충분한 주석을 달고 있다.

이 세 가지 측면들을 감안할 때, 오록 선생의 『The Book of Korean Poetry: ChosŎn Dynasty』는 이번 번역상을 수상함으로써 한국의 고전 시를 좀 더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 믿는다. 그것도 일반 독자들한테 고전 시를 소개하는 의미가 크며, 해외 한국학이라는 학문 분야에서도 이 번역서는 굉장히 소중한 자료가 될 것임이 분명하다.

 
수상자인터뷰

신라시대부터 현재까지
한국시 번역의 마침표를 찍다


『The Book of Korean Poetry: ChosŎn Dynasty』 • 케빈 오록

 

1964년 한국 땅을 처음 밟으신 이후 50여 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한국생활을 이어오신 선생님께 이번 ‘대산문학상’ 수상이 어떤 의미일지 궁금합니다. 또한 이번 수상작을 간단히 소개해주십시오.
2017년 대산문학상 번역 부문을 수상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이번 수상작인 『The Book of Korean Poetry: ChosŎn Dynasty 한국시선집 : 조선시대』 는 신라시대부터 현재까지의 한국 시를 번역하는 거대한 프로젝트의 마침표와도 같습니다. 저는 지난 30여 년간 이 프로젝트에 굉장히 즐겁게 참여하였습니다. 게다가 여러 시집들을 통해 이어졌던 이 긴 여정 끝에 대산문학상과 같은 큰 상을 받게 되어 기쁨이 배가 되는 것 같습니다.
이번 수상작인 『한국시선집 : 조선시대』에는 한시와 시조, 가사, 그리고 악장을 포함한 조선시대의 모든 장르를 통틀어 유명한 고전시가들이 빠짐없이 실려 있습니다. 전 세계에 한국 시를 소개하기 위해서는 고전 텍스트와 근대 텍스트 모두를 번역할 필요가 있습니다. 따라서 저는 제 프로젝트에 신라시대부터 현재까지의 모든 텍스트를 포함시켰지요.

한시는 한자로 씌어져 그 의미가 다의적이고 시조 및 가사는 옛말로 적혀 있어 현대문학을 번역하는 것과는 또 다른 어려움이 있었을 것 같습니다. 어떻게 까다로운 번역 작업을 진행하시는지요.
말씀하신 대로 한시와 시조, 가사를 번역할 때는 다른 어려움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현대어로 번역된 시조와 가사를 쉽게 구할 수 있었습니다. 고전 시가를 번역하는 작업은 도움이 필요한데, 특히 한시를 번역할 때 더 필요합니다. 은퇴 후에 이 작업을 위해 돈을 마련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습니다. 요즘에는 지원금을 신청하는 절차도 굉장히 관료주의적입니다. 사람이 나이가 들면 그런 절차들에 싫증이 나는 경향이 있습니다. 현대 문학계에서는 에이전트들과 이러한 절차를 진행하는데 이는 삶을 더욱 부담스럽게 만듭니다. 저는 재미로 번역을 합니다. 저에게 있어서 번역이란 사업이 아닙니다. 저는 얼마나 많은 작업들이 있는지, 얼마나 많은 언어들이 있는지, 얼마나 많은 나라들이 있는지에 관심이 없습니다. 저의 목표는 다릅니다. 저는 지원서와 중간보고서, 미 출판 번역판과 같은 것들로 부담을 느끼고 싶지 않습니다. 그래서 저는 출판과 관련된 것에 연연해하지 않고 오직 저만의 언어로 제가 좋아하는 것들을 번역합니다.


한국의 옛 시들을 읽은 해외의 독자들이 어떤 느낌을 받았을지 궁금합니다. 혹시 기억에 남는 리뷰가 있다면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번역 지원이 시작되었던 1970년대부터, 지원기관들은 고전시가들보다는 생존 작가들에게 더 큰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고전 작품 번역물에 대한 평가를 많이 접하실 수 없었을 것입니다. 제가 서울에서 영문일간지에 시 칼럼을 기고했었던 그때가 훨씬 더 나았죠. 사람들은 종종 자신들의 마음에 들었던 시를 이야기합니다. 저는 천년의 시간을 아우르는 한국 시조 모음집인 『Mirrored Minds 한국 시 천년』이라는 작은 책을 가지고 다닙니다. 많은 독자들이 이 책에 담긴 시를 즐겨 읽고 있습니다.

외워두고 자주 애송하시는 한시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있다면 어떤 이유에서 그 시를 아끼시는지도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좋아하는 시인들이 많습니다. 그중에서도 특히 김시습, 서거정, 이탈을 좋아합니다. 정철은 한국의 위대한 토착시인 중에 한 명이자 한시를 완성시킨 인물입니다. 그의 한시 「추야(秋夜)」는 특별히 저에게 큰 감동을 주었습니다.

蕭蕭落葉聲 우수수 나뭇잎 떨어지는 소리를
錯認爲疎雨 성긴 비 소리인 줄 잘못 알고
呼童出門看 아이 불러 문 밖에 나가 보라 했더니
月掛溪南樹 달이 시내 남쪽 나무에 걸렸다 하네

이 시는 마음의 풍경화 같습니다. “달이 시내 남쪽 나무에 걸렸다”라는 청년의 대답은 불교 선종의 관점에서 아주 훌륭합니다.

현재 어떤 번역 작업을 진행하고 계시며 앞으로의 계획은 어떻게 되는지 궁금합니다.
저는 고전 문학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앞으로 이규보와 혜심, 서산대사, 이탈의 작품을 더 연구해보고 싶습니다. 이것이 바로 제가 앞으로 해나갈 프로그램인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