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 미술의 만남
서시序詩 | 윤동주

대산초대석
“내 소설의 장점은 시간을 모험적으로 다루는 것” | 이다은

기획특집
「운수 좋은 날」 줄거리 | 운영자
①죽은 아내와 하룻밤 | 김종광
②그날의 심증 | 최진영
③치삼과 소년 | 정찬
④개똥만 한 사람이 | 윤고은
⑤운수 좋은 날 | 강석경
⑥휴가 | 조경란

인문에세이 - 길을 묻다
문학교과서와 친일문제, 그 해결점을 찾아서 | 홍정선

대산칼럼
악당을 구분하는 능력 | 김경욱

가상인터뷰
“신문물의 능동적 수용과 수평적 인간관계가 내 실학정신의 핵심” | 윤채근

광화문글판
읽다 접어둔 책과 막 고백하려는 사랑의 말까지 좋은 건 사라지지 않는다 | 운영자

나의 사진첩
『여원』 편집장 시절의 좌담회 | 최일남

우리 그림 산책
파도그림, 여름에 즐기는 한기(寒氣) | 고연희

내 문학의 공간
11미터 | 김중혁

근대의 풍경
운동장에서 펼쳐진 상상의 공동체 | 천정환

나의 아버지
①별을 내던지고 전업 시인을 택하다 | 김영한
②향학열, 반골정신 그리고 북청사람 | 전호경
③가난과 고독을 동반 삼은 시조의 길 | 정준화


①적당한 사람,정적이 흐른다 | 이수명
②말을 잇지 못하는,빛은 어둠의 속도 | 황인찬

단편소설
무구 | 권여선

글밭단상
①예술가의 독창성 | 이숭원
②하쿠나 마타타 | 정혜윤
③빽 | 김태형

동화
거꾸로 할머니와 바이올리 | 김아정

유령작가 X
모든 살아 있는 것들의 머리 위로 은총 | 운영자

특별기고
한 권의 책이 작품 세계의 원형이 되기까지 | 장 클로드 드크레센조

우리문학의 순간들
아시아 시인들이 함께 만든 계간 『시평』의 마지막 가을 | 고형렬

나의 데뷔작
뒤죽박죽 나의 데뷔작들 | 백민석

내 글쓰기의 스승
허블 | 박민규

원작 대 영화
소설은 상상하게 하고, 영화는 선택하게 한다 | 이대현

오늘의 화제작
시는 어떻게 대중과 소통하는가 | 고두현

이 계절의 문학
허무맹랑한 공상? 지금 여기, 가장 핍진한 상상력 ‘SF’ | 한소범

창작 후기
논어와 탈무드 | 이갑수

명작순례
20세기 초 프랑스 여성주의 문학의 고전 | 심재중

번역서 리뷰
시어의 미묘한 의미들 사이에서 주석의 역할을 생각하다 | 최권행

번역 후기
등장인물들이 일본어로 말하게 하는 작업의 즐거움 | 문광자

새로 나온 책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등 | 운영자

재단 소식
수요낭독공감 6월 행사 | 운영자

 
개인정보취급방침