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쉽게 씨워진 시

“살아있는 것은 물결을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도쿄 아사쿠사의 광대, 새로운 문학과 혁명을 꿈꾸었던 시인의 자화상

릴케의 천사

인터뷰어가 인터뷰이다

특집을 기획하며 ①시장 속의 문학 ②“비탄의 시대에 시인들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 ③미래에 관한 회상 ④살아남기 위한 자들의 언어

빨간 장미 한 송이

최후의 북촌 구식 현모양처이자 최초의 자유 신여성

시인이 안 됐으마 제비가 됐을 꺼로?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높은 곳을 꿈꾸었던 「천체수업」

밤하늘의 투명한 시선들

평양에 갔을 때

불편한 질문을 던지는

‘천의 얼굴을 가진 조선의 천재’ 허균의 『성소부부고』

역사와 예술이 어우러진 ‘바다의 땅’, 통영

문인들의 ‘목뽑기’ 풍경 셋

정의론의 방법에 대한 질문

①진한 노을,초봄 개울에서 ②기러기떼 헛 가위질하듯,한네의 승천

①동전처럼 ② 오샤와 Oshawa

사물놀이

첫 번째|뒤늦게 눈뜬 재능 두 번째|혼자 있는 시간의 고요 세 번째|합포 산호동 옛집 네 번째|매미 오줌 맞기

①제25회 대산문학상 시·소설 부문 본심 대상작 선정 ②우리 문단에 당도한 새로운 감수성

유미리의 한국어

사실의 기록보다 더 무심한 영화, ‘전장’을 온전히 드러내다

소설의 귀환과 그늘

여백을 어루만지고 퇴고하다

낯선 것을 낯설지 않게 옮기기

추리와 역사 사이에서

이 세상은 꿈, 꿈이야말로 진실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2017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등

명작순례

이 세상은 꿈, 꿈이야말로 진실

- 에도가와 란포의 소설 「파노라마 섬 기담」, 「인간 의자」

글 김단비 ㅣ 번역가. 1989년생
역서 『달의 얼굴』 등

에도가와 란포     
에도가와 란포(江戸川乱歩)는 1894년 10월 21일 일본 미에현에서 태어났다. 본명은 히라이 다로(平 井太郎)이다. 와세다대학 정치경제학부 재학 중에 에드거 앨런 포, 아서 코난 도일, 모리스 르블랑 등 이 쓴 해외 추리소설과 만났다. 졸업 후의 꿈은 미 국으로 건너가 추리소설가가 되는 것이었지만, 자 금 부족으로 이루지 못하고 오사카에 있는 무역회 사에 취직했다. 그 후 타자기를 판매하거나 조선소 와 도서관에 근무하는 등 여러 직업을 전전하다가, 1919년 도쿄로 상경해 남동생들과 함께 산닌쇼보 (三人書房)라는 헌책방을 개업했다. 하지만 경영난 으로 서점은 문을 닫고, 실직으로 방황하던 중 소설을 집필하기 시작했다. 이후 1923년 암 호 해독을 소재로 한 단편소설 「2전짜리 동전」을 문예지 《신세이넨(新青年)》에 발표하면서 본격적으로 문단에 데뷔했다. 서양 추리소설에 많은 영향을 받은 탐정소설을 내놓으며 초기 일본 추리소설계에 큰 족적을 남겼다.
태평양 전쟁 후에는 주로 평론가와 제작자로 활동하며 추리소설 잡지 《호세키(宝石)》의 편집과 경영에 참여했고, 일본탐정작가클럽(현 일본추리작가협회)을 창립하고 초대 이사장을 역임했으며, 관련 강연과 좌담회를 개최하는 등 추리소설의 발전과 보급에 지대한 공헌을 했다.
 『파노라마 섬 기담』(위),
『인간 의자』  

1954년 제정된 에도가와 란포상은 지금까지도 일본의 추리소설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서 추리작가의 등용문이 되고 있다.

에도가와 란포가 1926년에서 1927년에 걸쳐 문예지 《신세이넨》 에 연재한 「파노라마 섬 기담」은 작가의 초기 작품으로서, 정통적 인 추리소설의 맥을 잇는 동시에 작가만의 독창성을 가미하여 고 유의 작품세계를 구축하던 무렵의 작품이라는 점에서 중요한 의 의를 가진다. 란포는 필명을 에드거 앨런 포의 이름에서 따왔을 정도로 서양의 추리소설에 남다른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집필 초 기부터 정통 추리소설을 지향했다.
거친 바다에 고립되어 무인도나 마찬가지인 ‘먼 바다 섬’에 몽상 가 히토미 히로스케(人見広介)가 자신의 이상향을 실현한 파노라 마를 건설한다는 이 작품은 재미있게도 전체적인 구조 역시 마치 독자가 파노라마관으로 들어가 환상 세계를 접하는 과정을 연상 시킨다.
조금 전까지 발을 디디고 있던 현실 세계와 다른 세상으로 향하는 통로, 거길 지나면 펼 쳐지는 불가사의한 세계. 파노라마의 3요소라 할 수 있는 이 세 가지는 각각 작가 에도가와 란포의 현실, 작품의 서술 방식, 극중 히토미 히로스케가 그려낸 이상향 세계와 연결 지어 생각할 수 있다.
란포는 이 작품을 풀어가는 데 ‘기담(奇譚)’이라는 형태를 취했다.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 이 이 작품은 파노라마 섬에서 일어난 기이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작품 은 신원을 밝히지 않는 화자의 서술로 이루어지는데, 화자 역시 이야기를 직접 보고 들은 사람은 아니다. 옛날부터 전해지는 하나의 이야기를 소개해주는 이에 지나지 않는다. 이런 모호함은 건물 안으로 들어가 기이한 파노라마를 마주하기 전에 우선 관람객의 머릿속을 마비시키는 통로 역할을 한다. 좁고 어두운 통로를 지난 다음 바라보는 광막한 파노라마 세 계는 더욱 황홀하고 충격적이기 마련이다.
작품에 그려진 파노라마 세계는 끔찍함 그 자체이다. 자연을 깡그리 무시하고 비정상적 취향을 가미해 온갖 인공적 기교를 부려놓은 곳이다. 용도를 무시하고 대소를 뒤집은 철제 기계의 나열, 맹수와 독사로 가득한 동산, 숨 막히는 향기와 인간 세계의 수치를 잊어버린 나체 남녀, 그리고 섬 중앙에서 내려다보는 또 하나의 거대한 파노라마 풍경까지. 이 세계에 발을 들여놓은 사람은 한동안 망연히 서 있을 수밖에 없다. 밤낮을 가리지 않는 광기와 음 탕함, 난무와 도취의 환락경, 생사의 유희는 독자의 현실 감각마저 마비시키고 만다.
앞서 살펴봤듯이 란포는 작가로 데뷔하기 전 생활고를 겪으며 여러 직업을 전전했고, 데 뷔 후에도 창작의 고통을 못 이겨 수차례 휴필과 방랑을 반복했다. 이런 란포와 극중에서 찢어지게 가난한 작가이며, 농염한 이상향 묘사로만 가득 차 있다는 이유로 작품이 퇴짜를 맞기 일쑤였던 히토미 히로스케는 여러 모로 닮아 있다. 결국 극중의 히토미 히로스케는 에 도가와 란포 자신이며, ‘먼바다 섬’ 위에서 벌어진 모든 창작은 란포가 실제로 꿈꿨던 이상 향이 아니었을까. 란포의 좌우명은 ‘이 세상은 꿈, 밤에 꾸는 꿈이야말로 진실’이었다.
에도가와 란포가 1925년 문예지 《구라쿠(苦楽)》에 발표한 「인간 의자」는 대표적인 변격탐 정소설로서 논리적인 해결책보다는 사건이나 장면이 주는 오싹한 분위기를 강조한다는 특 징이 있다. 이 작품에서는 특히 선정성이라는 작가의 취향이 두드러진다.
편지 형식으로 이루어진 이 작품은 일면식도 없는 남자에게서 온 황당무계한 내용의 편 지라는 점에서 수신자인 요시코(佳子) 만큼이나 독자에게도 궁금증을 일으킨다. 편지는 다 짜고짜 ‘부인’하고 부르는 말로 시작하여 자신이 저지른 끔찍한 죄를 고백하겠다는 내용으 로 이어진다.
태어날 때부터 지독히 못생긴 외모의 소유자라고 밝힌 편지의 발신자는 자신이 의자를 만드는 직공이며, 못된 계략을 품고 자신이 만든 의자 속에 들어가 어느 호텔로 숨어들어 도둑질을 했음을 고백한다. 그런데 어느 날 자신이 들어 있는 의자 위에 앉은 여인에게 이 성으로서의 사랑을 느끼고 그때부터 대상을 바꾸어가며 ‘숨은 애인’으로서 은밀한 사랑을 즐긴다.
빠르게 전개되는 기묘한 이야기와 마지막에 나타나는 반전, 그리고 꺼림칙한 결말까지 이 작품은 짧은 시간 동안 독자들에게 다채로운 이야기와 생각거리를 던져준다. 만약 남자의 말대로 편지의 내용이 꾸며낸 이야기라면, 의자에 애초부터 사람 따위 들어가 있지 않았다 면, 이 원고가 실제로 훌륭한 창작물이었다는 반증일 것이다.


※ 「파노라마 섬 기담」, 「인간 의자」는 재단의 외국문학 번역지원을 받아 필자의 번역으로 대산세계문학총서로 출간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